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노트
김경수·안희정, 구치소 독방서 설맞은 386 정치인의 몰락

386세대 정치인이자 여권의 유력한 차기 대권후보였던 김경수(52) 경남지사와 안희정(54) 전 충남지사가 구치소 독방에서 설 명절을 보내게 됐다. 두살 터울의 정치적 동지였던 두 사람은 최근 법원에서 예상을 깨고 실형을 선고받아 이틀 간격으로 교도소행 호송버스에 올랐다. 언론에선 '여권 대선주자 잔혹사'란 헤드카피를 일제히 붙였다.

김경수 경남지사(왼쪽)와 안희정 전 충남지사/사진=연합뉴스

‘드루킹’ 일당의 댓글조작에 관여한 혐의로 지난달 30일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김 지사는 서울구치소의 1.9평 규모의 독거실에 수감됐다. 지난 1일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비서에게 성폭력을 가한 혐의로, 1심 무죄판결과 달리 항소심에서 징역 3년6개월을 선고받은 안 전 지사는 서울남부구치소의 1.4평 규모 독방에서 연휴를 맞이했다.

두 사람의 공통 키워드는 적잖다. ‘노무현’ ‘도지사’ ‘진보 386’ ‘50대 초반의 젊고 똑똑한 이미지’ ‘지방분권시대’ 등이 그렇다.

김 지사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을 지내며 노 전 대통령 퇴임 이후 봉하마을을 지켰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본격적으로 여권의 잠룡으로 주목받기 시작했으며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뒤 더욱 승승장구하며 정치적 입지를 넓혀갔다. 하지만 ‘드루킹’ 일당의 댓글조작 수사 과정에서 연루 의혹이 드러났고, 특검 수사를 통해 재판에 넘겨졌다.

안 전 지사는 노무현 정부 초기 '우광재(이광재)'와 함께 ‘좌희정’이라고 불릴 만큼 노무현 전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었다. 충남지사를 연임하며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과 함께 여권 대선후보 트로이카 체제를 구축했으나 지난해 3월 말 수행비서였던 김지은씨의 미투폭로로 지사직을 내려놓고 검찰 수사와 재판을 받게 됐다.

날개 없이 한순간에 추락한 두 사람은 쓸쓸히 연휴를 보낸 뒤 각각 항소심과 상고심을 준비하며 또다시 치열한 법정다툼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두 사람을 같은 법적 저울에 올려놓는 것은 무리다. 다만 깨끗함과 도덕성을 지닌 '진보의 아이콘'으로 둘을 바라봤던 대중의 신뢰에 균열이 생긴 것 만큼은 분명해 보인다. 혹한의 시기를 보내고 있는 이들이 정치적 봄을 맞이할 수 있을까. 다시 비상할 기회가 주어질지 궁금해진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천서 또 홍역 발생...안산 등 확진자 3명 추가 확인 icon전국 고속도로 오후 3시 정체 절정...서울→부산 5시간40분 icon[인터뷰②] 윤세아 "'스카이캐슬' 이태원 오열신, 우리 엄마 생각에 울컥했다" icon‘집사부일체’ 이연복 애제자 도전 ‘미각’ 테스트 중 몸부림 댄스 icon[인터뷰①] '스카이캐슬' 윤세아 "김병철 선배님이 카리스마 있게 잘 눌러준 덕" icon‘개콘’ 국민꽃사슴 노사연X프레디메아리 곽범, 역대급 콜라보 송(봉숭아학당) icon버닝썬 단체톡 내용 폭로 “물게 필요없고 골뱅이 구함”...승리, 엿새만에 입장발표 iconEPL 손흥민앓이, ‘올해의선수’ 후보 거론&현지팬 찬사까지 “나이스 원 소니!” icon‘로맨스는 별책부록’ 이나영♥이종석, 달밤데이트...포옹 이어 두근두근 눈맞춤 icon‘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윤균상X김유정X송재림, 직접 밝힌 최종회 관전포인트 icon‘나 혼자 산다’, 2월 예능 브랜드평판 1위...2위 ‘연애의 맛’ 3위 ‘미우새 icon’복면가왕‘ 존레논 정체는? SF9 인성 "연습생 시절, 로봇같다는 소리들어" icon'복면가왕' 지쟈스민은 우주소녀 연정...배윤정 "이뻐져서 못알아봤다" icon‘해치’ 박훈, 아내 박민정과 만남 공개...“공연 중 만났다” (런닝맨) icon백퍼센트 록현, ‘복면가왕’ 레츠고흐 정체...“3년전 섭외되고 싶어 영상보내기도” icon전인권, 프라이팬 게임에 “팅팅팅? 뭐 어쩐다고?”...의외 '게임 복병' (집사부일체) icon'집사부일체' 이연복, 4층짜리 드림하우스 공개 "직접 설계...스카이라운지까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