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문화 공연
뮤지컬 ‘빨래’ 강기헌 “첫 주연작...고민 많았지만 동료배우들과 함께 이겨내"

뮤지컬 ‘빨래’의 배우 강기헌이 첫 주연 솔롱고 역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사진=씨에이치 수박 제공

8일 대학로의 한 카페에서 강기헌 배우와 싱글리스트가 만났다.

강기헌 배우에게 ‘빨래’의 솔롱고 역은 특별하다. 바로 그의 첫 주연작이기 때문. 그는 이전에 ‘스위니토드’ ‘번지점프를 하다’ ‘햄릿 얼라이브’ 등을 통해 앙상블로 할약해왔지만 본격적인 주연은 뮤지컬 ‘빨래’가 처음이다. 그런 만큼 부담감이 상당했다고.

강기헌은 ”‘빨래’는 오랫동안 사랑받은 작품인 만큼, 하셨던 분들도 많고 관객들도 보신 분들이 많다. 그리고 이번 공연도 5명을 제외하고는 배우 분들도 재연이셨다. 그래서 그 분들 앞에서 연습을 할 때 ‘이게 맞는건가? 잘하고 있는걸까?’라는 생각이 머리 속에 자꾸 들었다. 특히 연출가님, 스태프분들은 많은 솔롱고를 보셨고 이 작품을 많이 보셨기 때문에 내가 어떻게 해야 하는지 고민이 들더라“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뮤지컬 '빨래'에 새롭게 참여하는 동료 배우 김지휘, 윤진솔, 권소이, 나경호와 고민을 나누며 부담감을 덜어냈다고 말했다.

”새롭게 참여하는 배우분들과 이런 마음을 공유했다. 다들 그런 생각을 하고 있더라. 그건 중요하지 않으니 우리만의 것을 해보자고 말했다. 처음 창작되는 작품이 아니고 원래 작품이다 보니 그런 점이 힘들었던 것 같다“

한편 뮤지컬 '빨래'는 대학로 동양예술극장 1관에서 9월1일까지 공연한다. 

임라라 기자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라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아는 형님', 'SKY 캐슬' 주역 김서형-오나라 출연...반전 댄스부터 드라마 비화까지 공개 icon아트버스터 ‘그때 그들’ ‘콜드워’, 유럽 감성 듬뿍 ‘팬 아트 포스터’ 눈길 icon13일 솔로데뷔 마마무 화사, 신곡 '멍청이' 콘셉트 포토 '우아한 섹시미' icon세븐틴, 가온차트 앨범 주간부터 월간까지 1위 석권…대세돌의 한계 없는 성장 icon강다니엘 측 "'커피프렌즈' 출연 맞다...엑소 세훈과 친분으로 깜짝 등장예정"(공식) icon‘알리타’ 로사 살라자르, 영국남자 조쉬와 한우 먹방+한복 체험에 ‘엄지척♥’ icon‘더팬’ 바비, 마지막 결전에 황찬희 신곡 ‘한강’ 승부수(ft.카더가든) icon남태희, 알 두하일 떠나 알사드와 3년 계약...정우영-사비 한솥밥 icon‘모두의 식당’ 강호동, 이젠 주방에서 ‘당황하지 않아요’…요리 완전 정복 icon아리아나 그란데, 오늘(8일) 다섯 번째 정규앨범 'thank u, next' 발매 '2년 3개월만' icon로꼬, ‘HELLO’ 전곡 차트 최상위권 진입...‘오랜만이야’ 사재기 비판 가사 관심↑ icon송지효vs김종국, ‘런닝맨’ 레전드 빅매치 성사…상금걸고 불꽃 접전 icon'SBS스페셜' 2019 돼지의 품격 편...사람 생명까지 살리는 돼지의 가치 조명 icon“모든 길은 ‘로마’로 통한다?” 英아카데미 수상 예측...오스카 마지막 관문 icon'은주의 방' 김보강, 무면허 운전적발...음주운전으로 면허 취소 기간 중 또 위반 icon어린이 뮤지컬 ‘집나가자 꿀꿀꿀’, 웃음-교훈-감동 다잡은 아기돼지 3형제 이야기 icon‘외부자들’ 진중권 “북한, 친미국가 돼 미군 주둔할 수도...모델은” icon버닝썬, 성폭행 추정 동영상 논란...경찰 “수사 착수”-대표 “손님이 유포한 것” icon김혜윤 "김서형 선배님, 항상 '언니가~'라고 하시는데 한번 불러볼까요?" icon‘동상이몽’ 인교진, 스페셜 MC로 스튜디오 나들이..."눈물 포인트 다 달라" icon박우진-이대휘, 오늘(8일) 팬송 'Candle(캔들)' 라이브 클립 공개 '눈·귀 호강' icon1인 방송 열풍, ‘개인용 방송장비’ 매출 540% ↑...어떤 제품들이 인기있나? icon‘컴백’ 몬스타엑스, 압도적 비주얼의 첫 번째 콘셉트 포토 "성숙 남성美"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