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방정현 변호사, 박한별 남편 언급 “경찰청장과 승리-정준영 연결고리”

방정현 변호사가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를 언급했다.

사진=연합뉴스

14일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 제보한 방정현 변호사가 출연해 승리, 정준영, 최종훈 등 카카오톡 단체방 멤버들과 경찰을 연결해준 핵심인물이 박한별 남편이자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라고 폭로했다.

방 변호사는 “단톡방에서 ‘내가 어제 유모씨가 경찰청장과 문자하는 걸 봤는데 대단하더라’라는 식의 이야기가 있었다. 만약 경찰과 연예인 사이의 연결고리가 있다는 게 사실이라면 직접 문자까지 주고받은 사이라는 정황이 드러난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검찰총장, 경찰청장을 단순하게 헷갈렸거나 몰라서 경찰총장이라 했을 수도 있겠지만 (대화를) 전체적으로 봤을 때 경찰청장의 오타라고 생각한다. 다만 지방경찰청장일 수도 있기 때문에 누구인지를 특정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만약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사실이라면 유리홀딩스 대표 유씨는 경찰 고위직과 직접 연락하며 연예인들과 유착고리를 만든 핵심 인물인 셈이다.

이날 방송에서 방 변호사는 또 승리, 정준영, 최종훈 등이 함께 운영한 술집 등의 탈세 의혹도 제기했다. 방 변호사는 “(대화방 내용 중에서) 매출 부분들을 봤을 때 하루 만에도 상당한 것으로 보였다. 이 내용은 공익 신고에서 포함된 내용”이라며 “수사를 통해서 다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경찰은 13일 정준영의 카카오톡 대화내용에서 2016년 7월경 단톡방 멤버 중 한명인 ㄱ씨가 ‘옆 업소가 자신의 업소를 신고했는데 경찰총장한테 이야기했더니 별문제 없을 것이라고 했다’라는 취지의 대화가 포함됐다고 밝혔다.

방 변호사는 이날에도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카카오톡 채팅) 내용에 경찰과 유착 관계가 굉장히 의심되는 정황이 많이 담겨 있었다”며 “특히 강남경찰서장보다 높은 직급의 경찰과의 유착 정황도 확인됐다“고 밝혔다.

사태가 커지자 민갑룡 경찰청장은 오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경찰 고위층까지 연루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기 때문에 그에 대해서 의심의 여지가 없도록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된 SBS ‘8 뉴스’에서는 FT아일랜드 최종훈의 음주운전 보도를 막아준 인물이 유모씨라고 언급했다. 최종훈 측은 이날 “음주운전 적발은 사실이지만 경찰 청탁은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레드벨벳 예리, 첫 솔로 자작곡 '스물에게'로 어쿠스틱 감성 전한다 icon아스트로 문빈, ‘열여덟의 순간’ 캐스팅...옹성우·김향기와 호흡 icon‘칠곡 가시나들’, 플로리다영화제 공식초청 눈길...할머니 사투리 미국식 번역 icon하이라이트 탈퇴 용준형, "정준영이 보낸 동영상 봤다, 부적절한 대화 죄송" icon‘무면허 음주운전’ 손승원, 오늘(14일) 2차 공판 icon덕수궁 ‘석조전 음악회’ 개최, 궁에서 느끼는 대한제국의 향기 iconFT아일랜드 일부 팬들, 최종훈 팀 퇴출요구 “여성상품화 발언...공인 본분 망각” icon용준형, 하이라이트 탈퇴 "13일 참고인 조사, 실망 안겨드려 죄송"(공식) icon‘킬잇’ 장기용X나나, 비주얼이 다가 아니다? 올봄 킬러 콘텐츠가 된 이유 3 icon‘바이스’ 크리스찬 베일X에이미 아담스, 오스카 후보들 최강 연기 케미 icon‘제2다낭’ 푸꾸옥, 미세먼지 피해 '천혜의 자연'으로....여행객 관심↑ icon‘포노 사피엔스’ 포노 움직인 방탄소년단, 신화가 된 콘텐츠 선구자의 원리 icon봄맞이 오피스룩에는 역시 '원피스·와이드 팬츠'가 정답! icon'스테이지 K' 첫 드림스타는 레드벨벳, 숫자로 알아본 글로벌 K팝 팬들의 열정 icon일본 '실내 벚꽃놀이' 열풍...분홍빛으로 물든 이색숙소 PICK 7 icon범죄액션 ‘악질경찰’-감동폭발 ‘생일’, 극과 극 ‘세월호’ 소재 개봉작 icon라움, 송하철 콰르텟 ‘재즈가 흐르는 퇴근길’ 개최...달콤한 선율 선보인다 icon검찰, 김성태 딸 KT 특혜채용 확인…KT 전직 임원 구속 icon[포토] 박봄 "1위 공약? 팬들에 역조공 및 어쿠스틱 버전 들려드릴 것" icon‘밥블레스유’ 하재숙, 고성 로컬맛집 소개! 천연소화제 막국수 맛은? icon'해투4' 최원영 "'스카이캐슬' 이후 트라우마, 아내 심이영에 거짓 스포" icon환상적 '별의 이야기'담다...뮤지컬 '시데레우스' 콘셉트 사진 공개 icon‘무면허 음주운전’ 손승원, 징역 4년 구형…“공황장애 치료” 주장 icon권지용(지드래곤) 특혜논란에 정경두 장관 "있을 수 없고 있어선 안돼"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