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피오 "박보검 '아형' 나오고 싶다고, 송혜교와 촬영에 웃어서 NG났다"

피오가 현재 출연중인 드라마 '남자친구' 박보검, 송혜교를 언급했다.

12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 에는 블락비 피오와 황광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아형' 멤버들은 피오에 오늘도 드라마를 찍고 왔냐고 물었다. 현재 피오는 드라마 '남자친구'에서 박보검 동생 역으로 출연 중이다.

피오는 "오늘 아침에도 찍고 왔다. '아는 형님' 나간다고 박보검한테 자랑하고 왔다. 박보검도 나가고 싶다고 하더라. 그래서 박보검 나가면 나도 한번 더 같이 나가고 싶다'고 했다"고 말했다.

또 송혜교와 촬영에 대한 질문에 피오는 "송혜교 선배님과는 마주치는 신이 없다. 그런 신이 있으면 미리 준비를 한다. 최근에 마주치는 신이 있었는데 나를 보고 웃어줘서 나도 모르게 웃었다. 그래서 NG가 났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사진=JTBC '아는 형님' 캡처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2연패’ 베트남, 이란전 아즈문 멀티골에 0-2 패배...박항서 매직 탈락위기 icon황광희 "軍시절, 블랙핑크 팬vs트와이스 팬 나뉘어, 다수결로 시청" icon식물성 대체고기 대중화...밀스원 ‘맵콩달콩 스테이크’ 2종 출시 icon블락비 피오 "송민호, 다이어트 시절 기절한 나 두고 혼자 계란 먹어" icon'알함브라 궁전' 도망자 신세 현빈, 마지막 퀘스트 풀까 "나만 잘하면 된다" icon현빈, 박신혜-엠마 만남으로 마스터 키 비밀 알았다 "천국의 열쇠"(알함브라궁전의추억) icon'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김의성, 현빈 신뢰...이승준에 "내 발등을 내가 찍었다" icon'알함브라 궁전' 현빈, 김의성 박훈에서 구했다 "살고 싶으면 당장 떠나라" icon'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현빈, 엠마 박신혜 기능 알았다 "평화유지 기능, 결투 불가" icon[1인가구 필수템] 한글 디스플레이+앱으로 편리하게 ‘드롱기 전자동 커피머신’ icon정재순, 유이 도움으로 최수종 만났다...윤진이 목격(하나뿐인내편) icon루다, 에픽하이 '우산' 가사 받쓰에 "저 다 들었어요, 유료화할게요" 자신감 icon바이타믹스·로라스타, 황금돼지해 맞이 할인 프로모션 icon'주진모의 그녀' 민혜연, 10세 연하로 가정의학과 전문의...취미 공유하며 사랑키워 icon루다, 활약으로 간미연 '파파라치' 가사 받쓰 한번에 성공...1人1 짬짜 성공 icon김종진, 문시온의 '어떤이의꿈' 무대에 격려 "아쉬운 표정, 미래의 자양분 될 것" icon간미연 '파파라치'(Feat. 에릭) 가사 받쓰, 샤이니 키 "재롱보다 보여줄 것"(놀라운토요일) icon'SKY 캐슬' 김서형, 염정아에 "찬희는 희생량, 김혜윤 서울대 의대 문제없다" icon‘그것이 알고싶다’ 4번째 사기 장영자, 그녀가 70대에 범행을 저지른 이유 icon찬희, 김보라 추락사 용의자로 체포...손톱 밑에서 피부조직 발견+블랙박스 영상(SKY캐슬) icon'SKY 캐슬' 김혜윤, 염정아에 "찬희, 나 대신 잡혀간 걸 천만다행으로 여겨?" 눈물 icon‘그것이 알고싶다’ 장영자 초호화 재벌 생활, 연이은 사기 혐의 부정 icon'SKY 캐슬' 조병규X김동희, 父 김병철에 반항...피라미드 박살+힘으로 제압해 퇴출 icon‘그알’ 장영자 500억 어음 사기, 전국을 뒤흔든 4번째 범죄행각 icon‘그것이 알고싶다’ 제도 약점 파고든 장영자, 재력가에 홀린 사람들 [종합] icon'SKY 캐슬' 김서형, 김보라와 만났냐는 이태란에 "너도 지옥불에 살아봐" 김혜윤도 의심 icon'SKY캐슬' 이지원, 정준호에 "아빠가 사람이야? 김보라는 아빠 딸" 폭로 '충격' icon이태란, 완강기 발견...김보라 추락사 진범은 김주영 사주 받은 이현진?(스카이캐슬) icon'SKY 캐슬' 이태란, 흑화 시작...역대급 악녀 김서형과 사생결단 싸움 icon‘더 팬’ 카더가든 ‘SHE’, 최고 시청률...최고 점수 주인공은 트웰브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