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
'미성년' 김윤석, 이중생활 포착! 감독-배우로 진가 발휘

김윤석이 영화 ‘미성년’을 통해 감독으로서 스크린에 새로운 첫발을 내뎠다.

‘미성년’은 평온했던 일상을 뒤흔든 폭풍 같은 사건을 마주한 두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첫 작품인 만큼 시나리오 단계부터 신중을 기울인 김윤석 감독은 영화계에서 다져진 탄탄한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촬영 현장을 이끌었다는 후문. 모든 배우가 집중해서 연기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 김윤석 감독은 촬영마다 배우들과 끊임없이 소통하고 의견을 나누며 한 씬, 한 씬을 빚어냈다.

이에 대해 염정아는 “배우 입장에서 현장을 배려해 주셔서 편하게 촬영했다"고, 김소진은 “어떤 이야기든 귀담아들어 주셔서 정말 섬세한 연출가라고 생각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김윤석 감독은 “좋은 배우들, 좋은 스태프들과 함께 한 편의 영화를 만들어가고, 이것이 생각했던 것보다 더 좋게 형상화되거나 그들과 소통이 잘 전달되고 있다고 생각될 때 오는 기쁨은 그 어느 것에도 비견할 수 없을 만큼 크다. 작품에 완벽하게 몰입해서 영화를 완성해준 배우와 스태프들에게 항상 고맙다” 며 첫 작품을 연출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한편 김윤석은 감독뿐만 아니라 배우로서도 모습을 보여준다. ‘미성년’ 속 폭풍 같은 사건을 일으키는 장본인 ‘대원’으로 분한 김윤석은 이제껏 본 적 없는 색다른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전작에서의 강렬한 캐릭터를 벗고 한 층 더 친근하고 평범한 ‘아빠’의 모습으로 돌아온 김윤석은 비밀이 밝혀진 후 상황을 회피하려고만 하는 무책임한 ‘대원’의 캐릭터와 완벽한 싱크로율로 자랑하며 강한 인상을 남길 예정이다.

한편 500:2의 경쟁률을 뚫고 캐스팅된 신예 배우 김혜준, 박세진과 대한민국 대표 배우 염정아, 김소진, 김윤석이 출연하고 김윤석 감독의 첫 연출작으로 기대를 모으는 ‘미성년’은 4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쇼박스 제공 

임라라 기자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라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2019 스펙트럼’ 아시아 최대 규모 EDM 페스티벌 9월 서울 개최 icon"남다른 성숙美"...'컴백 D-5' 정세운, 새 앨범 ±0 필름 공개 icon‘열혈사제’ 김성균, 고준에게 협박당해...'현실VS양심' 그의 선택은? icon마마무, 오늘(14일) 신곡 '고고배배'로 컴백..."시작부터 미래까지 담았다" icon버츠비코리아 론칭 10주년 기념...주요제품 최대 48% 인하 icon‘빙의’ 송새벽VS조한선, 장례식장서 갈등 폭발! 연정훈 美친 존재감 icon'덤보', 해외 '극찬릴레이'에 기대감↑..."팀버튼과 디즈니 최고의 작품" icon방탄소년단, 美 'SNL'로 컴백...신곡 무대 전 세계 최초공개(ft.엠마스톤) icon'뮤지컬 슈퍼스타 갈라 콘서트', 최정원·이건명·김호영 출연...28일 개최 icon'이승환 페스티벌' 넬X윤미래X타이거JK X정준일 등 역대급 라인업 '전액기부' icon‘킬빌’ 양동근VS치타, 모두를 탄식하게 만든 탈락자는 누구? icon‘모던패밀리’ 박진희, 출산 후 ‘분노폭발’?...그 사연에 궁금증↑ icon'4월 입대' 이기광, 새 앨범 'I' 전곡 작사·작곡 참여...키드밀리 피처링 icon휴대할 수 있는 노트북 거치대? 1.7mm 초슬림 ‘마제스탠드’ icon'라스' 이이경X김종국X유세윤X쇼리, 절친들의 가능한 솔직 입담.. '웃음코드' 장착 icon박보검, 반전 ‘남성美’에 설렘 폭발...아웃도어룩으로 '자유분방' 매력발산 icon‘용왕님 보우하사’ 이소연, 재희 비서로 취직! 아옹다옹 천적 케미 발산 icon유진, 독립영화 ‘종이꽃’서 안성기와 호흡...10년 만에 스크린 컴백 icon이제훈, 기아타이거즈 홈 개막전 시구자 선정 “평소 응원한 팀...좋은 기회 생겨 영광” icon'몰카 혐의' 정준영, 오늘(14일) 경찰출석 "휴대폰 원본 제출 예정, 충실히 임할 것" icon'엠카' 마마무-홍진영-백퍼센트 컴백무대 최초공개...우석X관린 출격! icon방탄소년단, 국제음반산업협회 ‘글로벌 앨범 차트’ 2·3위 석권 '韓 최초 톱10'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