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안락사 논란' 동물보호단체 케어 직원들 "250마리 안락사시킨 박소연 대표 사퇴해야"

무분별한 안락사 자행 의혹이 제기된 동물권단체 ‘케어’ 활동가들이 시민들과 후원자들에게 사과하며 박소연 대표의 사퇴를 촉구했다.

박소연 동물보호단체 케어 대표/사진=연합뉴스

'케어 대표 사퇴를 위한 직원연대'는 12일 오후 2시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죄송하다. 직원들도 몰랐다"며 "케어 직원도 속인 박 대표는 사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직원연대는 "케어의 '안락사 없는 보호소'는 모두 거짓임이 드러났다"며 "많은 결정이 대표의 독단적인 의사결정으로 이뤄지는 시스템에서 직원들은 안락사와 같이 중요한 사안에 대해 듣지 못한 채 근무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내부 고발에 따르면 지난해 한해만 동물 80마리,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250마리가 안락사됐다"며 "대부분의 안락사는 보호소 공간 확보를 위해 이뤄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건강하고 문제가 없는 동물이어도 이미 결정된 구조 진행을 위해 목숨을 내놓아야만 했다"며 "박 대표가 말하는 '불가피한' 경우에 해당하지 않은 동물들도 안락사됐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전 세계적으로 동물보호소가 안락사를 시행하지만 현재 보도된 것처럼 케어는 안락사에 대한 명확한 가이드라인 없이 의사결정권자의 임의적 판단에 따라 안락사를 했다"고 비판했다.

동물권단체 케어의 직원들이 12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박소연 케어 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어 "박 대표는 이번 사태 이후 소집한 회의에서 '담당자가 바뀌면서 규정집이 유실된 것 같다'고 말하며 책임을 회피했다"며 "죽이기 위해 구조하고, 구조를 위해 죽이는 것은 죽음의 무대를 옮긴 것에 불과하다. 이만한 규모로 안락사를 진행했다면 반드시 후원자들에게 알렸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도움을 주시던 분들이 분노하고 있겠지만, 동물들을 잊지 않고 함께 해달라.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대표의 사퇴를 포함한 케어의 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날 전직 케어 직원은 케어가 자신들이 보호하던 동물들을 무더기로 안락사시켰다고 폭로했다. 케어가 2011년 이후 '안락사 없는 보호소'를 표방해온 만큼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에 케어는 '이제 안락사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합니다' 제목의 입장문에서 "소수의 안락사가 불가피했다"고 해명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빈티지 와인처럼...꼬달리 ‘프리미에 크뤼 컬렉션’ 출시 icon조성아 슈퍼핏 커버 파운데이션·에이치 세럼스틱...홈쇼핑 완판행진 icon화사한 봄色 머금은 눈썹과 입술...신제품 3 PICK icon‘커피프렌즈’ 유연석, 시청자에게 사랑받는 4가지 얼굴 icon문제는 ‘길이’야! 롱패딩 vs 하프패딩 vs 숏패딩 스타일링 icon‘더팬’ 카더가든, 롤모델 고모 위한 ‘감동무대’ 예고(잔나비-SHE) icon‘왕이 된 남자’ 여진구♥이세영, 투톤 로맨스에 시청자心 2배 설렘 icon‘배틀트립’ 채연X배슬기, 中사마대장성 美친 야경에 “사랑하고 싶습니다” icon‘동상이몽2’ 인소부부 '역할 체인지'...인교진, 소이현에 뒷목 움켜쥔 이유는 icon‘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게임의 키를 쥔 주인공 누구...박신혜 vs 찬열 icon박정현, '더 팬' 유라 응원위해 깜짝 등장..."부담이 더 커졌다" icon유라, 자작곡 'YOU'로 박정현-보아-김이나에 "훌륭하다" 극찬...237표 획득 icon'더팬' 민재휘준 팬미팅, 민재 "엑소 카이 닮았다"...즉석 커버안무까지 icon민재휘준, '넘버원' 편곡 커버무대로 327표 획득...보아·트와이스 채영 극찬 icon트웰브, '더팬' 12명과 특별한 팬미팅...이름 외우기 성공+한정판 머그컵 선물 icon'더팬' 트웰브, 벤 '너의 몸에 벤' 무대에 장윤주 "왜 이렇게 섹시하니?"(ft.수퍼비) icon카더가든, 잔나비의 'SHE' 선곡 이유 "부모님 없이 고모에게 자라...강인한 분"(더팬) icon간미연 '파파라치'(Feat. 에릭) 가사 받쓰, 샤이니 키 "재롱보다 보여줄 것"(놀라운토요일) icon김종진, 문시온의 '어떤이의꿈' 무대에 격려 " icon'주진모의 그녀' 민혜연, 10세 연하로 가정의학과 전문의...취미 공유하며 사랑키워 icon루다, 에픽하이 '우산' 가사 받쓰에 "저 다 들었어요, 유료화할게요" 자신감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