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SKY캐슬' 이지원, 정준호에 "아빠가 사람이야? 김보라는 아빠 딸" 폭로 '충격'

이지원이 정준호에 김보라가 자신의 이복 언니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1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스카이캐슬(SKY 캐슬)'에서는 김혜나(김보라)가 자신의 이복 언니라는 사실을 알게 된 강예빈(이지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진진희(오나라)는 황우주(찬희)가 억울하게 기소되자 괴로워하는 이수임(이태란)에게 혜나가 죽기 전날 강예서(김혜윤)와 혜나가 싸우는 것을 목격한 사실을 밝혔다. 이에 수임은 한서진(염정아)를 찾아가 협박한 상황.

진희는 자신이 수임에 그 사실을 밝혔다는 사실을 혜나의 장례식장에서 서진에 밝혔다. 그는 "아니 혜나가 예서한테 학교 홈피에 자기가 강 교수 딸이라고 밝힌다고 하지 않았냐"고 말했다. 이때 이 이야기를 예빈이 들었다.

예빈은 서진에 "혜나언니가 아빠 딸이라고? 집에 가서 얘기하자는 말에 "됐다"며 뿌리쳤다. 이후 서진이 예빈을 타일렀지만 예빈은 거부했다.

저녁이 되자 기분 좋게 술에 취한 강준상(정준호)가 귀가했다. 그는 딸들을 보겠다며 2층으로 올라가던 중 예빈을 발견했다. 예빈은 "아빠가 사람이야? 혜나언니가 딸인 줄도 모르고, 혜나언니 장례식장에도 안 가고. 혜나언니 엄마랑 선재도도 갔다며. 새끼 복어도 잡고 놀았다며. 기억 안나?"라고 말하고 방으로 올라갔다.

준상은 "선재도?"하고는 "혜나가 내 딸이라니. 설마 김은혜? 무슨 소리냐. 사실이냐"고 물었다. 서진은 "혜나 당신 딸이다"고 진실을 밝혔다.

사진=JTBC 'SKY 캐슬' 캡처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그것이 알고싶다’ 제도 약점 파고든 장영자, 재력가에 홀린 사람들 [종합] icon'SKY 캐슬' 김서형, 김보라와 만났냐는 이태란에 "너도 지옥불에 살아봐" 김혜윤도 의심 icon‘그알’ 장영자 500억 어음 사기, 전국을 뒤흔든 4번째 범죄행각 icon'SKY 캐슬' 조병규X김동희, 父 김병철에 반항...피라미드 박살+힘으로 제압해 퇴출 icon‘그것이 알고싶다’ 장영자 초호화 재벌 생활, 연이은 사기 혐의 부정 icon'SKY 캐슬' 김혜윤, 염정아에 "찬희, 나 대신 잡혀간 걸 천만다행으로 여겨?" 눈물 icon‘그것이 알고싶다’ 4번째 사기 장영자, 그녀가 70대에 범행을 저지른 이유 icon찬희, 김보라 추락사 용의자로 체포...손톱 밑에서 피부조직 발견+블랙박스 영상(SKY캐슬) icon'SKY 캐슬' 김서형, 염정아에 "찬희는 희생양, 김혜윤 서울대 의대 문제없다" icon[1인가구 필수템] 반려동물 소변이나 흘린 커피도 쓰윽~ ‘루밋 쓱싹침구’ icon‘2연패’ 베트남, 이란전 아즈문 멀티골에 0-2 패배...박항서 매직 탈락위기 icon피오 "박보검 '아형' 나오고 싶다고, 송혜교와 촬영에 웃어서 NG났다" icon황광희 "軍시절, 블랙핑크 팬vs트와이스 팬 나뉘어, 다수결로 시청" icon식물성 대체고기 대중화...밀스원 ‘맵콩달콩 스테이크’ 2종 출시 icon블락비 피오 "송민호, 다이어트 시절 기절한 나 두고 혼자 계란 먹어" icon'알함브라 궁전' 도망자 신세 현빈, 마지막 퀘스트 풀까 "나만 잘하면 된다" icon현빈, 박신혜-엠마 만남으로 마스터 키 비밀 알았다 "천국의 열쇠"(알함브라궁전의추억) icon'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김의성, 현빈 신뢰...이승준에 "내 발등을 내가 찍었다" icon'알함브라 궁전' 현빈, 김의성 박훈에서 구했다 "살고 싶으면 당장 떠나라" icon이태란, 완강기 발견...김보라 추락사 진범은 김주영 사주 받은 이현진?(스카이캐슬) icon‘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밝혀진 게임의 전말...황금열쇠 쥔 현빈, 찬열 찾을까 icon'SKY 캐슬' 이태란, 흑화 시작...역대급 악녀 김서형과 사생결단 싸움 icon‘더 팬’ 카더가든 ‘SHE’, 최고 시청률...최고 점수 주인공은 트웰브 icon‘로맨스는 별책부록’ 위하준, 직진 연하남 변신...반전매력 로맨티스트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