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김동성 내연관계 여교사, 친모 청부살해 혐의 징역2년 선고

존속살해예비 혐의로 기소된 중학교 임시 교사 임모(32)씨가 심부름센터 업자 정모(61)씨에게 보낸 메일 일부가  14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선고공판에서 공개됐다.

"12월9일 전까지는 어떻게든 '작업'을 마무리해주기 바랍니다”, "오늘·내일 중으로 '작업' 마무리해주시면 1억원을 드리겠습니다", "엄마 혼자 살고 있으니 '작업'이 훨씬 수월할 것입니다"

임씨는 구체적이고 적극적으로 정씨에게 정보를 제공했다. 어머니의 자택 주소, 현관문 비밀번호, 사진 등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하고 6500만원을 송금했다.

재판과정에서 임씨는 단순 호기심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임씨의 메일 등을 살펴보면 청부살인 의뢰 의사가 진지하고 확고하다"고 판단했다.

그간 임씨는 어머니의 억압에서 벗어나고 싶었다는 것이 유일한 범행 동기며, 내연남과의 관계는 이번 사건과 전혀 관련이 없다고 일관되게 주장해왔다.

하지만 재판부는 이 역시 받아들이지 않았다. 임씨 사건은 그녀가 전 국가대표 빙상 선수 김동성와 내연관계였다는 점에서도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재판부는 "살인 청부를 의뢰할 무렵에 피고인은 내연남과 동거하면서 외제차와 시계를 선물하는 등 막대한 돈을 쓰고 있었다"며 "범행을 의뢰하던 시기는 16억원 규모의 전세계약 잔금 지급 기일이었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피고인의 범행에는 재산을 상속받으려는 금전적인 의도도 있다고 보는 것이 경험칙상 상당하다"고 판시했다.

아울러 임씨가 처음 심부름센터 업자에게 "자살로 보이는 청부살인을 의뢰하고 싶은데 가능할까요?"라는 메일을 보낸 장소가 '내연남'의 오피스텔이라고 판시했다.

한편 이날 임씨는 재판부로부터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박지훈, 발렌타인데이 기념 화보...무결점 미모+깊어진 눈빛으로 표지 장식 icon‘해볼라고’ 안영미VS양세형, 무논리와 깐족의 향연 ‘아무말 대잔치’ 기싸움 icon천만 영화 '극한직업' 속 '수원왕갈비통닭', 20일부터 부천 로드캠핑장서 판매 icon트라하, 넥슨의 ‘초대형 야심작’ 4월 출시...공식모델 크리스 햄스워스 발탁 icon‘도시어부’ 권혁수 “이제 보내주세요 제발”…조기귀가 요청 게스트 등장 iconCLC, 신곡 'No' 뮤직비디오 1000만 뷰 돌파...글로벌 인기 입증 icon‘황후의 품격’ 최진혁X전수경, 황실에 최후의 일격필살! 신은경 기함 icon'너의 노래는’ 박효신, 파리로 떠난 '나홀로' 음악 여행기 공개 icon강다니엘, 발렌타인데이에 초콜릿 주고 싶은 男아이돌 1위...2위는 방탄소년단·지민 icon‘통큰’ 아이유, 팬과의 약속 지켰다…김제여고 졸업생에 꽃다발+초콜릿+화장품 선물 icon'진심이 닿다' 이동욱, 유인나의 휴대폰 문자에 옅은 미소...'정록이가 웃었다' icon강다니엘, 악플러 고소 "본인 강남경찰서 직접 출석해 참고인 조사, 합의 없다" icon기해년 정월대보름, 새해 '운수대통' 비는 풍성한 축제 4選 icon하성운, 28일 1st 미니앨범 ‘My Moment’ 발매 확정... icon또봉이통닭, 고객들 불만 폭주...“갈비통닭 천원이라더니 날마다 먹통” icon'왼손잡이 아내' 김진우, 또 사람 살리며 정체 의심...이수경 남편 시신 발견 icon'엠카운트다운' 일급비밀, 발렌타인데이 맞아 달콤 'WAKE UP' 무대 '청량미 뿜뿜' icon'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남편 시신 발견→오열→행방불명 "죽고싶다" icon'어서와 한국' 프셰므 "하지원 주연 '내사랑 싸가지'-'여걸식스' 재밌게 봤다" icon'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해결사 캡틴 카롤리나VS 안절부절 로베르트-이렉 icon고미호 "시아버지, 남자 부엌에 들어가는 것 아니라고...러시아 남자가 요리"(이나리) icon'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제이블랙 "아내 마리, 아침 잘 안먹어"...황제밥상 준비 icon'이나리' 마리, 일하는 형님 앞에서 안절부절 "그럼 전 응원할게요" icon'황후의 품격' 장나라, 신성록 겁박에 "비겁한 놈, 너의 오만함 부러뜨릴 것"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