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아이템’ 첫회 주지훈의 꿈...진세연 죽음...소시오패스 김강우 '시간순삭'

MBC가 야심차게 내놓은 판타지 블록버스터 ‘아이템’이 초능력 같은 몰입도로 1시간을 순삭했다. 시청률도 반응했다. 1, 2화는 닐슨코리아 집계(수도권 기준) 각각 4.3%, 5.4%를 기록했고, 최고 6.5%까지 올랐다.

11일 첫 방송된 월화미니시리즈 ‘아이템’은 신선한 소재, 짜임새 있는 전개, 다음회에 대한 궁금증을 폭발시키는 촘촘한 복선을 깔며 시청자들을 압도했다. 각자의 캐릭터를 임팩트 있게 그려낸 배우들의 열연 역시 시선을 뗄 수 없는 요인이었다.

이날 방송은 강곤(주지훈)의 이상한 꿈으로 시작됐다. 누군지 알 수 없는 여자가 건물에서 추락하고, 전속력으로 질주하는 열차 속에선 수많은 사람들이 공포에 질려있었다. 충돌 사고의 참사를 막기 위해 강곤은 철로로 뛰어 들어 괴력을 발휘했는데, 그 힘은 팔에 착용한 팔찌에서 나오는 듯했다. 숨 막히는 꿈에서 깬 뒤 안정을 찾으려 연 창문 밖엔 청해의 아름다운 바닷가 풍경이 펼쳐져 있었다.

이날은 강곤이 서울로 복귀하기 전, 청해지청에서의 마지막 날. 그는 “내일이면 서울 가시면서 뭐하러 또 공소장을 보십니꺼?”라는 사무장에게 “누군가에겐 인생이 달린 종이”라며, 청해 건설 뇌물 수수 공소장을 처리 중인 ‘꼴통’ 소리를 듣는 검사다. 그의 유일한 가족은 조카 다인(신린아). 자신의 사법연수원 졸업식으로 향하던 중 교통사고를 당한 형(이승준)이 “다인이를 지켜달라”는 마지막 유언을 남겼고, 강곤은 조카를 목숨보다 더 아끼고 있다.

마지막 날인데도 사건은 끊이지 않았다. 한 식당에서 난동을 피우는 남자, 고대수(이정현)를 목격한 것. “난 특별하다”며 이성을 잃고 덤벼드는 그는 엄청난 괴력을 과시했다. 자기만한 드럼통을 한손으로 들어 올려 던지는가 하면, 주먹으로 친 벽은 깊이 파진 흔적이 남아있었다. 그런데 그의 팔엔 강곤이 꿈에서 본 그 팔찌가 채워져 있었다. 이를 기억해낸 강곤은 목이 졸리는 상황에서도 팔찌를 풀었고, 힘을 잃은 고대수와 몸싸움을 벌이던 끝에, 고대수는 팔찌와 함께 바닷속으로 떨어지고 말았다. 스스로도 “말이 되나”며 되뇔 정도로, 보고도 믿을 수 없는 상황이었다.

한편 구치소에서 나와 무릎을 꿇고 눈물을 흘리며 대국민 사죄와 자숙을 선언한 화원 그룹 회장 조세황(김강우). 그는 정체를 감추고 이와 같은 악어의 눈물을 흘릴 수 있는 소시오패스다. 자신의 수하의 목을 아무렇지 않게 조르며 위협하고, 병원에 식물인간으로 누워있는 아버지에겐 “이렇게 쭉 사세요, 그래야 제가 재미있죠”라며 비릿한 미소를 짓는 인물이다.

이런 조세황이 병적으로 집착하며 자신의 지문인식으로만 열 수 있는 거대한 금고에 수집하고 있는 것이 바로 아이템. 자신이 집을 비운 사이 팔찌가 사라졌음을 발견하고는 엄청난 분노를 폭발시킨 이유였다. 그때 낡은 폴라로이드 카메라가 사진 한 장을 출력했는데, 바닷가 일각에서 팔찌를 든 아이의 뒷모습이 담겨있었다. 바로 강곤의 조카 다인. 바닷가에서 놀던 다인이 고대수와 함께 사라진 팔찌를 발견한 것이다.

