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리뷰] ‘창간호’ 4인 5色 인생극장, 비극과 희극을 오가는 단편종합세트

“인생은 가까이서 보면 비극, 멀리서 보면 희극이다”라는 찰리 채플린의 말이 있다. ‘창간호’는 우리 인생 가까이에 있는 일들을 저마다의 시선으로 풀어낸다. 희로애락이 공존하는 20분짜리 단편영화 5편은 깊이있는 스토리로 보는 이의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사진='창간호' - '이혼합시다'

# ‘대리 드라이버’

술 한 잔 걸친 문차장(문종원)과 윤과장(조달환)은 대리기사(정형석)를 부른다. 어색한 대화가 오가는 중 문차장은 대리기사가 고등학교 선배라는 걸 알게 된다. 서서히 풀리는 어색함, 손님과 대리기사였던 두 사람의 위치는 반대가 되고 학창시절 이야기가 쏟아지기 시작한다.

“내가 말이야...”로 시작되는 사람들의 허세, 자랑하고 싶은 욕망은 현시대를 힘들게 살아가는 사람들의 유일한 자존심이자 크게 되고 싶은 꿈이라고 말하는 듯 보인다. 캐릭터들의 위트 넘치는 유머와 맛깔나는 연기호흡이 보는 이를 사로잡는다. 술 한 잔과 담배 한 모금에 풀어내는 이야기는 힘든 세상을 이겨내고픈 작은 행동으로 느껴진다.

# ‘이혼합시다’

저녁을 먹다가 갑자기 아내 혜수(김재화)가 남편 상민(조민재)에게 이혼하자고 말한다. 이유는 동창 민성(서동갑)이 같이 여행을 떠나 심해어를 보여준다는 것이었다. 어이없는 이유에 좌절하는 상민. 혜수에게는 가장 큰 꿈이었다.

심해어를 바다에 꼭 필요한 존재라고 표현하는 혜수를 통해 자신의 꿈을 이루고 싶은 평범한 사람들의 바람을 이야기한다. 극단적인 선택을 해야 꿈 근처에 갈 수 있는 현실. 한 공간에서 벌어지는 세 사람의 연기는 코믹스럽지만 그 안에 담은 메시지는 영화가 끝나도 오래 생각하게 된다.

사진='창간호' - '양가성의 법칙'

# ‘양가성의 법칙’

엄마의 전화가 귀찮고 형구(백수장)와 헤어진 뒤 회사 후배 유한(지일주)과 새로운 만남을 갖는 지영(이영진). 뭐 하나 제대로 풀리는 일이 없는 지영에게는 그녀를 지켜줄 소중한 사람이 필요하다. 곁에 있어도 소중하다는 걸 느끼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이 영화는 소중한 걸 놓치지 말라고 이야기한다.

아무리 현실이 힘들어도, 자신의 뜻대로 세상이 굴러가지 않아도 옆에 있는 사람을 지키는 게 가장 중요하다는 ‘양가성의 법칙’은 백수장 특유의 ‘찌질함’과 지일주의 철없는 캐릭터 연기, 이영진의 날 것의 모습이 더해 더욱 현실적으로 다가온다.

# ‘미안해’

앞의 이야기들이 친구, 가족, 연인, 선후배를 이야기했다면 ‘미안해’는 형제애를 드러낸다. 부모없이 서로 의지하며 살아가는 형 현준(찬희)과 동생 현진(윤성우)은 불의의 사고로 사이가 틀어진다. 하지만 힘든 시절 동고동락했던 순간을 잊지 못하고 서로를 위한 일들을 하나씩 해나간다.

‘말하지 않아도 알아요’라는 말이 있듯 형제 사이는 말보다 감정으로 통한다는 걸 말해주는 ‘미안해’는 찬희와 윤성우의 풋풋한 감성 연기와 배우에서 감독으로 변신한 지일주의 기교없는 연출이 더해 가슴 따뜻한 이야기를 고스란히 전한다.

사진='창간호' - '미안해'

# ‘삼선의원’

삼선의원(백승환)은 보좌관(이병수)과 말다툼을 벌이고 전략관(이지현)과 티격태격하는 등 뭔가 허술한 정치인의 모습을 보인다. 연극 설정으로 진행되는 ‘삼선의원’은 흑백 영상 속에서 뭔가 대단한 일이 벌어지는 것 같아 보이지만 그 안에서는 별거 아닌 정치의 이야기를 드러낸다.

