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노트 제라드의 할리우드랜드
‘그린 북’ ‘블랙 팬서’ 오스카 시즌, 할리우드 ‘블랙’ 열풍

골든글로브 시상식과 크리틱스 초이스 시상식이 막을 내렸다. 오스카 후보 발표도 이제 일주일 앞(1월 22일)으로 다가왔다. 대략적인 유력 후보들이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눈에 띄는 단어는 ‘블랙(Black)’이다. 3년 전에 흑인 배우들이 단 한 명도 후보에 오르지 않아 이슈가 됐던 오스카가 이번에는 어떤 선택을 내릴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사진='블랙 팬서' '블랙 클랜스맨' 포스터

올해 여러 시상식에서는 ‘블랙’ 열풍이 불고 있다. ‘블랙 팬서’ ‘블랙 클랜스맨’ ‘그린 북’ ‘이프 빌 스트리트 쿠드 토크’ 등이 열풍에 앞장서고 있다. ‘블랙 팬서’는 골든글로브 사상 최초로 마블 유니버스 영화가 작품상 후보에 오르는 영광을 안았다. 또한 의상부문 시상식에서도 ‘블랙 팬서’가 이름을 올렸고 비주얼-CG효과 시상식에서도 노미네이트됐다.

‘블랙 클랜스맨’ 역시 시상식 단골이다. 여러 시상식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 등 후보에 올랐다. ‘블랙 팬서’처럼 의상부문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말콤X’ 등 흑인인종차별에 대한 강력한 메시지를 던졌던 스파이크 리 감독이 ‘블랙 클랜스맨’에서 비합법적 백인우월주의 비밀결사단체 KKK(쿠 클럭스 클랜)를 다뤄 할리우드 내 파장을 일으키기도 했다.

사진='그린 북' 포스터, 할리우드 리포터 유튜브 캡처(크리스 바워스)

‘블랙 클랜스맨’처럼 인종차별을 다룬 ‘그린 북’은 백인과 흑인의 우정을 다뤄 인종차별 메시지를 조용히 던진다. ‘그린 북’의 ‘블랙’ 포인트는 단연 음악이다. 영화 속에서 등장하는 천재 피아니스트 돈 셜리(마허샬라 알리)는 실존 인물이며 그가 미국 남부 투어 당시 당했던 차별도 실제로 있었던 일이었다. 그의 피아노 연주는 마허샬라 알리의 손을 통해 재탄생했다.

크리틱스 초이스 시상식에서 남우조연상을 받은 마허샬라 알리는 “이 상을 나의 피아노연주 선생님인 크리스 바워스에게 바친다”라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그린 북’ 음악감독 크리스 바워스는 할리우드 리포터가 주목했다. ‘그린 북’을 통해 인터뷰를 진행했고 그의 음악세계를 공개했다.

줄리어드 음악학교를 졸업한 크리스 바워스는 1989년생으로 젊은 음악감독이자 작곡가다. 돈 셜리의 음악을 귀로 듣고 코드를 따와 영화 속에서 마허샬라 알리가 연주할 수 있도록 도와줬다. ‘그린 북’ 피아노 연주 장면에서 크리스 바워스는 손만 출연하기도 했다.

사진='그린 북' 스틸컷(마허샬라 알리), '이프 빌 스트리트 쿠드 토크' 예고편 캡처(레지나 킹)

‘이프 빌 스트리트 쿠드 토크’는 각본 부문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크리틱스 초이스 시상식 각본상을 받은 배리 젠킨스 감독은 ‘문라이트’로 오스카 작품상과 각본상을 거머쥐었다. ‘이프 빌 스트리트 쿠드 토크’는 20세기 미국 최고 작가라 불리는 제임스 볼드윈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만들어졌다. 또한 이 영화에서 엄청난 연기력을 선보인 레지나 킹은 강력한 오스카 여우조연상 유력 후보다.

