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김보름-노선영 ‘진실공방’ 2라운드, “폭언 증거 공개할 것” vs “일방적인 주장”

노선영의 재반박에 김보름이 기자들 앞에 섰다.

사진=연합뉴스

21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3000m 경기를 마치고 김보름은 이날 노선영의 재반박에 대해 “증거가 있다. 차근차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노선영은 먼저 1000m 경기를 마치고 “지금 이 시점에서 왜 그런 말을 공개적으로 했는지 모르겠다”며 “나는 그런 일을 한 적이 없다. 일방적인 주장에 대응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팀추월 경기 당시 ‘왕따논란’을 일으켰던 김보름이 지난해 12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일부 의혹과 달리 “내가 노선영으로부터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사태는 심각해졌다.

김보름은 경기 이후 기자들과 인터뷰를 통해 “올림픽 이후 1년이 지났지만 그때의 고통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지난달 인터뷰에서 어느 정도 제 심경을 털어놓았지만 아직 충분히 이야기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노선영이 폭언한 계기를 묻는 질문에 대해 김보름은 “대답할 수 없다”며 “일반적으로 쓰는 언어폭력은 물론 주먹을 쥐어 때리는 시늉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또 한번 진실공방이 시작되면서 노선영과 김보름을 둘러싸고 누리꾼들은 누구의 말이 진실인지 갈피를 못 잡고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핵인싸동맹’ 딘딘, 배그 유저와 설전?...“딘이 래퍼, 딘딘은 개그맨 아니에요?” icon김소현, 3·1절 기념 ‘100년의 봄’ 출연...유관순 열사로 분한다 icon1~2월 韓영화 ‘극강모드’-외화 ‘성적 부진’...3월 박스오피스는? icon신학기 필수템! 이거 있으면 나도 ‘핵인싸’?...‘어글리슈즈’ 열풍 icon포스트잇·스카치테이프...한국쓰리엠, BT21 캐릭터문구 34종 출시 icon유니버설발레단의 미래, 주니어컴퍼니 '라이징스타' 정기공연...3월2일 개최 icon‘황후의 품격’, ‘귀요미’ 장나라X‘반전매력’ 이엘리야...훈훈 막방 촬영현장 icon"순수+발랄"...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데뷔앨범 '꿈의 장:STAR' 두번째 콘셉트 포토 icon인기 명소 No! 현지 경험 Yes!, 전세계 봄 시즌 여행 트렌드 icon‘항거: 유관순 이야기’ 고아성 “카리스마 리더? 그랬다면 역할 맡지 않았을 것" icon피부미인 김태희, 셀트리온스킨큐어 황금빛 홈케어법 공개 icon방탄소년단, 美 ‘빌보드 200’서 역주행으로 5계단 상승 '25주 연속 차트인' icon뉴이스트 황민현, '황제 비주얼'로 밀라노 사로잡았다...패션 업계 주목 icon스와로브스키, ‘티그리스 컬렉션’ 공개...문명 발상지 모티브의 아름다움 icon전병헌, ‘홈쇼핑 뇌물’ 1심서 징역 5년 실형 “항소해서 결백 입증한다” icon[인터뷰②] 몬스타엑스 "'징글볼' 투어 또 가고싶어, 또 다른 협업 기대" icon91돌 아카데미 시상식, 돈과 전통 사이 속 ‘딜레마’ icon하희라, ‘1919 유관순’ 내레이션 참여 “매우 뜻깊게 생각”...독립운동가 간절함 대변 icon'황후의 품격' 신은경 "폭탄테러 용의자는 최진혁, 양귀비 밭은 신성록 것" icon'황후의 품격' 이엘리야, 윤용현에 복수 후 벽돌에 맞아 죽었나 icon신은경, 나왕식 행세한 신성록에 직접 총쐈다 "난 죄 없어" 절규(황후의품격) icon'황후의품격' 윤소이X신은경, 싸우다 끝내 체포..."씹어먹어도 시원치 않을 X" icon'황후' 오아린, 충격으로 친모 윤소이 기억 지웠다 "저 아줌마 누구입니까" 울먹 icon하성운, 첫 번째 솔로 미니앨범 'My Moment' 트랙리스트 공개...총괄 프로듀싱 icon'연애의맛' 고주원, 김보미 父와 급 영상통화...무릎꿇고 "걱정 안 끼칠 것" icon박훈 "본명은 박원희, 14살 때 자살한 형 이름이 박훈...첫 오디션 때부터 사용"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