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뮤직
[현장] 박봄, 마약논란 직접해명 "혐의 없어, 국내법 몰라 물의 죄송"

박봄이 마약복용 혐의 관련 직접 입을 열었다.

박봄은 13일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새 솔로 앨범 'Spring(봄)'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박봄은 지난 2010년 국제특송 우편으로 미국에서 에더럴이란 의약품을 들여온 혐의로 경찰에 조사를 받았다.

이날 박봄은 "저도 속시원하게 입으로 말하고 싶었다"며 "이게 기회가 되서 말씀을 드리겠다. 당시 검사를 받았고 혐의가 없다고 생각한다. 더 이상 조사가 진행되지 않았던 일이다. 해외에서 치료 목적으로 정상적인 치료와 처방전을 받아서 복용한 것이다. 대신 국내법을 잘 몰라서 물의를 일으킨 점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이날 소속사 측에서는 해당 건과 관련 공식입장을 내놓은 바. 이날 소속사 대표는 무대에 올라 "봄이 과거에 약을 복용한 것은 FDA 승인이 난 약이다"고 입을 뗐다.

이어 "미국에서는 흔히 치료제로 쓰이고 있다. 한국에서는 반입이 안된다는 것을 몰랐다. 무지해서, 심려끼쳐드려 죄송하다. 앞으로는 같은 실수는 반복하지 않을 것이다"고 거듭 사과의 말을 전했다.

또한 대표는 "현재 박봄은 한달에 한번 병원에서 치료중이다. 한국에서 대체할 수 있는 약이 있다. 장기치료로 가야하는 것이라 한달에 한번씩 병원 내원해서 치료하면 크게 문제가 없다고 하더라. 향후 1-2년은 받아야 할 것 같다"고 박봄의 몸 상태를 설명했다.

사진=라운드테이블 지선미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