만약 올해 오스카에서 마허샬라 알리와 레지나 킹이 동시에 조연상을 받는다면 2016년 ‘문라이트’ 마허샬라 알리와 ‘펜스’의 바이올라 데이비스 이후 두 번째로 흑인 배우가 동시에 조연상을 수상하게 된다. 백인들이 주를 이루는 할리우드 내에서 올해 흑인들의 활약은 이처럼 두드러졌다. 그들의 행보가 오스카까지 이어질지 기대가 된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감성 여왕' 이소라, 22일 새 싱글 '신청곡' 발매...특유 감성으로 올 겨울 녹인다 icon디딤, 육류·참송이 6가지 구성 ‘설 선물세트’ 판매 icon투썸플레이스, 봄 부르는 생딸기 가득…음료 4종 출시 icon손혜원 “목포 건물이 차명재산? 사실이라면 국회의원직도 사퇴하겠다” icon두산아트센터, 2019 공연 패키지...창작자·인문극·마니아까지 최대 '50%' 할인 icon나경원, 손혜원 투기의혹 비판 “초권력형 비리”...靑 “초현실적 상상력” 맞대응 icon성훈 “웹드라마 ‘나길연’ 출연료 1억 못 받아”…법적대응 계획 icon日 가고시마현 화산섬 분화, 연기 500m 이상 치솟아...경계수위 3단계 유지 icon겨울철 마른피부에 오돌토돌~‘트러블’ 종결템 icon‘에르제 땡땡전’, 겨울방학 맞이 어린이 도슨트...'눈높이 해설' 인기 icon골치 아픈 일본, 이란이냐 호주냐 그것이 문제로다 icon기무라타쿠야, 원조 아시아프린스도 피해갈 수 없는 세월? 근황에 ‘눈길’ icon'D-4' 황치열, 새 앨범 '더 포 시즌스' 보이스 프리뷰 공개...전곡 프로듀싱+작사 참여 icon연극 '오백에 삼십', 베어스타운과 '게릴라 이벤트' 진행..."공연보고 스키타고" icon황금피부의 해! 촉촉하게 스며드는 고농축 ‘앰플’ 인기 icon‘더 페이버릿’, 배우 앙상블+요르고스 란티모스 연출력까지 전세계 찬사 이유 5 icon이유애린 "이정진과 잘 만나고 있어, 자다 일어난 목소리도 멋있어" 애정 icon[전지적 참견 미식] 혼자 먹기 좋은 신제품 8...‘롯데제과 가나초콜릿 골드’ 外 icon박서준 측 "봉준호 감독 '기생충' 특별출연, 짧게 등장" icon‘헌드레드 소울’, 오늘(17일) 정식 서비스 실시..상대성 액션 이론 시작 icon"다크 히어로의 끝판왕"...'헬보이' 1차 예고편 최초공개...올 상반기 개봉 icon'왼손잡이 아내' 김진우, 오라 본가 입성...가자미 식혜 먹었다 '생선 알레르기 반응' icon'왼손잡이아내' 기억 잃은 김진우, 母이승연에 "하연주, 존중해주세요" 부탁 icon김진우, 꿈에서 사고당시 떠올렸다...하연주에 "수호오빠가 누구예요?" iconYGSP 측 "前공동대표 조씨 배임 혐의고 형사고소, 불법 행위 추가 확인 중"(공식) icon[리뷰] ‘파이널리스트’ 천재이기 전에 보통사람, 경쟁사회 향한 묵직한 교훈 icon'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핀란드 빌푸 "7kg 감량, 불고기-김치도 만들었다" icon인천순복음교회 화재, 1명 연기 흡입으로 병원 行...30분만에 진화 icon핀란드 3인방, 두번째 韓 여행기...홍대서 시민이 알아봤다 "같이 사진 찍어요" icon이현승♥최현상 부부, 친구들 출산 경험담에 "자연분만, 의지가 중요해" icon차파국이란? '도깨비'+'SKY 캐슬' 김병철 별명...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