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문화 공연
서울시무용단 ‘놋’, 정혜진 감독 첫 안무작...'불통'시대에 메시지 전한다

서울시무용단이 창작무용극 ‘놋-N.O.T.’ (이하 ‘놋’)을 무대에 올린다.

사진=세종문화회관 제공

‘놋’은 지난 1월 서울시무용단장으로 새로 부임한 한국무용가 정혜진의 첫 안무작이다. 정 단장은 빠르고 힘찬 독무와 예스러움을 잃지 않은 신명으로 우리 춤의 격을 지켜온 대표적인 중견 무용가. 서울무용제 대상과 안무상, 대한민국무용대상 최우수작품상 등을 수상하며 안무력을 검증받았으며 서울예술단과 정동극장에서 독창적인 브랜드 작품을 제작해왔다.

이번 창작무용극 ‘놋’은 ‘거기 아무도 없어요(N.O.T-No One There)?’의 약자로 이 시대의 다양한 갈등 속에서 소통하지 못하는 우리의 모습을 한국적 춤사위에 맞춰 옴니버스 형식으로 구성됐다.

작품은 치매에 걸린 80살의 할머니가 10살 소녀가 돼 한국전쟁 당시 헤어진 아버지를 찾아가는 여정을 그린다. 소녀가 바라본 세상은 불통의 조각으로 엮여있다. 스마트폰으로 인한 대화 단절, 음악조차도 괴리한 청년층과 기성세대, 미투운동 속 사회의 갈등. 권력을 가진 자들의 갑질 등 갈등으로 악화일로다.

70년의 세월을 건너뛴 세상은 혼란의 연속이다. 전쟁을 거친 사람들은 전쟁 같은 삶 속에서 시대와 세대, 성과 이념, 정치, 경제, 사회 등의 차이로 첨예하게 대립한다. ‘놋’은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불통의 현상을 바라보며 넘을 수 없는 선을 극복하고 상생의 길을 찾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정혜진 단장은 개막에 앞서 “창작을 지향하는 서울시무용단의 정체성에 맞게 한국무용의 전통성을 살리며 이 시대의 이야기를 한국적 창작춤으로 이야기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앞서 정혜진 단장과 호흡을 맞췄으며 최근 뮤지컬 ‘레드북’으로 제3회 한국뮤지컬어워즈 연출상을 수상한 오경택이 연출을 맡았다. 극작은 영화시나리오 작가 겸 영화연출가 김성란이 맡아 짜임새 있는 대본을 만들어냈다. 또한 아크람칸무용단 출신인 현대무용가 김성훈이 조안무로, 작곡가 김철환이 음악감독으로 참여해 한국적 색채에 현대적인 세련된 움직임과 음악을 더했다.

한편 ‘놋’은 5월23일과 24일 세종대극장에서 공연한다.

임라라 기자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라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브라더 오브 더 이어’ 닉쿤X써니, ‘섹션TV’서 입담 과시+케미 폭발 ‘훈훈’ icon‘현지에서 먹힐까?’ ‘짠내투어’, 정준영 분량 통편집 결정 [공식입장] icon1인 가면극 ‘The One’, 대학로 '이색공연'으로 눈길 icon"전통떡과 달달한 디저트의 만남"...화이트데이, 사탕 없어도 달달할 수 있다 icon‘캡틴 마블’, 90년대 감성 폭발 OST 4 #데즈레 #너바나 #그웬스테이시 (동영상) icon"화이트데이에는 BSK표 스윗송"...김범수, 로맨틱 신곡 '슬로우' 티저 영상 icon끼니대란, 딜레마에 빠진 자취인을 위한 ‘700만이 뽑은 초간단 인생 요리 120' icon반가운 봄비, 미세먼지엔 역부족? 피부 뷰티대처법 '필수' icon'쇼미더머니8' 올여름 방송확정, 내달4일부터 래퍼모집 "대대적 변화" icon“CG 아냐?”....‘반지의 제왕’ ‘호빗’ 뉴질랜드 영화 촬영지 여행 icon‘라디오스타’ 이이경, 유노윤호 잇는 열정맨? “활동하는 축구팀만 5개” icon‘눈이 부시게’ 위기의 남주혁? 김혜자X노벤져스 뭉쳤다! 김희원 소탕 대작전 icon‘사건 연속’ 대성-탑-지드래곤-승리 여파...‘논란無’ 태양 지키기 바람분다 “빅뱅 탈퇴하세요” icon승리·정준영 사태로 본 연예인이 사고를 치면 안되는 이유(ft.국민역적) icon오늘(12일) 프로야구 시범경기 시작, 중계채널 없다?...방송사가 안은 딜레마 icon노랑풍선, ‘미세먼지 대탈출’ 기획전 개최...최적 힐링 여행지 제안 icon'밀땅포차' 승리-정준영-최종훈 동업, 폐업했으나 '단골손님'에 쏠린 시선 icon승리·정준영, 앞에선 ‘팬바보’ 뒤로는 ‘기만甲’? 갈곳잃은 팬심 “누굴믿고 덕질하나” iconTXT, 美 ‘빌보드 200’ 140위...韓 남자그룹 데뷔 최고기록 icon김국진♥강수지 부부, '불타는 청준' 콘서트 MC확정...10개월만 '불청' 나들이 icon‘덕장’ 솔샤르-지단이 뜬다!...맨유-레알 살리기 나선 팀 레전드 출신 감독 icon뉴이스트, 약 3년여만 완전체 신곡공개...설렘 가득한 문구 '눈길' icon청와대 "나경원 발언 강력 유감, 한반도 평화 염원하는 국민 모독" icon이문세, 오늘 데뷔하는 김윤희 응원 "음악·노래 성숙하게 익은 소녀됐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