롱테이크로 진행되는 배우들의 연기는 한순간도 놓칠 수 없이 빠르게 진행돼 눈을 사로잡는다. 호흡도 일품이다. 마치 4선의원을 바라는 삼선의원의 모습이 흑백 영상과 몽환적인 설정 속에서 그저 허황된 꿈이라는 걸 이야기하듯 우리 시대의 올바른 정치인은 과연 존재하는지 다시 한번 생각하게 만든다.

단편영화 5편이 한데 모인 ‘창간호’는 백승환, 정인희, 지일주, 하수민 감독이 위트있고 경쾌한 결을 지난 여러 작품을 보여주기 위해 만든 단편종합세트 영화다. 그 안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인생들은 한편의 연극, 드라마처럼 아주 가깝게 관객 앞으로 다가온다. 인생에 대한 유쾌하고 슬픈 메시지, 배우들의 연기가 인상적인 작품이다. 러닝타임 1시간 58분, 15세 관람가, 1월 17일 개봉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신유용 “유도계에 이미 소문 퍼져, 어머니가 알게돼서 가슴 아프다” icon내일 미세먼지, 수도권 비상저감조치 사상 첫 사흘 연속 icon천안 라마다 호텔서 화재...소방당국 “인명 피해 규모 아직 확인 안돼” icon추가열, 육성재·윤두준 이어...동신대 학위 및 겸임교수 임용 무효 icon‘알쓸신잡3’ 김영하 추천도서 ‘내 어머니 이야기’, 3주간 연속 주간 베스트셀러 1위 icon자연송이 된장·50년산 발사믹·캐비어…설 선물도 '작은 사치' 인기 icon손예진, 안판석 PD와 재회? “‘봄밤’ 검토 중”…제2의 ‘예쁜누나’ 신드롬 이끄나 icon[현장] "올해는 여자친구 '해야'"...데뷔 4주년 맞은 갓자친구의 귀환(종합) icon이정재·정해인·우도환·오연서, ’28th 서울가요대상’ 레드카펫 수놓을 시상자 공개 icon헤나염색 부작용, 피부 착색+가려움...‘천연재료’라더니 피해자 속출 icon암사동 칼부림, 같은날 마트 도둑질한 친구들…공범 자백에 격분 icon정은지-걸스데이...걸그룹 큰 언니들, 뮤지코인 저작권료 옥션 나선다! '14, 16일 오픈' icon[현장] 여자친구 유주 "'러브 오 러브' 생방송 중 흥얼거려, 버디가 찾던 그 곡" icon연말정산 증빙서류, 종류·발급기관은 어디?...'정부24'서 무료로 제공 icon놀고 인증샷 찍어볼까~체험형 매장, 2030세대 ‘핫플’로 icon[현장] 여자친구 신비 "'해야' 태양 만드는 퍼포먼스, '맞지춤' 제일 좋아해" icon'왼손잡이 아내' 김진우, 의식 돌아왔다...하연주 아닌 이수경에 "여보" icon'왼손잡이' 하연주, 김진우 깨어나자 불안함에 도망준비...실패 icon하연주, 진심 담은 사죄의 편지+아들 후계자 약속 후 옥상서 투신자살 시도 icon'왼손잡이 아내' 김진우, 이수경-하연주 둘다 몰라봤다..."누구세요?" 기억상실 icon'심석희 성폭행 혐의' 조재범, 영구제명 징계 처분...1년이나 걸렸다 icon박재란, "미니스커트 원조는 윤복희 아닌 나"...'우리말 나들이' 출연 icon'가요무대' 설운도-옥희-조경수-유지나-소유미-박구윤-윙크-성은 등 출연 '신구조합' icon[인터뷰] ‘그대 이름은 장미’ 하연수 “논란 탓에 더 성장 못한 건 아냐” icon김정-유동부, '널빤지' 정답 맞혀 달인 도전...'평화 아리랑' 무대까지 icon천안 라마다앙코르호텔 화재, 1명 숨지고 최소 19명 부상...3명은 중상 icon'왕이 된 남자' 여진구, 김상경에 오열하며 애원...좌상 아들 최규진에 복수다짐 icon'왕이된남자' 여진구, 대비 장영남 앞에서 다과상 엎었다 "독이 들었을지 몰라" icon여진구, 호랑이 가죽으로 위기 모면 "침전에 있던데"(왕이된남자) icon'왕이 된 남자' 여진구, 최규진에 활 쐈다...도승지 김상경 분노 icon대도서관, '왕이 된 남자' 야바위꾼으로 깜짝 등장..여진구에 "이런 대도같은 놈" icon'문제적남자' 황제성, 타일러 웃기기 도전 "닫힌 마음 깨부수고 싶다" icon황제성, "잘생겨서 유명했다"...어린시절 꽃미남 외모 공개 '대반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