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검찰 KT 압수수색, 김성태 딸 특혜채용 의혹 본격 수사 돌입

자유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의 자녀 특혜채용 의혹과 관련 검찰이 KT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14일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이 14일 경기도 성남시의 KT 본사, 서울 광화문 KT사옥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수사관 30여명을 보내 컴퓨터와 하드디스크 등 필요한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압수수색은 오후 늦은 시각까지 진행될 수 있다.

앞서 한겨례는 KT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 김성태 의원의 딸 김모씨(31세)의 KT 특혜채용 의혹을 보도했다.

김씨는 지난 2011년 4월 KT 경영지원실 KT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된 뒤 정규직으로 신분이 바뀌었다. 올해 2월 퇴사로 현재 KT 소속은 아니다.

김성태 의원은 원내대표 시절 서울교통공사 ‘고용세습’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를 강력히 요구해 이를 관철시킨 바 있다.

KT스포츠에 근무했던 관계자들은 김씨가 정식 채용 절차 없이 비정상적인 통로로 채용됐다고 지적했다. 당시 사무국장이었던 A씨는 “윗선에서 이력서를 받아 와 처리하라고 지시했다. 처음엔 김성태 의원의 딸이란 것도 몰랐다. 원래 계약직 채용 계획이 전혀 없었는데 위에서 무조건 입사시키란 지시를 받아 부랴부랴 계약직 채용 기안을 올려 입사시켰다”고 한겨례 측에 전했다.

김성태 전 원내대표는 "딸이 KT스포츠단 계약직으로 근무하며 밤잠도 안 자고 공부해 2년의 계약 기간이 끝나기 전에 KT 공채시험에 합격했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현장] 15일 데뷔 4주년 여자친구 "'아육대' 오프닝서 데뷔 순서 두번째...그제야 실감" icon‘조 1위 결정전’ 중국전, 손흥민 출전 꼭 필요하나 icon김칠두, ‘두시탈출 컬투쇼’ 깜짝 등장…연륜이 곧 스웨그 ‘시니어 모델’ icon미세먼지 마스크, 이제 겨울 필수품?...정부 대책에도 시민들 "우려는 여전" icon[현장] 여자친구, 정규 2집으로 컴백 "곡 수 많아, 애착 많이 간다" icon김보름 “선수증인有”vs노선영 “심석희 사태 집중”, 왕따논란 대응無...누리꾼 “왜 이제야” icon육성재·장현승·윤두준…동신대 특혜입학, 잊을만하면 고개드는 아이돌 ‘악습’ icon뮤지컬 '빅피쉬', 韓 초연 오디션 실시...스캇 슈왈츠 연출 icon‘블랙팬서’ ‘스파이더맨’ 할리우드 힙합 OST 열풍, 시대에 따라 트렌드도 변한다 icon[현장] 여자친구 신비 "'해야' 태양 만드는 퍼포먼스, '맞지춤' 제일 좋아해" icon연말정산 증빙서류, 종류·발급기관은 어디?...'정부24'서 무료로 제공 icon암사동 칼부림, 같은날 마트 도둑질한 친구들…공범 자백에 격분 icon헤나염색 부작용, 피부 착색+가려움...‘천연재료’라더니 피해자 속출 icon이정재·정해인·우도환·오연서, ’28th 서울가요대상’ 레드카펫 수놓을 시상자 공개 icon손예진, 안판석 PD와 재회? “‘봄밤’ 검토 중”…제2의 ‘예쁜누나’ 신드롬 이끄나 icon자연송이 된장·50년산 발사믹·캐비어…설 선물도 '작은 사치' 인기 icon[현장] "올해는 여자친구 '해야'"...데뷔 4주년 맞은 갓자친구의 귀환(종합)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