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더 페이버릿’, 배우 앙상블+요르고스 란티모스 연출력까지 전세계 찬사 이유 5

‘송곳니’ ‘더 랍스터’ ‘킬링 디어’로 감각적인 연출을 선보인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의 신작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이하 ‘더 페이버릿’, 2월 개봉)가 전세계의 주목을 받을 수밖에 없는 5가지 이유를 공개했다.

#1. 평단 극찬! 오스카 노리는 ‘더 페이버릿’

‘더 페이버릿’은 제75회 베니스국제영화제 심사위원 대상과 여우주연상, 제76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여우주연상을 받으며 전세계 영화인들에게 극찬을 받았다. 최근 제72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 발표에서도 12개 노미네이트되며 저력을 과시했다. 올해 강력한 오스카 유력 후보로 거론돼 작품성 있는 영화라는 걸 증명하고 있다.

#2. 세 여배우의 美친 연기 앙상블

베니스, 골든글로브, 크리틱스 초이스 시상식 여우주연상을 받은 올리비아 콜맨은 18세기 영국의 앤 여왕을 연기해 엉뚱하면서도 독특한 캐릭터를 자신만의 색깔로 완성했다. 올해 오스카 여우주연상 후보로도 거론돼 연기력을 입증하고 있다. 여기에 애비게일 역의 엠마 스톤, 사라 역의 레이첼 와이즈가 가세해 더욱 강력한 연기 앙상블을 예고했다.

#3. 권력을 둘러싼 삼각관계

‘더 페이버릿’은 캐릭터들의 치열한 권력 싸움이 볼거리다. 앤 여왕의 신임을 얻기 위해 노력하는 애비게일과 사라의 신경전도 눈길을 끈다. 독특한 세계관과 독창적인 스토리텔링의 거장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이 2명의 각본가와 함께 20년 동안 시나리오를 개발했도 4년간의 각본 작업을 통해 ‘더 페이버릿’을 완성시켜 세 여자의 은밀하고 기묘한 관계를 흥미진진하게 담아냈다.

#4. 아름다운 비주얼, 화려하고 세련된 미장센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 영화의 특징은 영상미가 압권이라는 것이다. ‘더 페이버릿’의 배경인 18세기 초 대영제국 시대의 궁전을 완벽하게 재현했고 고급스럽고 매혹적인 의상까지 18세기 특유의 아름다운 비주얼로 완성했다. 35mm 카메라를 이용한 촬영기법은 독창적이고 감강적이 영상을 제공한다.

#5. 믿고 보는 요르고스 란티모스 작품

‘송곳니’ ‘더 랍스터’ ‘킬링 디어’로 전세계 관객들의 사랑을 받은 요리고스 란티모스 감독이 ‘더 페이버릿’을 볼 수밖에 없게 만드는 가장 큰 이유이기도 하다. ‘더 랍스터’로 제68회 칸영화제 심사위원상, ‘킬링 디어’로 제70회 칸영화제 각본상을 수상하며 세계적인 거장 반열에 오른 최고 감독 요르고스 란티모스는 ‘더 페이버릿’으로 오스카 감독상 후보가 유력해 자신의 능력을 가감없이 발휘하고 있다. 

사진=이십세기폭스코리아 제공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스트라이크 뮤직 페스티벌', 서울랜드서 열리는 'EDM 축제'...대중+마니아 다 잡는다 icon‘더팬’ 비비·임지민·용주·콕배스, 생방송 라운드 D-7…지옥의 ‘TOP5’ 결정전 icon정현, 호주오픈 2회전 에르베르에 1-3 패배...3세트 실책 13개 기록 icon‘열여덟의 순간’ ‘사이코메트리’ ‘국민 여러분!’…옹성우부터 진영까지, 안방에 연기돌이 온다 icon‘스카이캐슬’ 17회 대본 유출...제작진 “불법 유포 수사 의뢰” 강경대응 (공식입장) icon신인감독 한준희-장재현-강윤성, 2019년 2번째 영화 연출작 성공하나 icon고명환, 부인 임지은에게 “사내가 야망이 없어” 소리 들어...무슨 일이 있기에? icon디자인부터 철학까지···고체 비누의 이유 있는 부활 icon“드디어 피했다” 한국, 아시안컵 이란전 토너먼트 잔혹사 icon코트·다운점퍼·무스탕·밍크...남녀별 아우터 스타일링 대백서 icon트렌드바이미, 설 명절 맞아 화장품 선물세트 16종 선봬 icon‘남자친구’ 고창석, 박보검♥︎송혜교 쉼터이자 오작교…귀염뽀작 케미제조기 icon‘황후의 품격’ 장나라X신성록, 이 데이트 나만 불편한가?…엇갈린 러브라인 icon윤세아, ‘SKY캐슬’ 바람타고 광고계도 접수...뷰티 CF서 ‘무결점 미모’ 자랑 icon'가이드 폭행' 박종철 의원, 검찰 송치...경찰 "합의금 공금 사용 혐의 발견못해" icon연극 '오백에 삼십', 베어스타운과 함께 '게릴라 이벤트' 진행..."공연보고 스키타고" icon'D-4' 황치열, 새 앨범 '더 포 시즌스' 보이스 프리뷰 공개...전곡 프로듀싱+작사 참여 icon기무라타쿠야, 원조 아시아프린스도 피해갈 수 없는 세월? 근황에 ‘눈길’ icon골치 아픈 일본, 이란이냐 호주냐 그것이 문제로다 icon‘에르제 땡땡전’, 겨울방학 맞이 어린이 도슨트...'눈높이 해설' 인기 icon日 가고시마현 화산섬 분화, 연기 500m 이상 치솟아...경계수위 3단계 유지 icon성훈 “웹드라마 ‘나길연’ 출연료 1억 못 받아”…법적대응 계획 icon나경원, 손혜원 투기의혹 비판 “초권력형 비리”...靑 “초현실적 상상력” 맞대응 icon두산아트센터, 2019 공연 패키지...창작자·인문극·마니아까지 최대 '50%' 할인 icon'감성 여왕' 이소라, 22일 새 싱글 '신청곡' 발매...특유 감성으로 올 겨울 녹인다 icon‘그린 북’ ‘블랙 팬서’ 오스카 시즌, 할리우드 ‘블랙’ 열풍 icontvN, '커피 프렌즈' 등으로 신선함 무장...'코빅'-'수미네반찬' 등은 한층 업그레이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