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가버나움’ ‘쿠르스크’ ‘더 서치’, 전세계가 주목한 전쟁+재난실화 이야기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고 같은 실수를 반복한다. 인류 역사에서 전쟁과 재난, 인재는 계속 일어났지만 이에 대한 교훈을 얻은 경우는 많이 없었다. 실수는 또 일어났다. 올 초 극장가에는 전세계가 주목한 사건들을 다룬 영화들이 등장한다. 그 참혹함 속에서 우리가 조금이나마 배울 수 있는 교훈이 있을 것이다.

사진='가버나움' 포스터

# 레바논 사태 비극 현실 ‘가버나움’

작년 칸영화제에서 심사위원상을 받으며 극찬을 받은 나단 라비키 감독의 ‘가버나움’은 레바논 사태로 혼란스러운 현실을 집중조명한다. 2013년부터 시리아 난민들이 레바논 베이루트를 거쳐갔고 중동지역에 유혈사태가 벌어지면서 전세계가 주목하기 시작했다.

영화 속에 등장하는 주인공들은 모두 현지인들로 구성돼 보는 이들이 더욱 레바논 현실을 이해할 수 있다. 영화 촬영 당시 배우들이 체포되고 사건사고가 연이어 터지는 등 긴박했던 그곳, 그 당시의 이야기를 영화로 만날 수 있다.

사진='쿠르스크' 포스터

# 최악의 인재, 잠수함 침몰 사건 ‘쿠르스크’

역사상 최악의 인재로 불리는 쿠르스크함 침몰 사건이 영화로 탄생한다. 2000년 침몰한 쿠르스크함은 생존자 0명을 기록하며 전세계의 관심을 받았다. 러시아 정부는 국제 사회가 내미는 도움의 손길을 거절한 채 늦장 대응으로 사건의 크기를 키웠다.

‘더 헌트’로 전세계에 이름을 알린 토마스 빈터베르그 감독은 콜린 퍼스, 마티아스 쇼에나르츠, 레아 세이두 등 연기파 배우들과 함께 끔찍했던 그순간을 되돌아본다. 침몰한 잠수함 속에 갇힌 선원들의 고통, 밖에서 긴박하게 돌아가는 구조 순간들이 관객의 몰입도를 높일 예정이다.

사진='더 서치' 포스터

# 체첸 전쟁 속 살아남은 아이 ‘더 서치’

‘아티스트’로 오스카 작품상, 감독상을 수상한 미셸 하자나비시우스 감독의 신작 ‘더 서치’는 영화의 배경이 되는 제2차 체첸 전쟁에 주목한다. 1999년 이슬람 공화국을 세우려던 체첸 반군의 테러와 러시아의 보복이 시작되면서 수천명이 사망하고 40만명이 넘는 난민이 발생했다.

주인공 하지(압둘 칼림 마마츠예프)의 부모님 역시 테러범으로 지목돼 군인에게 살해당한다. 당시 충격적인 사건에 대해 영화는 하지의 목소리를 빌려 잔혹한 폭력의 역사를 되새긴다. 세상을 향한 하지의 고백에 관객들은 충분히 감동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전명규, 성폭행 사건 조직적 입막음 정황…심석희 폭로 직전까지 압박 icon‘SKY 캐슬’ 제작진 “김보라 추락사건, 모든 인물이 영향 받는다”…유력 용의자는? icon'더팬' 트와이스 채영X나연-장윤주 출연, 카더가든-트웰브에 팬심 고백 icon하이젠 온수매트, '라돈' 검출...원안위 측 “수거 명령 내렸다" icon'썸바디' 두 번째 커플 MV 남자들의 선택...이의진, 이수정 선택할까 icon유아인-하정우-정우성, 제작부터 아티스트 활동까지 다방면 활약 ★배우 icon'커피프렌즈' 단체 주문에 멤버들 첫 영업 위기...조재윤 新 아르바이트생으로 합류 icon걸스데이 측 "소진과 계약 종료, 유라-민아-혜리도 논의 中 해체 아냐"(공식입장 전문) icon캘빈 해리스X랙앤본 맨, 신곡 ‘자이언트’ 오늘(11일) 발매...'원 키스' 인기 넘을까 icon호주-시리아 넘은 요르단, 아시안컵 최대 이변국 탄생하나 icon송민호 '아낙네', 12월 가온차트 2관왕 ...워너원 정규앨범 더블 플래티넘 인증 icon'YG 보석함' 오늘(11일) 파이널 진출자 11인 발탁...눈물·오열의 현장 icon제이크 질렌할 ‘벨벳 버즈소우’, 독특+잔혹 미술계 공포 스릴러 예고편 공개 icon육성재, 화장품 브랜드 썸바이미 전속모델 발탁...광고계 블루칩 등극 icon국민은행 노사, 임금피크 직원 희망퇴직 합의 결정...최대 39개월치 수령 가능 icon아이즈원, 데뷔앨범 '컬러라이즈' 20만장 돌파...2월 6일 日 데뷔 싱글 발매 icon청하, 3월 첫 단독 팬미팅 '별하랑 청하랑' 개최...음원차트 석권→팬미팅 개최 '역대급 행보' icon미샤·에뛰드·이니스프리·아리따움...로드샵 1월 세일 최대 ‘70%’ icon‘그것이 알고싶다’ 장영자, 故 박정희에게 받은 500억 지하자금? icon봄을 달린다...오니츠카타이거·컬럼비아·푸마 ‘스포츠화’ 출시 icon“내가 피해자!” 김보름vs노선영 진실공방, ‘왕따 논란’ 누가 거짓말을 하는가 icon트렌디한 캐주얼 감성! 루이까또즈 ‘에끌라백’ 선보여 icon양말·신발 따라 달라져요! FRJ, ‘크롭테이퍼드’ 핏 6종 선봬 icon라거보다 깊고 에일보다 깔끔한! '홉하우스13' 亞 최초 국내출시 icon[인터뷰①] 케빈오 "'하우 두 아이'-'연인'으로 정통 발라드 도전, 기타 없어 힘들었다" icon장르의 바다 넷플릭스, 히어로·코미디·액션·멜로까지...취향저격 작품 PICK 7 icon[1인가구 필수템] 전자레인지로 쉽게 만드는 구이요리 ‘타파웨어 스마트 그릴’ icon연극 ‘진실X거짓’ 김정난-이형철, 2019 새해 인사..."황금돼지띠 좋은 기운 전하겠다" icon[인터뷰②] 케빈오 "'나혼자산다' 애청자, 기회 된다면 꼭 출연하고파"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