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왕이 된 남자' 여진구, 김상경에 오열하며 애원...좌상 아들 최규진에 복수다짐

여진구가 김상경에 애원했다.

14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에서는 왕이 된 가짜 왕 하선(여진구)이 이규(김상경)에 애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하선은 자신이 궁으로 들어온 이유가 누군가를 짓밟기 위함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규는 비웃으며 하선에 칼을 들이댔다. 하선은 "나으리는 전하때문에라도 소인을 죽이지 못합니다. 안 그렇습니까?"라고 태연하게 받아쳤다.

하선은 "제 오장육부가 찢겨죽든 상관없습니다. 나으리가 원하시는 대로 전하의 그림자가 되어 죽어드립죠"라며 자신이 복수하고 싶은 인물이 있음을 드러냈다.

이어 하선은 "좌상의 아들 신이겸(최규진). 누이 동생 달래(신수연)가 짐승만도 못한 그놈에게 무참히 짓밟혔습니다. 내 그놈이 세상에 태어난 것을 후회하게 해줄 것입니다다. 사지가 찢기는 고통 속에 살려달라 구걸하게 만들 것입니다. 결정하십시오. 이 자리에서 죽이던지 전하를 대신하라 말하던지"라고 오열하며 애원했다.

사진=tvN '왕이 된 남자' 캡처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천안 라마다앙코르호텔 화재, 1명 숨지고 최소 19명 부상...3명은 중상 icon김정-유동부, '널빤지' 정답 맞혀 달인 도전...'평화 아리랑' 무대까지 icon[인터뷰] ‘그대 이름은 장미’ 하연수 “논란 탓에 더 성장 못한 건 아냐” icon박재란, "미니스커트 원조는 윤복희 아닌 나"...'우리말 겨루기' 출연 icon'가요무대' 설운도-옥희-조경수-유지나-소유미-박구윤-윙크-성은 등 출연 '신구조합' icon'심석희 성폭행 혐의' 조재범, 영구제명 징계 처분...1년이나 걸렸다 icon'왼손잡이 아내' 김진우, 이수경-하연주 둘다 몰라봤다..."누구세요?" 기억상실 icon하연주, 진심 담은 사죄의 편지+아들 후계자 약속 후 옥상서 투신자살 시도 icon'왼손잡이' 하연주, 김진우 깨어나자 불안함에 도망준비...실패 icon'왼손잡이 아내' 김진우, 의식 돌아왔다...하연주 아닌 이수경에 "여보" icon[리뷰] ‘창간호’ 4인 5色 인생극장, 비극과 희극을 오가는 단편종합세트 icon신유용 “유도계에 이미 소문 퍼져, 어머니가 알게돼서 가슴 아프다” icon내일 미세먼지, 수도권 비상저감조치 사상 첫 사흘 연속 icon천안 라마다 호텔서 화재...소방당국 “인명 피해 규모 아직 확인 안돼” icon추가열, 육성재·윤두준 이어...동신대 학위 및 겸임교수 임용 무효 icon‘알쓸신잡3’ 김영하 추천도서 ‘내 어머니 이야기’, 3주간 연속 주간 베스트셀러 1위 icon자연송이 된장·50년산 발사믹·캐비어…설 선물도 '작은 사치' 인기 icon[현장] "올해는 여자친구 '해야'"...데뷔 4주년 맞은 갓자친구의 귀환(종합) icon'왕이된남자' 여진구, 대비 장영남 앞에서 다과상 엎었다 "독이 들었을지 몰라" icon여진구, 호랑이 가죽으로 위기 모면 "침전에 있던데"(왕이된남자) icon'왕이 된 남자' 여진구, 최규진에 활 쐈다...도승지 김상경 분노 icon대도서관, '왕이 된 남자' 야바위꾼으로 깜짝 등장..여진구에 "이런 대도같은 놈" icon'문제적남자' 황제성, 타일러 웃기기 도전 "닫힌 마음 깨부수고 싶다" icon황제성, "잘생겨서 유명했다"...어린시절 꽃미남 외모 공개 '대반전' icon라이머, 역대급 눈치제로 남편...유호정 "너무 우리 남편 이재룡 같아" 공감 icon라이머 "아내 안현모, 처음 본 그 순간부터 정말 갖고 싶었다"(동상이몽2) icon소이현, 인교진과 역할 바꾸기...잠옷 차림으로 "매생이전 해줘" icon안현모, 남편 라이머와 애교 가득 전화통화 " icon'안녕하세요' 여자친구 유주-엄지, 60세 엄마 사연에 눈물 " icon안현모, 대화 없이 TV 시청만 하는 라이머에 서운함 폭발 "그냥 자면 되잖아" icon산드라 오, 골든글로브 이어 美 크리틱스 초이스서 여우주연상 수상 '2관왕' 영예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