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야구
이동욱 NC 신임감독, 스프링캠프 ‘원팀’ 강조 “양의지 적응+선수 소통 중점”

이동욱 NC 감독이 새 시즌 청사진을 펼쳤다.

사진=연합뉴스

프로야구 NC다이노스가 3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 애리조나로 출국했다. 이동욱 신임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 선수단 47명이 3월 8월까지 애리조나 투산에서 스프링캠프를 소화할 예정이다.

2019시즌을 앞두고 새롭게 NC 감독으로 부임한 이동욱 감독은 “국내 선발진의 정립, 외국인 선수, 양의지와 호흡을 다시 한 번 가다듬을 필요가 있다. 무엇보다 팀이 하나가 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캠프 중점 사항을 전했다.

NC는 이번 시즌 FA 최대어 포수 양의지를 영입하며 지난해 최하위를 거둔 쓰라린 아픔을 치유하려고 한다. 이 감독은 새롭게 가세한 양의지에 대해 “용덕한 배터리 코치와도 말을 많이 하게끔 소통할 기회를 자주 만들어주겠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용덕한 코치와 양의지는 두산베어스 시절 한솥밥을 먹었다.

또 NC는 2019시즌을 앞두고 손민한 수석코치, 이호준 타격코치 등 새로운 코치진을 영입했다. 이 감독은 “선수들과 소통할 수 있는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어 주려고 한다. 예전보다 젊어지긴 했지만 전준호 코치도 있어서 엄청 젊은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부임 첫 시즌 목표에 대해 “차근히 야구를 하다 보면 기회가 올 것이라 생각한다. 감독이 인내하면서 팀을 운영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하진 ‘위올라이’, 미국가요 ‘TO THE GRAVE’ 표절 의혹…‘스카이캐슬’ 오점 남기나 icon김진태, ‘드루킹’ 김경수 법정구속에 “다음 차례는 이재명” icon'썸바디' 측 "이번주 '비포 썸바디' 대체편성...출연자들 속마음 알아볼 것"(공식) icon2월 컴백 몬스타엑스, 오늘(30일) '아이돌룸' 기습 녹화...V라이브 생중계 icon라이언X커버낫, ‘인싸’ 브랜드 느낌충만 콜라보(ft. 캠퍼스의 봄) icon류현진 출국, 2019시즌 20승 도전 “올해는 부상 없이” icon'GOT7의 레알타이' 황제성이 준비한 역대급 지옥훈련 돌입 '폭소 유발' icon[인터뷰] ‘킹덤’ 김은희 작가 “조선시대 계급 허무는 좀비, 오히려 평화롭다고 생각” icon우디, 실시간 음원차트 1위...알고보니 야구선수 김상수 친동생 icon황치열, 예능서 “중국 공기 안좋아” 발언…中 네티즌 비난댓글 폭탄 icon발렌시아 이강인, 1군 계약 체결 임박...축구팬 하이라이트 무한반복 icon'YG보석함' 하윤빈, 두번째 그룹 첫 멤버 확정 "빠른 성장세 보여준 멤버" icon민주당, 곽상도 사생활 침해 비판 “文딸 문다혜 뒷조사, 저급+비이성적 행위” icon‘더팬’ 카더가든X장혜진, 혁오 ‘TOMBOY’ 콜라보 무대 꾸민다 icon“나 혼자 설날?” 타향살이 혼집러 겨냥 설 연휴 극장 영화 icon정준, ‘월세 미납 피소’ 소식에 근황 전해 “아무 일 없어요” icon'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병원서 남몰래 검사받는 모습 포착...극명한 표정변화 '눈길' icon‘막돼먹은 영애씨17’ 김현숙, 시청자와 함께 성숙해가는 ‘시즌제의 맛’(ft.라미란) icon하태경, ‘버닝썬’ 정부 조사 필요 “경찰-클럽 특수관계 의심”...승리 침묵 일관 icon이소라, ‘신청곡(Feat. SUGA of BTS)’ 美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판매 차트 2위 icon홍준표 당권 도전 선언 “나는 한국당 조강지처, 총·대선 압도적 승리 준비하겠다” icon카카오페이지, 설특집 '무비데이' 진행...2일부터 6일까지 5일간 5편 무료감상 icon기성용·구자철, 대표팀 은퇴 선언 “축구인생에서 소중했던 시간” icon‘왼손잡이 아내’ 진태현, 이승연에 내용증명 철회요구 “오라 지분 내놓겠습니다” icon인피니트, 최근 근황 사진 공개...완전체 컴백 임박? icon‘왼손잡이 아내’ 진태현, 하연주에 이수경 접근금지 경고 “동업자? 증거있어?” icon‘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방송출연 막은 장본인 하연주 알아채 “장에스더요?” icon‘수미네 반찬’ 윤정수, 김수미표 LA갈비찜에 감동 “뼈째 뜯어먹어야 제맛”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