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버닝썬 직원, 2018년 마약의심 심고…”마약을 몰래 물에 타서 먹였다”

지난해 클럽 버닝썬에서 한 남성이 마약에 취해 쓰러졌다는 의심 신고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지난해 7월 버닝썬 직원 A씨가 클럽 앞 노상에 쓰러져 구급대원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은 A씨가 클럽 MD였다고 전했다. A씨의 소변검사에서 병원 측은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경찰에 구두 통보했다.

그러나 A씨의 소변과 모발을 채취,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감정을 의뢰한 결과 마약류 투약에 대해 음성 반응이 나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누군가 몰래 마약을 물에 타서 먹였다”고 진술했지만, 정밀 검사 결과 반응에 따라 사건을 미제편철로 종결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아이템’ 첫회 주지훈의 꿈...진세연 죽음...소시오패스 김강우 '시간순삭' icon‘오배우’ 정영주X김용건X박정수X이미숙X남상미, 핵인싸의 시작은 파티룩? icon식분증 말티즈 던진 여성 “죽을 거라고 생각 못해, 유기견센터에서 봉사하겠다” icon생태탕 금지? 고등어·암컷 대게·참조기 등 '불법 어획물' 단속 강화 icon‘왕이 된 남자’ 광대 여진구, 이세영에 정체 발각...극강엔딩 ‘최고 9.3%’ icon나영석PD·정유미, 불륜설 지라시 작성·유포한 방송작가 등 10여명 입건 icon에픽하이, 3월11일 신보 발매…1년5개월만 컴백 iconITZY(있지), '달라달라' MV 공개 24시간 만에 1400만뷰 돌파...'역대급' 데뷔 기록 icon[오늘날씨] 서울·경기도·충청도, ‘눈’ 소식...수도권 미세먼지 ‘나쁨’ icon최민수, 아내 강주은 만류에도 목욕가운+잠옷 차림으로 외출 "오 마이 가쉬" icon인사담당자 4명중 1명, 올해 고졸 채용경기 ‘작년보다 나빠질 것’ icon'증인' 정우성-김향기, 10대부터 50대까지...세대별 공감포인트 #케미 #현실 #감동 icon‘동네변호사 조들호2’ 박신양, 트라우마 떨쳤다! 변호사로 재기 성공 icon브아걸 나르샤, 이상민·안내상·최정원과 한솥밥 “소통하는 방송인 될 것” icon윤지성, 단독 화보 공개...“워너원 멤버들, 앨범 작업 응원해줘 큰 힘” icon김병옥, 아파트 주민신고로 음주운전 적발…면허정지 수준 icon‘진심이 닿다’ 유인나, 분노의 길거리 난투극 공개! 라바콘 쓰고 돌진 icon‘더 와이프’ 노벨문학상 수상부터 글렌 클로즈 눈빛 카리스마까지 스틸 12종 공개 icon‘캡틴 마블’ 90년대 쉴드 등장! 글로벌 포스터 공개…MCU 최초 90년대 배경 icon‘극한직업’ 김의성·김지영·송영규·김종수 등, ‘믿보배’ 명품 조연진 총출동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