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5.18 기록관 "전두환, 5.18 당시 특수부대 운영, 광주시민 폭도로 몰아" 주장

전두환 당시 보안사령관이 5·18민주화운동 당시 특수 공작부대를 광범위하게 운영하며 5·18을 폭동으로 몰아갔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진=연합뉴스)

14일 5·18기록관에 따르면 전씨가 80년 5월 19일 홍모 대령을 비롯한 보안사 핵심 인물 4명을 광주로 파견해 정보 수집과 공작 활동을 지시했다.

이 가운데 광주 출신인 홍 대령은 광주 사동 친척 집에 비밀 아지트를 차려놓고 광주 시내에서 활동 중인 편의대(便衣隊)를 통합 지휘했다. 편의대란 군인들이 사복 차림으로 위장해 적지에서 몰래 활동하며 공작 작전을 수행하는 특수 부대다.

나의갑 5·18기록관장은 "5·18편의대는 시위현장에 잠입해 홍 대령의 기획팀이 생산한 각종 공작 아이템을 실행에 옮기는 행동부대였다"고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인 뿐만 아니라 민간인을 포섭한 편의대를 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교사가 작성한 '광주소요사태 분석' 등의 군 기록에도 전두환 신군부는 다수의 편의대를 운용한 사실이 나타나 있다.

당시 정보사령부, 505보안부대, 31사단, 공수여단 보안대원·심리전 요원, 경찰 정보팀 등광범위하게 꾸려졌으며 첩보와 정보 수집, 시위대 위치, 무장상황 보고, 선무공작, 시민과 시위대 분리공작 등 특수임무를 맡았다.

나 관장은 "편의대의 임무는 광주시민을 폭도로, 광주를 폭동의 도시로 만드는 것이었다"며 "시민군이 총기 무장을 하게 된 것도 편의대의 선동 때문이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아시아자동차공장 자동차 탈취 사건 역시 편의대의 소행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당시 이 공장은 방위산업체로 보안목표 '가급'인 중요 시설이었다"며 "이런 시설을 방호하지 않았다는 건 군 상식으로 납득이 가지 않은 대목"이라고 강조했다. 

나 관장은 "5·18이 발생한 지 39년이 흐른 지금까지 그 누구도 편의대의 실체를 속 시원하게 밝혀내지 못하고 있다"며 "편의대를 자세하게 조사하면 광주의 진실이 명확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킬빌’ 제시 “ 비와이, 랩이면 발라버렸어”...위험천만 ‘디스본능’ 폭주 iconDC ‘샤잠!’, 해외 시사 ”연타석 홈런“ 호평....‘아쿠아맨’ 이어 흥행 가능? icon2030 워너비 시계 ‘다니엘 웰링턴’, 국내 백화점 1호점 오픈 icon윤지오 "장자연 사건, 다른 이슈로 묻혀 속상"...국민청원 동의 '20만' 돌파 icon전주국제영화제, ‘JCP: NEXT EDITION’ 5편 선정...해외 우수 프로젝트 발굴 icon'열혈사제' 김남길, 촬영장서 생일 맞았다...스태프들에 '밥차' 선물 icon트와이스 나연-소녀시대 태연, 화이트데이에 사탕 주고픈 아이돌 공동 1위 icon[인터뷰] ‘별책부록’ 정유진 “손예진X이나영X한효주, 괜히 톱스타가 아니구나 느꼈어요” icon현빈, ‘화이트데이’ 팬사인회 진행...꽃 나눠주는 '로맨틱가이' icon챔피언스리그 8강 대진, 15일 오후 8시 조추첨서 결정...EPL팀 고공행진 icon‘궁금한이야기Y’ 20년간 이어진 시아버지 폭행...왜 아무도 도와주지 않았나 icon이홍기, SNS서 “포기야”...최종훈 탈퇴 암시했나 icon이상원 前서울청장, 의혹 해명 “승리 일면식 없어...버닝썬 어디 있는지 모른다” icon최종훈, FT아일랜드 탈퇴 "금주내로 조사 받을 예정, 연예계도 은퇴" icon'도시어부' 낚시왕 도전 황찬성, 군입대 전 영상편지 남긴 '짠내' 정진운 icon봄과 함께 온 피로·졸음...춘곤증 타파 ‘에너제틱 음료’ 인기 icon‘오페라 카니발2019’, 가볍게 즐기는 '오페라 대축제' 23일 개최 icon[리뷰] ‘악질경찰’ 범죄물 속 세월호의 강한 여운, 히로인 전소니 발견 icon'스페인 하숙' 차승원, '차줌마'→'차모님' 변신에 거는 기대감 icon두산인문극장 ‘철가방추적작전’...학교 속 차별과 편견 성찰하다 icon에픽하이, 新앨범 스포티파이 스트리밍 300만 돌파 눈앞...글로벌 인기 입증 icon"물오른 美친 비주얼로 '쇼미(Show Me)'!"...모모랜드, 낸시·아인·제인 개인 티저 icon제임스 완 제작 ‘요로나의 저주’, 4월 개봉 확정...무서운 장면없이 무섭다? icon‘강서구PC방살인’ 김성수 “동생 공범 아니야” 눈물로 호소 icon지하철 7호선 도봉산 터널서 탈선...열차 중단돼 퇴근길 시민들 혼잡 iconSBS "씨엔블루 이종현 '정준영 몰카 사건'과 무관? 동영상 받고 여성 물건 취급" icon승리, 상습 성매매 알선 및 라스베이거스 도박 의혹 제기 "한 명당 1000만원" icon설민석 "'임을 위한 행진곡' 故윤상원 열사 추모곡, 누명 벗어야 해" icon이승연, 김진우↔송원석 페이스오프 사실 눈치챘다...다시 유전자 검사(왼손잡이아내) icon하석진 "이한열 열사 사건 당시 母와 시위 현장 방문, 매캐한 기억"(어쩌다어른) icon'스포트라이트' 김용장 "5.18 북한 특수군 600명 설? 지만원 잘못알고 있는 것" icon신순용 소령 "5.18 광주교도소 습격? 광주시민들 죽을 것 알고도 10여차례 왔다" icon정준영 변호사, 2016년 경찰에 '허위 의견서' 제출 및 경찰 동조 의혹 제기 icon캡틴마블 합류 '어벤져스: 엔드게임', 메인 예고편 오늘(14일) 전세계 동시공개 icon'김학의 별장 성접대' 영상 속 피해여성 "윤중천 마련 오피스텔 수시로 찾아 성폭행" icon유재석, 전현무-한혜진 결별 의식? "혼자라는 말 하지말자" icon이종현, 승리 정준영 용준형 최종훈과 '단독방' 멤버였다..."빨리 여자 넘겨요"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