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뮤직
이소라, ‘신청곡(Feat. SUGA of BTS)’ 美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판매 차트 2위

가수 이소라의 신곡이 각종 해외 차트를 섭렵하며 글로벌적인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22일 발매된 이소라의 신곡 ‘신청곡 (Feat. SUGA of BTS)’은 한국 시간 기준 30일,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판매 차트(World Digital Song Sales chart) 2위를 기록했다.

‘신청곡 (Feat. SUGA of BTS)’은 발매 직후 국내외 여러 차트들을 섭렵하며 장기 집권을 예고했던 것에 이어, 발매 1주일이 넘은 시점에도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판매 차트 최상위권 진입이라는 의미 있는 성적을 거두며 그칠 줄 모르는 저력을 발휘하고 있다.

또한 음원 발매와 동시에 유투브를 통해 공개된 ‘신청곡 (Feat. SUGA of BTS)’의 뮤직비디오 역시 조회수가 350만 회에 육박하는 등 국내외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꾸준히 받고 있다.

지난 22일 오후 6시 발매된 이소라의 ‘신청곡 (Feat. SUGA of BTS)’은 발매 직후 4시간 여 만에 멜론, 엠넷, 지니뮤직, 올레뮤직, 벅스, 소리바다 등 6개의 국내 주요 실시간 음원 차트 1위를 휩쓸었으며, 일주일 가까이 차트 정상의 자리를 빛냈다.

또한 이번 신곡은 방탄소년단 슈가의 손을 잡고 글로벌 리스너들까지 공략했다. 브라질, 멕시코, 스웨덴, 홍콩, 대만, 태국 등 전세계 44개 국가 및 지역의 아이튠즈 톱 200 싱글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며, 솔로 및 그룹을 통틀어 국내 여자 가수 역대 최고 기록을 달성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신청곡(Feat. SUGA of BTS)’은 누군가의 위로가 절실한 밤 라디오 속 DJ가 읽어주는 사연을 들으며 나와 비슷한 이야기에 위로를 얻는 내용의 곡이다. 외로움에 힘들어했다면 겪어 봤을 순간을 이소라만의 화법으로 풀어내 따뜻한 공감과 위로를 전하고 있다.

특히 이번 신곡은 방탄소년단 슈가가 랩 피처링 및 랩 파트 작사에 참여하고, 에픽하이 타블로가 작곡 및 작사를 맡아 더욱 화제를 모았으며, 글로벌 리스너들의 감성을 모두 사로잡은 완성도 높은 곡을 완성했다.

사진=에르타알레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하태경, ‘버닝썬’ 정부 조사 필요 “경찰-클럽 특수관계 의심”...승리 침묵 일관 icon‘막돼먹은 영애씨17’ 김현숙, 시청자와 함께 성숙해가는 ‘시즌제의 맛’(ft.라미란) icon정준, ‘월세 미납 피소’ 소식에 근황 전해 “아무 일 없어요” icon'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병원서 남몰래 검사받는 모습 포착...극명한 표정변화 '눈길' icon서울시향, 홍콩 스타 청년음악가 윌슨 응 부지휘자 영입 icon이동욱 NC 신임감독, 스프링캠프 ‘원팀’ 강조 “양의지 적응+선수 소통 중점” icon하진 ‘위올라이’, 미국가요 ‘TO THE GRAVE’ 표절 의혹…‘스카이캐슬’ 오점 남기나 icon김진태, ‘드루킹’ 김경수 법정구속에 “다음 차례는 이재명” icon'썸바디' 측 "이번주 '비포 썸바디' 대체편성...출연자들 속마음 알아볼 것"(공식) icon2월 컴백 몬스타엑스, 오늘(30일) '아이돌룸' 기습 녹화...V라이브 생중계 icon라이언X커버낫, ‘인싸’ 브랜드 느낌충만 콜라보(ft. 캠퍼스의 봄) icon류현진 출국, 2019시즌 20승 도전 “올해는 부상 없이” icon'GOT7의 레알타이' 황제성이 준비한 역대급 지옥훈련 돌입 '폭소 유발' icon[인터뷰] ‘킹덤’ 김은희 작가 “조선시대 계급 허무는 좀비, 오히려 평화롭다고 생각” icon우디, 실시간 음원차트 1위...알고보니 야구선수 김상수 친동생 icon황치열, 예능서 “중국 공기 안좋아” 발언…中 네티즌 비난댓글 폭탄 icon발렌시아 이강인, 1군 계약 체결 임박...축구팬 하이라이트 무한반복 icon'YG보석함' 하윤빈, 두번째 그룹 첫 멤버 확정 "빠른 성장세 보여준 멤버" icon홍준표 당권 도전 선언 “나는 한국당 조강지처, 총·대선 압도적 승리 준비하겠다” icon카카오페이지, 설특집 '무비데이' 진행...2일부터 6일까지 5일간 5편 무료감상 icon기성용·구자철, 대표팀 은퇴 선언 “축구인생에서 소중했던 시간” icon‘왼손잡이 아내’ 진태현, 이승연에 내용증명 철회요구 “오라 지분 내놓겠습니다” icon인피니트, 최근 근황 사진 공개...완전체 컴백 임박? icon‘왼손잡이 아내’ 진태현, 하연주에 이수경 접근금지 경고 “동업자? 증거있어?” icon‘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방송출연 막은 장본인 하연주 알아채 “장에스더요?” icon‘수미네 반찬’ 윤정수, 김수미표 LA갈비찜에 감동 “뼈째 뜯어먹어야 제맛” icon‘김경수 법정구속’ 靑, 판결 당혹 “예상 못한 결과”...文 따로 언급 無 icon‘SKY 캐슬’ 제작사, ‘To The Grave’ 표절 부인 “‘위올라이’ 논란, 입장 안 바꾼다” icon‘살림남’ 최민환♥율희, 예비 돌잡이 시작...짱이 선택은 ‘뮤지션’ icon남성약물카르텔 공론화, 女 ‘버닝썬 물뽕 의혹’에 온라인 총공세 예고 icon‘대한외국인’ 유민상, ‘며느리의 조부모’ 호칭 맞혀...9단계 통과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