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②] 케빈오 "'나혼자산다' 애청자, 기회 된다면 꼭 출연하고파"

①에서 이어집니다.

Mnet ‘슈퍼스타K 시즌7’라는 좋은 기회를 발판 삼아 본격 음악인의 행보를 걷는 케빈오. 그는 음악 뿐만아니라 TBS eFM '올 씽즈 케이팝(All Things K-Pop)'에서 라디오 DJ로도 활약하고 있다. 라디오 방송하면서 K팝에 대해 더 많이 배우고 있다.

케빈오는 "라디오를 하게 되면 대부분 탑100을 많이 듣게 된다. 지금 K팝이 되게 많이 커졌다. 미국 친구들도 방탄소년단을 안다. 덕분에 내 스타일도 많이 변한 것 같다. 아이돌 노래도 많이 듣는다. 정통 발라드에 도전해 배우고 있지만, 더 다양한 장르를 하고 싶은 욕심도 있다. 나만의 음악적 정체성 보다는 지금 도전하면서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 밴드, 포크 음악도 계속 하고 싶다"고 바랐다.

또 그는 라디오에 매일같이 사연과 문자 메시지를 보내주는 팬들에 고마움도 전했다. 케빈오는 "제가 팬들과 가장 많이 소통하는 곳이 라디오다. 다양한 이야기와 사연을 들으면서 공감도 하고 제 생각도 이야기한다"며 "예전에는 공개방송도 자주 했는데 요즘은 기회가 많이 없어서 아쉽다. 공연이나 방송 통해서 팬들과 자주 만나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KBS 2TV '연예가 중계'에서 리포터로 활약하고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배우들을 만나기도 했던 케빈오. 출연하고 싶은 예능 프로그램이 있냐는 물음에 MBC '나혼자산다'를 꼽았다. 스스로를 애청자라며 "저는 아침에 일어나 운동하고, 라디오 갔다가 중국어, 한국어 수업을 듣는다. 또 보컬, 연기 수업을 마치고 집에 와서 밥을 해 먹는다. 가장 편하게 할 수 있는 예능같다. 제 삶이랑 어울린다. 기회된다면 꼭 출연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자신만의 음악적 정체성을 찾기 보다는 아직 배우고 싶은 열정이 더 큰 케빈오는 "평소에는 차분한 편이지만 노래할 때 열정이 넘치는 것 같다"고 스스로를 평한다. 자신과 비슷한, 또는 다른 성향을 가진 아티스트들과 콜라보도 꿈꾼다.

가장 먼저 백예린을 꼽았다. "옛날에 유튜브에서 좋아하는 가수들, 라이브 팬캠을 보면서 가장 많이 본 영상이 백예린"이라고 말한 그는 "미발표곡 'Square(스퀘어)' 정말 좋아한다. 영어로 가사도 쓰니까 같이 작업할 기회가 생긴다면 너무 좋을 것 같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또 절친한 동생 샘김과 강승원과도 함께 하고 싶다고. 케빈오는 "샘은 시애틀 출신이다. 제 외가 친척들이 시애틀에 산다. 샘이랑 만날 때 사촌 동생 만난 것처럼 너무 행복하다. 음악 이야기도 하고 한국에서 사는 이야기도 한다"고 친분을 과시했다.

강승원은 "아저씨"라고 친근하게 불렀다. 케빈오는 "제일 존경하는 아티스트다. 만날 때마다 많이 배운다. 같이 작업하게 된다면 정말 영광일 것 같다. 저한테 곡을 주고 싶다고 다른 인터뷰에서 얘기하신 걸 봤다. 최근 연락을 미처 드리지 못했는데 저도 곡을 꼭 받고 싶다"고 강조했다.

케빈오는 한 마디 말보다는 음악으로 소통하고 싶어하는 뮤지션이다. "음악을 할 때 최대한 솔직하게 하려고 한다. 듣는 분들도 오픈 마인드로 들어줬으면 한다"는 그는 "기회가 된다면 월드투어를 하고 싶다. 더 많은 사람들에게 내 음악을 들려주고 싶다"고 바랐다.

사진=소니뮤직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동상이몽2' 유호정 “다시 태어나면 이재룡으로”...이유는? icon[1인가구 필수템] 전자레인지로 만드는 구이요리 ‘타파웨어 스마트 그릴’ icon라거보다 깊고 에일보다 깔끔한! '홉하우스13' 亞 최초 국내출시 icon양말·신발 따라 달라져요! FRJ, ‘크롭테이퍼드’ 핏 6종 선봬 icon트렌디한 캐주얼 감성! 루이까또즈 ‘에끌라백’ 선보여 icon“내가 피해자!” 김보름vs노선영 진실공방, ‘왕따 논란’ 누가 거짓말을 하는가 icon봄을 달린다...오니츠카타이거·컬럼비아·푸마 ‘스포츠화’ 출시 icon'집사부일체' 멤버들, 화생방에 갇히다...사부 "방독면 필요없어" 경악 icon‘그것이 알고싶다’ 장영자, 故 박정희에게 받은 500억 지하자금? icon‘가버나움’ ‘쿠르스크’ ‘더 서치’, 전세계가 주목한 전쟁+재난실화 이야기 icon미샤·에뛰드·이니스프리·아리따움...로드샵 1월 세일 최대 ‘70%’ icon[인터뷰①] 케빈오 "'하우 두 아이'-'연인'으로 정통 발라드 도전, 기타 없어 힘들었다" icon전명규, 성폭행 사건 조직적 입막음 정황…심석희 폭로 직전까지 압박 icon‘SKY 캐슬’ 제작진 “김보라 추락사건, 모든 인물이 영향 받는다”…유력 용의자는? icon'더팬' 트와이스 채영X나연-장윤주 출연, 카더가든-트웰브에 팬심 고백 icon하이젠 온수매트, '라돈' 검출...원안위 측 “수거 명령 내렸다" icon‘SKY 캐슬’ 김병철부터 조재윤까지, 입시경쟁만큼 재밌는 하드캐리 아빠 icon박종철 의원, '가이드 폭행' 경찰 조사받으러 출석..."물의 빚어 죄송" icon톱스타 유백이’ 측, “허정민, 전소민-김지석 위해 큐피트 변신" 美친 활약 예고 icon'슈스케6' 출신 보컬리스트 HYNN(박혜원), 데뷔 싱글 '렛 미 아웃' 재조명 icon윤창호 사건 가해자, “보험금 받아 쇼핑가자”…유족 공분하게 만든 태도 icon서울의료원, 간호사 사망 진상위 구성했다더니...어이없는 ‘셀프감사’? icon에디킴,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OST '우린 어쩌면' 13일 발매...'이쁘다니까' 잇는 로맥틱 곡 icon손승원, 무면허 음주운전에 도주까지…5개 혐의 적용 ‘구속기소’ icon채수빈, 킹콩 by 스타쉽과 전속계약 체결...유연석-이동욱-김지원과 한솥밥 icon’후배 성추행‘ 전직 검사, 징역 10개월...법정구속은 면해 '봐주기 논란' 가중 icon[리뷰] ‘가버나움’ 상처없이도 전해지는 가난의 고통, 자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icon"김보름 노선영 진실을 밝혀주세요" 국민청원, 빙상계 왕따논란에 재수사 요청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