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윤창호 사건 가해자, “보험금 받아 쇼핑가자”…유족 분노하게 만든 태도

음주운전으로 윤창호씨를 사망에 이르게 한 박모씨(26세)가 법정에 섰다.

11일 부산지법 동부지원에서 열린 공판에서 박씨가 최후진술을 했다. 그는 “잘못했다”라고 반성의 목소리를 냈지만 유족과 윤창호씨의 친구들은 ‘거짓사과’라고 반발했다.

이날 검사는 사고차량 블랙박스를 분석한 결과, 사고 순간 박씨가 동승자인 여성과 딴짓을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때문에 횡단보도에 서 있던 윤창호씨 등 2명을 충격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 “운전을 하다가 사고 직전 동승자 가슴 쪽으로 손을 뻗어 부적절한 행동을 하려고 했다”라고 지적했다.

윤창호 아버지 윤기현씨는 재판부에 박씨에 대한 엄벌을 호소하며 "창호를 보내고 가족들은 슬픔과 고통으로 보내고 있다. 우리 부부는 정신과 치료를 받고 약을 먹고 있지만 슬픔이 가시지 않는다. 사는 게 지옥이고 가정이 풍비박산 났다. 죽어서 아이를 만날 때 부끄럽지 않도록 가해자를 엄벌해달라”고 전했다.

이날 재판에서는 '건강해지면 보험금을 받아 쇼핑을 가자', '신상 자료를 모아 나중에 조용해지면 보복을 하겠다' 등 박씨가 사고 후 반성하지 않는 모습을 알 수 있는 정황증거가 나왔다.

하지만 박씨 변호인은 "혈중알코올농도가 높은 음주운전을 한 것은 사실이지만 사고 순간 딴짓을 하다가 사고를 낸 만큼 특정범죄가중처벌법 대신 교통사고처리특례법을 적용해 달다"고 주장했다.

한편 박씨는 지난 9월 25일 새벽 혈중알코올농도 0.181% 상태로 BMW 차량을 몰다가 해운대구 미포오거리 교차로 횡단보도에 서 있던 윤창호씨와 친구 배씨를 치어 윤씨를 숨지게 한 혐의(위험 운전 치사 등)로 기소됐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슈스케6' 출신 보컬리스트 HYNN(박혜원), 데뷔 싱글 '렛 미 아웃' 재조명 "여자 이수" icon박종철 의원, '가이드 폭행' 경찰 조사받으러 출석..."물의 빚어 죄송" icon톱스타 유백이’ 측, “허정민, 전소민-김지석 위해 큐피트 변신" 美친 활약 예고 icon'동상이몽2' 유호정 “다시 태어나면 이재룡으로”...이유는? icon‘SKY 캐슬’ 김병철부터 조재윤까지, 입시경쟁만큼 재밌는 하드캐리 아빠 icon‘런닝맨’ 이광수, ♥︎이선빈 공개연애 심경 고백 “월요일이 제일 두려웠다” icon연극 ‘진실X거짓’ 김정난-이형철, 새해 인사..."황금돼지띠 좋은 기운 전하겠다" icon[인터뷰②] 케빈오 "'나혼자산다' 애청자, 기회 된다면 꼭 출연하고파" icon[인터뷰①] 케빈오 "'하우 두 아이'-'연인'으로 정통 발라드 도전, 기타 없어 힘들었다" icon서울의료원, 간호사 사망 진상위 구성했다더니...어이없는 ‘셀프감사’? icon에디킴,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OST '우린 어쩌면' 13일 발매...'이쁘다니까' 잇는 로맥틱 곡 icon손승원, 무면허 음주운전에 도주까지…5개 혐의 적용 ‘구속기소’ icon채수빈, 킹콩 by 스타쉽과 전속계약 체결...유연석-이동욱-김지원과 한솥밥 icon‘팀킴 호소문’ 김민정 女컬링팀 감독, 만장일치로 면직 결정 icon’후배 성추행‘ 전직 검사, 징역 10개월...법정구속은 면해 '봐주기 논란' 가중 icon[리뷰] ‘가버나움’ 상처없이도 전해지는 가난의 고통, 자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icon"김보름 노선영 진실을 밝혀주세요" 국민청원, 빙상계 왕따논란에 재수사 요청 icon‘용왕님 보우하사’ 이소연, 1억개의 색을 보는 테트라크로맷 연기 icon‘외손잡이 아내’ 선우용여 “실종 날 통화도 했는데"...이수경, 김진우 행적 찾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