상단여백
HOME 연예 뮤직
클래식계가 주목한 ‘2019 빈 신년음악회’ 음반, 오늘(11일) 발매

전세계 클래식팬들의 축제인 ‘2019 빈 신년음악회’ 앨범이 11일 발매된다.

2019년 1월1일 열린 ‘2019 빈 신년음악회’의 지휘는 독일 출신의 거장 크리스티안 틸레만이 맡았다. 신년음악회 지휘는 처음이지만 틸레만과 빈 필하모닉은 18년 전부터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2000년부터 틸레만은 빈 필하모닉의 정기 공연, 찬조 출연 및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등에서 오케스트라와 호흡을 맞춰왔다.

크리스티안 틸레만은 현재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의 수석지휘자이며 독일∙오스트리아계의 고전파 및 낭만파 레퍼토리를 중심으로 다루는 지휘자이다. 특히 슈트라우스에 대한 애정에 기반한 탁월한 곡 해석으로 애호가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올해에는 6곡의 초연작품을 포함해 총 21곡을 공연하였으며 크리스안 틸레만은 격정적이고도 섬세한 지휘로 관객들의 찬사를 끌어냈다. 6일 새벽에는 KBS1 TV를 통하여 공연 실황이 국내 방영되기도 하였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부부도 이번 신년음악회 공연에 참석해 생중계 화면에 클로즈업돼 관심을 모았다.

1842년 처음 만들어진 최초의 오케스트라 빈 필하모닉이 전세계에 희망과 우정, 평화의 정신을 전하기 위하여 1941년 처음으로 시작한 빈 신년음악회는 90개 국가에서 방영되며 매해 약 5000만명의 방청자가 지켜보는 클래식계의 가장 큰 행사 중 하나이다.

이날의 감동을 그대로 담은 빈 필하모닉의 ‘2019 빈 신년음악회’는 오늘(11일) 발매되며 2월 초에는 DVD와 블루레이로도 만나볼 수 있다.

사진=소니뮤직 제공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임라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god, 20주년 프로젝트 ‘THEN&NOW’…발매와 동시에 음원차트 점령 icon연봉탐색기, 내 연봉 순위는?...등급뿐만 아니라 '소득공제 환급액'도 알려준다 icon골든글로브 3관왕 ‘그린 북’, 비고 모텐슨X마허샬라 알리 개성 담은 포스터 공개 iconCJ ENM, ‘신과함께’ 김용화 감독 ‘덱스터 스튜디오’ 인수설...공식입장X icon아이돌 아버지 셰프, 당사자 누군지에 관심 ↑…네티즌 이니셜 거론까지 icon캘빈클라인 언더웨어, 황금돼지띠 맞아 ‘남성 브리프’ 출시 icon'韓이 사랑한 피아니스트' 이사오 사사키, 내한 20주년 콘서트 '벚꽃낭만' 4월 개최 icon샘 스미스, 알앤비 싱글 ‘Dancing With A Stranger’ 발매(Feat. 노르마니) icon패션혁신 ‘5몽클레르 크레이그 그린’ 론칭...텐트·연·원색의 미학 icon‘노나’ ‘겨울밤에’, 로테르담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전주국제영화제 프로젝트 작품 icon남궁민, KBS ‘닥터 프리즈너’ 생애 첫 메디컬 드라마 도전 [공식] icon투썸플레이스, 신년파티 준비종결자 ‘투썸 LOVE 파티팩’ 선봬 icon'SBS 뉴스토리', '뉴트로'에 빠진 청년-2019 집값 전망 취재...12일 방영 icon‘황후의 품격’ 오승윤vs신은경, “저도 이제 안 참습니다”…“네가 정녕 어미를 버리느냐” 격돌 예고 icon‘부상·경고’ 벤투호, 키르기스스탄전 승리 포인트 “텐백 뚫기+교체 활용” icon서울의료원 간호사, 직장 내 괴롭힘으로 극단적 선택?…”병원 사람들은 조문 오지 말라” iconV.O.S 김경록, 12일 품절男 대열 합류...음악 전공 6세 연하 일반인과 결혼 iconLG 스마트폰 Q9, 체험단 모집 시작...가성비+프리미엄 편의기능 icon사람인, 직장인+취준생 위한 새해맞이 순금 돼지 증정이벤트 진행 icon김연경 엑자시바쉬, 리그 12연승 도전…최다 득점 경신할까 icon욕지도 어선 전복, 14명 중 2명 실종 상태...해수부 '사고수습본부' 설치 icon‘주먹왕랄프’ ‘레고무비’ ‘드래곤 길들이기’, 전작 잇는 막강 속편 애니메이션 icon김보름, 노선영 폭언 폭로 “괴롭힘 당해 기량 저하...팀훈련 없었다는 건 거짓말”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