이 가운데 나라가 온통 존경을 받아오던 희망나무 재단 남철순 이사장의 실종 소식으로 떠들썩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광수대의 프로파일러 신소영(진세연)은 조심성이 많은 성격을 가진 남철순을 분석해 피살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러나 동료들은 시민 제보를 바탕으로 실종에 무게를 뒀다. 그러나 신소영은 나홀로 남철순의 마지막 행적이 남아있는 별장으로 향했다. 프로파일링을 바탕으로 별장을 살펴보던 중 외부 노출을 싫어하고 강박적 성격을 가진 남철순의 패턴 규칙에서 어긋나는 수상한 거울을 발견했다. 거울 뒤엔 남철순의 시체와 장부가 숨겨져 있었다.

기묘했던 하루를 마치고 다인과 함께 서울에서 살 빌라 앞에 도착한 강곤. 그때 그의 눈에 들어온 사람은 바로 운동을 마치고 들어오던 신소영이었다. 분명 그녀는 자신의 꿈속에서 추락해 죽음을 맞이했던 그 여자였다. 또다시 믿을 수 없는 상황에 놀란 그 순간, 신소영의 머리 위로 떨어지는 화분을 피하기 위해 강곤은 잽싸게 몸을 날렸다. 자신을 뚫어져라 이상하게 바라보던 낯선 남자의 품에 안기게 된 신소영. 믿을 수 없는 힘을 발휘하는 팔찌에 이어 꿈에서 본 낯선 여자와 상경 첫날 마주한 강곤. 이들의 이상한 만남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또한 조세황이 그토록 집착하는 팔찌를 손에 넣은 다인에겐 무슨 일이 벌어질까. 오늘(12일) 오후 10시 방송.

사진=MBC 방송캡처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오배우’ 정영주X김용건X박정수X이미숙X남상미, 핵인싸의 시작은 파티룩? icon식분증 말티즈 던진 여성 “죽을 거라고 생각 못해, 유기견센터에서 봉사하겠다” icon생태탕 금지? 고등어·암컷 대게·참조기 등 '불법 어획물' 단속 강화 icon‘왕이 된 남자’ 광대 여진구, 이세영에 정체 발각...극강엔딩 ‘최고 9.3%’ icon나영석PD·정유미, 불륜설 지라시 작성·유포한 방송작가 등 10여명 입건 icon에픽하이, 3월11일 신보 발매…1년5개월만 컴백 iconITZY(있지), '달라달라' MV 공개 24시간 만에 1400만뷰 돌파...'역대급' 데뷔 기록 icon[오늘날씨] 서울·경기도·충청도, ‘눈’ 소식...수도권 미세먼지 ‘나쁨’ icon최민수, 아내 강주은 만류에도 목욕가운+잠옷 차림으로 외출 "오 마이 가쉬" icon버닝썬 직원, 2018년 마약의심 심고…”마약을 몰래 물에 타서 먹였다” icon인사담당자 4명중 1명, 올해 고졸 채용경기 ‘작년보다 나빠질 것’ icon'증인' 정우성-김향기, 10대부터 50대까지...세대별 공감포인트 #케미 #현실 #감동 icon‘동네변호사 조들호2’ 박신양, 트라우마 떨쳤다! 변호사로 재기 성공 icon브아걸 나르샤, 이상민·안내상·최정원과 한솥밥 “소통하는 방송인 될 것” icon윤지성, 단독 화보 공개...“워너원 멤버들, 앨범 작업 응원해줘 큰 힘” icon김병옥, 아파트 주민신고로 음주운전 적발…면허정지 수준 icon‘진심이 닿다’ 유인나, 분노의 길거리 난투극 공개! 라바콘 쓰고 돌진 icon‘더 와이프’ 노벨문학상 수상부터 글렌 클로즈 눈빛 카리스마까지 스틸 12종 공개 icon‘극한직업’ 김의성·김지영·송영규·김종수 등, ‘믿보배’ 명품 조연진 총출동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