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김경수 법정구속’ 靑, 판결 당혹 “예상 못한 결과”...文 따로 언급 無

청와대가 김경수 지사 법정 구속 판결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사진=연합뉴스(김경수)

30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김 지사 판결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최종 판결까지 차분하게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에 대해 언급했느냐는 질문에는 “판결이 나온 뒤 노영민 비서실장이 보고했다”며 “문 대통령이 특별한 말은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야권에서 문 대통령이 대선 당시 댓글 조작을 인지하고 관여했는지 밝히라고 요구하고 지난 대선의 정당성 문제까지 제기한다는 지적에 “터무니없는 말”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럴 때는 정치를 한다는 게 죽도록 싫다”며 “‘정치하지 말라’던 노무현 대통령님의 유언이 다시 아프게 와서 꽂힌다.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충격과 함께 만감이 쏟아져 내린다”고 전했다.

임 전 실장은 “우리는 널(김 지사) 좋아하고 굳게 믿는다”며 “정치인 김경수를 한없이 신뢰하고 응원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항상 널 보며 친구로서 더 맑아지고 정치적 동지로서 더 반듯해지려 노력한다”며 “견뎌서 이겨내다오. 미안하다”고 했다.

한편 이날 서울중앙지방법원은 김 지사가 드루킹 일당의 댓글조작에 가담한 사실 등을 모두 유죄로 인정하고 댓글조작 혐의에 대해서는 징역 2년 실형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수미네 반찬’ 윤정수, 김수미표 LA갈비찜에 감동 “뼈째 뜯어먹어야 제맛” icon‘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방송출연 막은 장본인 하연주 알아채 “장에스더요?” icon‘왼손잡이 아내’ 진태현, 하연주에 이수경 접근금지 경고 “동업자? 증거있어?” icon인피니트, 최근 근황 사진 공개...완전체 컴백 임박? icon‘왼손잡이 아내’ 진태현, 이승연에 내용증명 철회요구 “오라 지분 내놓겠습니다” icon기성용·구자철, 대표팀 은퇴 선언 “축구인생에서 소중했던 시간” icon‘황금돼지해’ 설 선물, 찬란한 새해기원 ‘골드 아이템’ 추천 icon카카오페이지, 설특집 '무비데이' 진행...2일부터 6일까지 5편 무료감상 icon홍준표 당권 도전 선언 “나는 한국당 조강지처, 총·대선 압도적 승리 준비하겠다” icon이소라, ‘신청곡(Feat. SUGA of BTS)’ 美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판매 차트 2위 icon하태경, ‘버닝썬’ 정부 조사 필요 “경찰-클럽 특수관계 의심”...승리 침묵 일관 icon‘막돼먹은 영애씨17’ 김현숙, 시청자와 함께 성숙해가는 ‘시즌제의 맛’(ft.라미란) icon정준, ‘월세 미납 피소’ 소식에 근황 전해 “아무 일 없어요” icon'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병원서 남몰래 검사받는 모습 포착...극명한 표정변화 '눈길' icon‘SKY 캐슬’ 제작사, ‘To The Grave’ 표절 부인 “‘위올라이’ 논란, 입장 안 바꾼다” icon‘살림남’ 최민환♥율희, 예비 돌잡이 시작...짱이 선택은 ‘뮤지션’ icon남성약물카르텔 공론화, 女 ‘버닝썬 물뽕 의혹’에 온라인 총공세 예고 icon‘대한외국인’ 유민상, ‘며느리의 조부모’ 호칭 맞혀...9단계 통과 icon‘뉴스룸’ 이탄희 판사, 사법농단 뒷이야기 전해 “내가 알던 법원과 달랐다” icon‘실화탐사대’ 강성훈, 팬미팅 취소에 대만 팬 분노 “환불 누가 해주냐” icon‘실화탐사대’ 강성훈 ‘후니월드’, 스테로이드 불법 판매...피부괴사+성기능장애까지 icon‘황후의 품격’ 장나라, 신은경 수혈 새치기에 협상 요구 “국민통솔권 주십시오” icon‘황후의 품격’ 이엘리야, 오한결에 “최진혁 죽는다” 거짓말...미끼 던져 icon‘황후의 품격’ 이엘리야, 신성록에 최진혁 배지 건네 “천우빈 믿지 마세요” icon‘봄이 오나 봄’ 이유리-엄지원, 몸 바뀌는 약 정체 알게돼 “서로 잘 지켜주자” icon신성록, 박원숙 살인범 신은경 의심 “제가 독약타는 거 봤습니다” (황후의 품격) icon손석희 접촉사고 피해자 A씨, 동승자有 주장 “30대 중후반 女”...고소 경고 받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만류귀종 2019-01-30 22:51:27

    사필귀정 이다   삭제

    • 김제호 2019-01-30 22:37:19

      -그럴때는정치가 죽을 만큼 싫다고...말만하지 마시고 1.그냥정치를 그만둔다. 아니면 , 2.죽을만큼 그런 말장난 하지 말고 그냥 죽는다. 그거도 아니면 3.당신이 좋아하는 주사파답게그냥 한국을 떠나 북으루 가셔라. 돌아오지만 말고..   삭제

      • 룸메이트 2019-01-30 22:20:32

        유죄를 유죄라해도 지들끼리 격려하고 난리네...
        지들끼리는 사람을 죽여도 서로 격려하고 이해해 줄 걸?   삭제

        • 문가처형 2019-01-30 21:38:44

          문가의 몇년후 모습이 떠올라 모처럼 훈훈하네요 ㅋㅋㅋㅋㅋ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