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우레이 멀티골’ 중국, 필리핀전 3-0 대승으로 조 1위...한국과 3차전 남겨둬

중국이 2연승을 거뒀다.

AP=연합뉴스

11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알자지라 모하메드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안컵 C조 2차전에서 중국이 필리핀을 상대로 2-0 승리를 거뒀다.

중국은 1차전에서 키르기스스탄에 2-1 진땀승을 거뒀다. 경기력 난조를 보이면서 승리에도 기뻐할 수 없었다. 하지만 중국 언론을 비롯해 마르셀로 리피 감독은 자신감을 내비쳤다. 2017년에 두 나라는 경기를 치러 8-1로 중국이 대승한 적 있었다. 이번 경기에서는 중국 공격수 우레이가 어깨 부상을 털고 출전해 관심을 모았다.

에릭손 필리핀 감독은 한국전 ‘텐백’ 전술과 다르게 맞불 작전을 들고 나왔다. 하지만 중국의 공격에 밀렸다. 전반 40분 우레이는 골키퍼의 키를 넘기는 감각적인 슈팅으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후반 20분에는 코너킥 상황에서 뒤로 흐른 공을 발리 슛으로 처리해 필리핀의 골망을 갈랐다.

중국의 기세는 계속됐다. 후반 36분 코너킥 상황에서 위다바오가 헤더로 마무리 지어 3-0을 만들었다. 필리핀은 후반 중반 이후 체력 저하를 보이며 중국에 경기를 내줬다. 1차전과 달라진 모습을 보인 중국은 필리핀전 승리로 조별리그 2승을 거둬 승점 6점으로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지었다. 유효슈팅 1개만 기록한 필리핀은 2패로 조별리그 탈락 위기에 처했다.

한편 한국과 키르기스스탄 경기 결과에 따라 순위가 바뀔 수 있으며 중국은 16일 오후 10시 30분 한국과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른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나혼자산다’ 마리오, 제이크 질렌할 판박이 훈남 “더 잘생겨졌다” icon‘나혼자’ 한혜진, 도가니탕·떡국 환상의 콜라보 “탁월한 선택이야” icon‘SKY캐슬’ 박유나, 김병철에게 쓴소리...“내가 먼저 아빠를 쌩까기 전에” icon‘나혼자산다’ 전현무, 한혜진 라디오에 문자+꽃바구니 배달 ‘외조의 왕’ icon이청용-황인범-홍철, 아시안컵 키르기스스탄전 선발 출격...황의조 원톱 icon‘나혼자산다’ 전현무, 한혜진 콧소리에 당황 “너무 낯설다” icon‘SKY캐슬’ 찬희, 최원영에게 과거 일 언급...”엄마, 아빠가 죽인 거예요“ icon‘나혼자’ 한혜진, 한강 해돋이 명소 ‘옥수역 밑’…일출은 TV로 시청 icon‘SKY캐슬’ 난리난 부모들, 서로 치고 박고 싸우다...“우리 애는 범인 아니야” icon‘나혼자산다’ 화사, 이시언 쇄골에 대만족 “저랑 너무 똑같아요” icon‘나혼자’ 이시언, 화사 파격의상 따라잡기…한혜진 “속눈썹도 붙였어” icon‘SKY캐슬’ 김보라, 사실 폭로하겠다 김혜윤 협박...“너같이 공부만 한 바보는 모르지” icon귤 카야잼, 유연석이 직접 만든 ‘커피프렌즈’ 히트 상품 icon나만의 특별한 패션! 지미추 ‘CHOOxYOU’ 퍼스널라이제이션 프로젝트 icon‘진사300’ 루카스, 총기조작 미숙으로 조기퇴소 “안전사고 우려” icon‘SKY캐슬’ 정준호, 김보라 버렸다 “저 아이 병원장 손자야!”..김혜나 사망 icon‘나혼자’ 헨리X마리오, 서울 만남의광장 방문 “휴게소 문화가 예술” icon‘SKY캐슬’ 염정아-김서형, 김혜윤 위해 희생자만드나...“예서 고3이란 사실이 중요합니다” icon‘SKY 캐슬’ 김혜나 살인사건...우주, 유력용의자 예서 희생양일까 진범일까 icon‘나혼자산다’ 헨리, 민속촌 입장료에 깜짝 “한복 할인 적용해서…” icon이태란, 찬희 잡히자 염정아에게 “너 니 딸마저 사지로 몰고 있어” (SKY캐슬) icon‘나혼자’ 황재균, 피아노 연주에 노래방 열창까지…예능 야수 탄생? icon스카이캐슬 스포, 캐릭터 소개서 이미 예고? 염정아-그레이스 켈리 비극사 icon‘김민재 선제골’ 한국, 키르기스스탄에 전반 1-0 리드...2% 아쉬운 경기력 icon한국, 김민재 결승골로 키르기스스탄 1-0 제압...토너먼트 진출 확정 icon‘전지적 참견 시점' 이승윤-꽃미남 매니저, ‘진사300’ 러브콜...동반출연하나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