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해치' 정일우X고아라X권율, 조선역사 바꾼 3人 강렬 첫등장(2차티저)

2019년 화제의 기대작 SBS ‘해치’ 2차 티저영상이 공개됐다. 역사를 바꾼 ‘천한 왕자’ 정일우, ‘과거시험 준비생’ 권율, ‘사헌부 다모’ 고아라의 강렬한 첫 등장이 시선을 단숨에 압도한다.

오는 2월 11일 첫방송하는 SBS ‘해치’는 퓨전사극 ‘일지매’, 미스터리 스릴러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등에서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용석 PD와 ‘이산’ ‘동이’ ‘마의’로 사극 흥행불패 신화를 이끈 김이영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 왕이 돼서는 안되는 문제적 왕자가 열정 가득한 과거시험 준비생 박문수, 사헌부 다모 여지와 펼치는 신분을 초월한 사랑과 우정을 그린다.

2차 티저영상은 공백인 왕좌를 둘러싸고 조선의 역사를 뒤바꿀 정일우(연잉군 이금 역)-권율(박문수 역)-고아라(여지 역)의 등장이 눈 돌릴 틈 없는 몰입도를 전한다.

특히 심상치 않은 분위기 속 폭우가 쏟아지는 거리를 시작으로 땅을 치며 울부짖는 백성들, 그 사이에서 망연자실한 표정을 짓고 있는 정일우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후 땅바닥에 털썩 주저앉이 오열과 함께 “내가 바로 그 천한 왕자다”라고 내뱉으며 술에 취해 비틀거리다가 영상 말미에선 180도 달라진 매서운 눈빛으로 긴장감을 폭발시킨다.

“연잉군 대감”이라며 그를 부르는 절규에 가까운 외침에 “왕자 하나 필요하지 않으십니까?”라며 맞받아치는 정일우의 근엄한 눈빛과 단단한 위용이 극중 활약상을 궁금하게 만든다. 이와 함께 “이런 법이 어디 있습니까? 진짜 국법을 어긴 건 저들인데 왜 맞서면 안 되냐고요”라며 분노의 절규를 폭발시키는 권율, “두 눈 부릅뜨고 살아있을 겁니다. 그놈을 잡을 때까지”라며 분노에 찬 고아라의 모습이 긴장감을 높인다.

무엇보다 “세자께선 결코 후자를 얻지 못할 것입니다”라는 외침 아래 긴박하게 궁궐을 오가는 관리들, 무너진 조정 안팎의 모습이 동시에 그려져 눈길을 끈다. 피범벅이 된 채 생사의 갈림길에 선 사람들의 모습을 통해 과연 조선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으며 왕좌를 둘러싼 암투와 권력다툼이 어떻게 그려질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복수가 돌아왔다’ 후속으로 다음달 11일 시청자와 만난다.

사진=SBS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말모이’ 유해진X윤계상 콤비플레이...개봉 5일째 100만 돌파 icon거미, 100일의 눈부신 기록...14개 도시 전국투어 전석 매진·평점 9.5 icon‘주말사용설명서’ 이세영, 대학시절 꿈꾸던 소소한 행복에 눈물…라미란 울컥 icon‘미우새’ 변요한, 치열했던 무명배우 시절 고백 “1년에 영화 30편씩 출연” icon이강인, 오늘(13일) 프리메라리가 데뷔…韓 최연소 유럽 5대 리그 출전 기록 icon‘코미디빅리그’ 박나래X홍윤화X이은형, 쿼터 시작부터 웃음 홈런! 업그레이드된 ‘우먼파워’ icon‘따로 또 같이’ 차유람, 핵인싸 기질 발동? 1보 1포즈 ‘인생샷’ 도전 icon류준열X조정석X공효진, 영화 ‘뺑반’ 예고편 최초 공개…스릴만점 카 액션 icon슈만 그리고 브람스...김두민·김태형, 황금빛 ‘첼로와 피아노’ 선율 iconBTS 지민,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위…강다니엘, 워너원 해체에도 순위권 icon'배틀트립' 채연X배슬기, 오감만족 베이징 고북수진·사마대장성...시청률 4.5% icon‘동상이몽2’ 라이머, “안현모 처음 본 순간부터 사랑…결혼하고 싶었다” icon‘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현빈♥박신혜, 마지막 게임 시작...찬열 찾을까 icon‘런닝맨’ 이광수 열애, ‘♥이선빈’ 사랑의 오작교는 전소민 “번호 넘겨줬다” icon‘복면가왕’ 윤지성 “워너원 파트, 5초 정도밖에 안 돼…완곡 처음” icon‘복면가왕’ 켄정 “어머니께 웃음 드리기 위해 출연”…손키스까지 ‘애틋’ icon“석주일, 휘문고 시절 폭력코치”…정효근, 욕설 방송에 폭로로 반격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