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동네변호사 조들호2’ 박신양, 트라우마 떨쳤다! 변호사로 재기 성공

박신양이 변호사 재기에 성공, 짜릿한 역공을 펼쳤다.

11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연출 한상우/제작 UFO프로덕션)에서는 조들호(박신양)가 트라우마를 입힌 백승훈(홍경)의 ‘음주운전 사건’을 두고 팽팽한 법정 공방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들호는 백승훈 때문에 음주운전자로 누명을 입고 수감된 의뢰인의 사건을 맡으며 백도현(손병호), 백승훈 부자와의 질긴 악연에 또 한 번 마주하게 됐다. 1년 전 잘못된 변호로 죄책감에 괴로운 나날을 보냈던 조들호였으나 다시 한 번 전열을 가다듬으며 재기에 나선 것.

한 시도 안심할 수 없는 치열한 공방전은 극에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했다. 증인의 증언 번복으로 난관에 봉착하는가 하면 또 다른 증언은 조들호 변호에 힘을 실어줘 불꽃 튀는 언쟁이 펼쳐진 것. 하지만 백승훈이 진범임을 알릴 결정적 증거, 혈흔 분석 자료가 조작 되면서 아쉽게 1차 공판이 종료됐다.

결국 2차 공판에서 조들호는 백승훈이 얼결에 범행을 실토한 녹취록을 공개하면서 빼도 박도 못한 결정타를 던져 승소를 거머쥐었다. 승리의 기쁨을 접어둔 채 자신의 서명까지 담은 ‘음주운전 처벌 강화 청원서’를 죽은 피해자의 가족에게 전한 모습은 서민을 위한 조들호의 진정성을 엿볼 수 있어 뭉클한 여운을 남겼다.

한편 이자경(고현정)이 대산복지원 원장을 네 번째 타깃으로 예고한 가운데 국일그룹 회장 국현일(변희봉)이 대산복지원 관련 인물들이 차례로 살해당하고 있음을 직감하면서 새로운 긴장감이 드리워졌다.

과연 조들호는 이자경의 네 번째 살인을 막을 수 있을지, 국현일은 이자경의 복수전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 것 인지 오늘(12일) 밤 10시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 15, 16회가 더욱 기다려진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사담당자 4명중 1명, 올해 고졸 채용경기 ‘작년보다 나빠질 것’ icon'증인' 정우성-김향기, 10대부터 50대까지...세대별 공감포인트 #케미 #현실 #감동 icon버닝썬 직원, 2018년 마약의심 심고…”마약을 몰래 물에 타서 먹였다” icon‘아이템’ 첫회 주지훈의 꿈...진세연 죽음...소시오패스 김강우 '시간순삭' icon‘오배우’ 정영주X김용건X박정수X이미숙X남상미, 핵인싸의 시작은 파티룩? icon식분증 말티즈 던진 여성 “죽을 거라고 생각 못해, 유기견센터에서 봉사하겠다” icon생태탕 금지? 고등어·암컷 대게·참조기 등 '불법 어획물' 단속 강화 icon‘왕이 된 남자’ 광대 여진구, 이세영에 정체 발각...극강엔딩 ‘최고 9.3%’ icon나영석PD·정유미, 불륜설 지라시 작성·유포한 방송작가 등 10여명 입건 icon에픽하이, 3월11일 신보 발매…1년5개월만 컴백 icon브아걸 나르샤, 이상민·안내상·최정원과 한솥밥 “소통하는 방송인 될 것” icon윤지성, 단독 화보 공개...“워너원 멤버들, 앨범 작업 응원해줘 큰 힘” icon김병옥, 아파트 주민신고로 음주운전 적발…면허정지 수준 icon‘진심이 닿다’ 유인나, 분노의 길거리 난투극 공개! 라바콘 쓰고 돌진 icon‘더 와이프’ 노벨문학상 수상부터 글렌 클로즈 눈빛 카리스마까지 스틸 12종 공개 icon‘캡틴 마블’ 90년대 쉴드 등장! 글로벌 포스터 공개…MCU 최초 90년대 배경 icon‘어쩌다, 결혼’ 김동욱X고성희, 말리고 꼬인 이 결혼 괜찮을까? 캐릭터 포스터 공개 icon‘극한직업’ 김의성·김지영·송영규·김종수 등, ‘믿보배’ 명품 조연진 총출동 icon‘그래미 위너’ 두아 리파X알리타:배틀엔젤 ‘Swan Song’...소름돋는 엔딩 크레딧송 icon‘항거: 유관순이야기’ 고아성과 열연 앙상블, 김새벽-김예은-정하담...충무로 신예들 눈길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