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윤균상, ♥김유정 유혹 시작...설렘과 당황 사이

윤균상의 김유정을 향한 유혹이 본격 시작됐다.

JTBC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측은 13일 장선결(윤규상)의 수상하지만 설레는 변화에 어리둥절한 길오솔(김유정)의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선결은 오랜 망설임 끝에 고백을 결심했지만, 오솔은 그를 애써 외면했다. 동생 오돌(이도현)을 지키기 위해 차회장(안석환)의 제안을 받아들이고 자신의 진심을 숨길 수밖에 없었던 것. 다시 엇갈린 오해와 어긋난 타이밍 속 두 사람의 로맨스가 안타까움을 더하는 것도 잠시 “나한테 반하게 만들겠다”는 선결의 선전포고는 직진 로맨스를 예고했다.

그런 가운데 오솔의 마음을 훔치기 위해 유혹 작전(?)에 나선 선결의 모습이 공개됐다. 먼저 오솔을 위해 앞치마를 두르고 ‘요섹남’으로 변신한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오솔의 시선을 의식한 듯 셔츠 소매를 걷어 올리고 화려한 불쇼까지 선보이는 치밀함도 놓치지 않는다. 하지만 오솔은 하루아침 달라진 선결의 모습이 어색하고 당황스럽다. 입가를 닦아주는 다정한 손길 한 번에 ‘심쿵’한 듯 얼어버린 오솔의 놀란 표정도 흥미를 유발한다.

선결의 직진은 쉬지 않고 계속된다. 요리하는 섹시한 모습부터 다정다감, 지적인 매력을 뿜어내며 오솔의 마음을 뒤흔들 전망. 연애 초보자 선결의 서툴지만 진심 어린 노력이 유쾌한 설렘을 안기는 한편, 마음을 숨기지 못하는 오솔의 떨림 가득한 눈빛은 다시 두 사람의 ‘쌍방로맨스’를 기대케 한다.

앞서 공개된 11회 예고 영상에서는 선결의 로맨틱 변화와 함께 삼각 로맨스에서 한발 물러나 있던 최군(송재림)이 ‘솔결하우스’에 깜짝 등장하는 모습이 공개돼 호기심을 자극했다. 다시 만난 선결과 최군의 대립이 묘한 긴장감을 유발하는 가운데 선결, 오솔, 최군 세 사람의 한집살이가 궁금증을 높인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11회는 내일(14일) 밤 9시30분 방송된다.

사진=드라마하우스, 오형제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