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②] 케빈오 "'나혼자산다' 애청자, 기회 된다면 꼭 출연하고파"

①에서 이어집니다.

Mnet ‘슈퍼스타K 시즌7’라는 좋은 기회를 발판 삼아 본격 음악인의 행보를 걷는 케빈오. 그는 음악 뿐만아니라 TBS eFM '올 씽즈 케이팝(All Things K-Pop)'에서 라디오 DJ로도 활약하고 있다. 라디오 방송하면서 K팝에 대해 더 많이 배우고 있다.

케빈오는 "라디오를 하게 되면 대부분 탑100을 많이 듣게 된다. 지금 K팝이 되게 많이 커졌다. 미국 친구들도 방탄소년단을 안다. 덕분에 내 스타일도 많이 변한 것 같다. 아이돌 노래도 많이 듣는다. 정통 발라드에 도전해 배우고 있지만, 더 다양한 장르를 하고 싶은 욕심도 있다. 나만의 음악적 정체성 보다는 지금 도전하면서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 밴드, 포크 음악도 계속 하고 싶다"고 바랐다.

또 그는 라디오에 매일같이 사연과 문자 메시지를 보내주는 팬들에 고마움도 전했다. 케빈오는 "제가 팬들과 가장 많이 소통하는 곳이 라디오다. 다양한 이야기와 사연을 들으면서 공감도 하고 제 생각도 이야기한다"며 "예전에는 공개방송도 자주 했는데 요즘은 기회가 많이 없어서 아쉽다. 공연이나 방송 통해서 팬들과 자주 만나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KBS 2TV '연예가 중계'에서 리포터로 활약하고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배우들을 만나기도 했던 케빈오. 출연하고 싶은 예능 프로그램이 있냐는 물음에 MBC '나혼자산다'를 꼽았다. 스스로를 애청자라며 "저는 아침에 일어나 운동하고, 라디오 갔다가 중국어, 한국어 수업을 듣는다. 또 보컬, 연기 수업을 마치고 집에 와서 밥을 해 먹는다. 가장 편하게 할 수 있는 예능같다. 제 삶이랑 어울린다. 기회된다면 꼭 출연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자신만의 음악적 정체성을 찾기 보다는 아직 배우고 싶은 열정이 더 큰 케빈오는 "평소에는 차분한 편이지만 노래할 때 열정이 넘치는 것 같다"고 스스로를 평한다. 자신과 비슷한, 또는 다른 성향을 가진 아티스트들과 콜라보도 꿈꾼다.

가장 먼저 백예린을 꼽았다. "옛날에 유튜브에서 좋아하는 가수들, 라이브 팬캠을 보면서 가장 많이 본 영상이 백예린"이라고 말한 그는 "미발표곡 'Square(스퀘어)' 정말 좋아한다. 영어로 가사도 쓰니까 같이 작업할 기회가 생긴다면 너무 좋을 것 같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또 절친한 동생 샘김과 강승원과도 함께 하고 싶다고. 케빈오는 "샘은 시애틀 출신이다. 제 외가 친척들이 시애틀에 산다. 샘이랑 만날 때 사촌 동생 만난 것처럼 너무 행복하다. 음악 이야기도 하고 한국에서 사는 이야기도 한다"고 친분을 과시했다.

강승원은 "아저씨"라고 친근하게 불렀다. 케빈오는 "제일 존경하는 아티스트다. 만날 때마다 많이 배운다. 같이 작업하게 된다면 정말 영광일 것 같다. 저한테 곡을 주고 싶다고 다른 인터뷰에서 얘기하신 걸 봤다. 최근 연락을 미처 드리지 못했는데 저도 곡을 꼭 받고 싶다"고 강조했다.

케빈오는 한 마디 말보다는 음악으로 소통하고 싶어하는 뮤지션이다. "음악을 할 때 최대한 솔직하게 하려고 한다. 듣는 분들도 오픈 마인드로 들어줬으면 한다"는 그는 "기회가 된다면 월드투어를 하고 싶다. 더 많은 사람들에게 내 음악을 들려주고 싶다"고 바랐다.

사진=소니뮤직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동상이몽2' 유호정 “다시 태어나면 이재룡으로”...이유는? icon[1인가구 필수템] 전자레인지로 만드는 구이요리 ‘타파웨어 스마트 그릴’ icon라거보다 깊고 에일보다 깔끔한! '홉하우스13' 亞 최초 국내출시 icon양말·신발 따라 달라져요! FRJ, ‘크롭테이퍼드’ 핏 6종 선봬 icon트렌디한 캐주얼 감성! 루이까또즈 ‘에끌라백’ 선보여 icon“내가 피해자!” 김보름vs노선영 진실공방, ‘왕따 논란’ 누가 거짓말을 하는가 icon봄을 달린다...오니츠카타이거·컬럼비아·푸마 ‘스포츠화’ 출시 icon'집사부일체' 멤버들, 화생방에 갇히다...사부 "방독면 필요없어" 경악 icon‘그것이 알고싶다’ 장영자, 故 박정희에게 받은 500억 지하자금? icon‘가버나움’ ‘쿠르스크’ ‘더 서치’, 전세계가 주목한 전쟁+재난실화 이야기 icon미샤·에뛰드·이니스프리·아리따움...로드샵 1월 세일 최대 ‘70%’ icon[인터뷰①] 케빈오 "'하우 두 아이'-'연인'으로 정통 발라드 도전, 기타 없어 힘들었다" icon전명규, 성폭행 사건 조직적 입막음 정황…심석희 폭로 직전까지 압박 icon‘SKY 캐슬’ 제작진 “김보라 추락사건, 모든 인물이 영향 받는다”…유력 용의자는? icon'더팬' 트와이스 채영X나연-장윤주 출연, 카더가든-트웰브에 팬심 고백 icon하이젠 온수매트, '라돈' 검출...원안위 측 “수거 명령 내렸다" icon‘SKY 캐슬’ 김병철부터 조재윤까지, 입시경쟁만큼 재밌는 하드캐리 아빠 icon박종철 의원, '가이드 폭행' 경찰 조사받으러 출석..."물의 빚어 죄송" icon톱스타 유백이’ 측, “허정민, 전소민-김지석 위해 큐피트 변신" 美친 활약 예고 icon'슈스케6' 출신 보컬리스트 HYNN(박혜원), 데뷔 싱글 '렛 미 아웃' 재조명 icon윤창호 사건 가해자, “보험금 받아 쇼핑가자”…유족 공분하게 만든 태도 icon서울의료원, 간호사 사망 진상위 구성했다더니...어이없는 ‘셀프감사’? icon에디킴,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OST '우린 어쩌면' 13일 발매...'이쁘다니까' 잇는 로맥틱 곡 icon손승원, 무면허 음주운전에 도주까지…5개 혐의 적용 ‘구속기소’ icon채수빈, 킹콩 by 스타쉽과 전속계약 체결...유연석-이동욱-김지원과 한솥밥 icon’후배 성추행‘ 전직 검사, 징역 10개월...법정구속은 면해 '봐주기 논란' 가중 icon[리뷰] ‘가버나움’ 상처없이도 전해지는 가난의 고통, 자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icon"김보름 노선영 진실을 밝혀주세요" 국민청원, 빙상계 왕따논란에 재수사 요청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