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노트 제라드의 할리우드랜드
91돌 아카데미 시상식, 돈과 전통 사이 ‘딜레마’

아카데미 시상식, 이른바 ‘오스카’는 24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돌비극장에서 올해로 91번째 생일을 맞는다. 오랜 역사 속에 전통이 자리잡았고 전세계가 주목하는 최고의 영화 시상식으로 거듭났다. 그런 오스카가 변화의 물결에 부딪혔다. ‘미투’ ‘타임스 업(Time’s Up)’ 등 몇 년 사이 각종 사회적인 이슈들이 터지면서 오스카도 변화를 추구했다. 구성원의 성별, 인종을 다양하게 채우기도 했다. 최근에는 ‘시청률’에 관한 문제가 터져나왔다.

사진=레이첼 모리슨 촬영감독 인스타그램 캡처

# 촬영상 등 주요부문 수상장면 방송 불가?...영화인들 반발로 취소

오스카는 최근 몇 년동안 시청률이 많이 나오지 않았다. 오히려 감소 추세다. 그 말은 곧 돈이 안 된다는 것이다. 최근 한국에서도 방송 중 중간 광고를 하는 것처럼 미국도 중간 광고를 많이 사용한다. 각종 시상식 모두 그렇다. 시상 몇 개 정도하면 광고로 넘어간다. 빨리 끝내도 되는 시상식을 질질 끄는 것이다.

올해 오스카는 촬영상, 편집상, 분장상, 단편영화상 등 4개 부문에 대해 수상자 발표한 하고 수상 소감 대신 중간 광고를 넣을 방침을 공개했다. 하지만 할리우드 영화인들의 반발은 거셌다. 자신들의 SNS를 통해 “영화에 촬영, 분장, 편집 등이 없다면 그건 영화가 아니다”며 항의를 했다. 오스카는 이 계획을 전면 무산했다.

광고를 많이 틀겠다는 건 상업적인 목적이 있는 것이다. 시청률이 잘 나오지 않으니 당연히 광고가 줄어들 수밖에 없고 방송으로 벌어들이는 수입이 적어지기 마련이다. 주관방송사 ABC의 입김도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오스카가 대중 취향에 맞게 후보를 선정하는 일이 많아짐과 동시에 상업적인 욕심까지 드러내면서 ‘아카데미 시상식’이 과거처럼 영화인들만의 축제가 아니라는 걸 말해준다.

사진=아담 램버트 트위터 캡처

# 퀸이 라이브 무대를?...형평성 논란

통상적으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라이브 퍼포먼스를 펼치는 가수들은 주제가상 후보자들이다. 하지만 올해 ‘보헤미안 랩소디’ 신드롬을 일으키며 대중들의 관심을 받은 퀸이 오스카 무대에 서게 된다. 시상식에서 퀸의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 드러머 로저 테일러가 아담 램버트와 공연한다.

오스카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보헤미안 랩소디’ 첫 가사를 인용하며 “이것은 현실인가요? 아니면 단지 환상인가요?”라며 라이브 공연 무대 확정을 축하했다. 하지만 주제가상 후보에도 없는 ‘보헤미안 랩소디’ 그리고 퀸이 라이브 공연을 하는 건 대중들이 시상식을 보게끔 만들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보헤미안 랩소디’ OST는 전부 이전에 발매된 퀸의 노래로 돼 있기 때문에 영화를 위한 창작물이라 볼 수 없어 오스카 후보에 오르지 못한다. 누리꾼들의 반응도 엇갈리고 있다. “좋은 공연이 될 것이다”라는 반응과 “왜 굳이 후보에도 없는 가수를...”이라는 부정적인 반응도 드러내고 있다. 꼭 후보자만 무대에 서란 법은 없지만 시청률, 상업적인 측면과 맞물려서 오스카의 이와 같은 결정은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미세먼지 타파 샘플링 이벤트...투쿨포스쿨 ‘미소-데이’ 진행 icon밀레, 아웃도어 최초 시니어모델 기용...김칠두 ‘윈드브레이커’ 화보 공개 icon전병헌, ‘홈쇼핑 뇌물’ 1심서 징역 5년 실형 “항소해서 결백 입증한다” icon스마트폰 태양열 무선충전...라코스테, '인피니티 백' 선봬 icon스와로브스키, ‘티그리스 컬렉션’ 공개...문명 발상지 모티브의 아름다움 icon김보름-노선영 ‘진실공방’ 2라운드, “폭언 증거 공개할 것” vs “일방적인 주장” icon‘핵인싸동맹’ 딘딘, 배그 유저와 설전?...“딘이 래퍼, 딘딘은 개그맨 아니에요?” icon김소현, 3·1절 기념 ‘100년의 봄’ 출연...유관순 열사로 분한다 icon[인터뷰②] 몬스타엑스 "'징글볼' 투어 또 가고싶어, 또 다른 협업 기대" icon1~2월 韓영화 ‘극강모드’-외화 ‘성적 부진’...3월 박스오피스는? icon신학기 필수템! 이거 있으면 나도 ‘핵인싸’?...‘어글리슈즈’ 열풍 icon포스트잇·스카치테이프...한국쓰리엠, BT21 캐릭터문구 34종 출시 icon유니버설발레단의 미래, 주니어컴퍼니 '라이징스타' 정기공연...3월2일 개최 icon[인터뷰①] "기대주"...몬스타엑스를 글로벌 '엘리게이터'로 성장시키다 icon하희라, ‘1919 유관순’ 내레이션 참여 “매우 뜻깊게 생각”...독립운동가 간절함 대변 icon'황후의 품격' 신은경 "폭탄테러 용의자는 최진혁, 양귀비 밭은 신성록 것" icon'황후의 품격' 이엘리야, 윤용현에 복수 후 벽돌에 맞아 죽었나 icon신은경, 나왕식 행세한 신성록에 직접 총쐈다 "난 죄 없어" 절규(황후의품격) icon'황후의품격' 윤소이X신은경, 싸우다 끝내 체포..."씹어먹어도 시원치 않을 X" icon'황후' 오아린, 충격으로 친모 윤소이 기억 지웠다 "저 아줌마 누구입니까" 울먹 icon하성운, 첫 번째 솔로 미니앨범 'My Moment' 트랙리스트 공개...총괄 프로듀싱 icon'연애의맛' 고주원, 김보미 父와 급 영상통화...무릎꿇고 "걱정 안 끼칠 것" icon박훈 "본명은 박원희, 14살 때 자살한 형 이름이 박훈...첫 오디션 때부터 사용" icon'인생술집' 찬열 "데드풀 슈트 美 세관서 걸려, SM 핼러윈 파티 불참했다" icon'인생술집' 찬열 "핼러윈 아이언맨 슈트, 부서질까 차 못타고 2km 걸어갔다" icon김종민 "황미나와 연락 끊었다... 결혼설 기사 부담됐을 것"(연애의맛) icon류준열, 엑소 팬클럽 쿠바 지부회장 만남 "수호 친구, 같이 영화 찍었다" (트래블러) icon오지혜, 구준엽에 뱅쇼+해바라기+수제쿠키 선물...특별한 발렌타인데이 데이트 icon김정훈, 김진아 기념일 취조(?)에 막힘없이 술술 답하자 "윤달 없나?"(연애의맛)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