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골목식당’ 카톡 폭로, 뚝섬 장어집 사장 "일부러 미역국 많이 남기게 한 것일수도..." 의혹 제기

‘골목식당’의 뚝섬 장어집 사장이 제작진과의 카톡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사진=뚝섬 장어집 사장 A씨 인스타그램

1월28일 인터넷 방송을 통해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악의적 편집으로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한 뚝섬 장어집 사장 A씨는 지난 7일, 인스타그램에 제작진과의 카톡 일부 캡처 사진과 장문의 글을 남기며 재차 피해를 호소했다.

그는 “첫 방송 촬영 전날, 작가님에게 촬영은 장사와 아무 관련이 없을 거다라는 얘기를 듣고 모든 재료를 다 준비했다”며 “나중에는 저녁 장사를 하지 말고 기다려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촬영이 마지막 순서로 진행돼 많이 남기게 된 미역국을 드리게 돼 사기꾼이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작가님에게 저녁에 미역국이 많이 남으면 그렇게 드리는게 맞다고 이야기를 했다. 그런데 저녁 장사까지 못하게 해놓고 사기꾼을 만들었다”며 “촬영 당일 재료준비는 다 시켜놓고 나중에 말을 바꿔서 저녁장사를 못하게 했다. 혹시 일부러 미역국을 많이 남기게 하기 위한 의도일수도 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장어 가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심리적으로 굉장히 압박돼 장어가격에 대한 부분은 똑바로 얘기하지 못했다”며 “첫방송 전 작가님이 우려하는 일 없이 진행한다고 했는데 방송에 비교 메뉴판에는 거짓말을 과장하기 위해 특대자는 빼버리고 내보냈고, 비교 대상 가게에는 상차림비가 따로 있는 것은 언급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임라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오스카 외국어영화상 후보 ‘가버나움’ ‘콜드워’, 韓박스오피스 ‘소소한’ 흥행 열풍 icon[인터뷰] ‘스카이캐슬’ 염정아 “남편 허일, 강준상과 닮은꼴? 안경이랑 수염때문 아닐까요” icon에밀리아노 살라, 시신 신원 확인+사망 공식발표...축구계 애도 물결 icon[인터뷰] ‘스카이캐슬’ 염정아 “‘쓰앵님’ 처음엔 신조어인 줄 알아, 멈출 수 없었어요” icon"이국적인 맛이 대세" 외식업계, '에스닉푸드'로 젊은층 공략 icon문재인 대통령-송혜교-서경덕, ‘2·8 독립선언 100주년’ 기념 활동&메시지 icon‘제니주노’ 박민지, ‘치인트’ 설이 친구라고?...여전히 활발한 연기 근황 icon김병준, 故윤한덕 센터장 순직에 “근로시간 문제, 사회적 논의 필요” 주장 icon‘미쓰 코리아’ 한고은·신현준·박나래·광희 등, 이역만리 집-밥 교환 프로젝트 시작 icon’정글의법칙’ 갓세븐 유겸, 맨손 사냥 상남자+귀여운 막내美 ‘반전돌’ 등극 icon’미운우리새끼‘ 이하늬, 류승룡과 한판? 붕대감은 사연 공개...털털 매력 발산 icon인스타그램, IGTV 프리뷰 영상 게시 기능 도입...좋아요-조회수 반영 icon넷마블, 中 텐센트-MBK파트너스와 ‘넥슨 인수’ 검토...주가 급등 icon‘전참시’ 박성광, 병아리 매니저와 애틋한 이별의 순간 “잘 다녀오겠소이다!” icon애슬레저룩, 트렌디+쿨한 무드 연출...스포티와 일상 둘다 잡다 icon블락비 피오, 연극 ‘소년, 천국에 가다’ 출연...첫 티켓 오픈 동시 21회차 '전석 매진' icon'왜그래 풍상씨' 신동미, 심금 울리는 서러운 눈물연기 '시청자도 뭉클' icon“모녀라 행복해요” 엄마와 딸, 함께 쓰는 ‘센스만점’ 아이템 인기 icon스타벅스 마그넷, 카카오프렌즈 캐릭터 아이템에 인기 폭발...구매방법은? icon유하나, 둘째 임신 14주차-8월 출산 예정 “♥이용규, 잇몸 만개했다” icon아나운서 출신 여행작가 손미나, 도미니카공화국 국제영화제 수상 icon’그것이 알고싶다‘ 남성조직 ’여청단‘, 성매매 근절→업소 장악 범죄단체? icon‘너목보6’ 데뷔 20주년 코요태, 미스터리 싱어 정체에 등골 오싹...김종민 허세 장착 icon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드' 좌석 공개...카밀라 카베요 옆자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