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강서구PC방살인’ 김성수 “동생 공범 아니야” 눈물로 호소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김성수가 법정에서 동생의 무죄를 호소했다.

사진=연합뉴스

오늘(14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이환승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번 2번째 공판에서 김성수는 “동생이 사건에 엮일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했다”며 “동생을 공범으로 몰아가는 것은 진실을 왜곡하는 일”이라고 눈물을 흘렸다고 전해진다.

이날 김성수는 자신의 범행을 도운 혐의(공동폭행)로 재판에 넘겨진 동생에 대해 이 같이 증언했다.

검찰 측은 앞서 김성수가 “동생이 범행을 도왔다”고 인정했으나 진술을 번복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성수는 “경찰 수사관이 ‘동생과 진술이 다르면 판사가 괘씸죄를 줄 수 있다’고 유도 질문했고 이에 추측성으로 진술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그는 “수사받는 동안 변호사의 도움을 받지 못했다”며 “수사가 거의 끝났을 때야 변호사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는 걸 알았다”고 말했다.

검찰 측은 공판에서 범행 당시 CCTV를 수차례 재생하며 김성수와 동생의 공동폭행을 주장했다. 이에 법원은 내달 11일에 다시 공판을 재개, CCTV 분석전문가와 현장 목격자를 불러 증인신문을 이어가기로 결정했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임라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제임스 완 제작 ‘요로나의 저주’, 4월 개봉 확정...무서운 장면없이 무섭다? icon"물오른 美친 비주얼로 '쇼미(Show Me)'!"...모모랜드, 낸시·아인·제인 개인 티저 icon에픽하이, 新앨범 스포티파이 스트리밍 300만 돌파 눈앞...글로벌 인기 입증 icon두산인문극장 ‘철가방추적작전’...학교 속 차별과 편견 성찰하다 icon‘킬빌’ 제시 “ 비와이, 랩이면 발라버렸어”...위험천만 ‘디스본능’ 폭주 iconDC ‘샤잠!’, 해외 시사 ”연타석 홈런“ 호평....‘아쿠아맨’ 이어 흥행 가능? icon5.18 기록관 "전두환, 5.18 당시 특수부대 운영, 광주시민 폭도로 몰아" 주장 icon2030 워너비 시계 ‘다니엘 웰링턴’, 국내 백화점 1호점 오픈 icon윤지오 "장자연 사건, 다른 이슈로 묻혀 속상"...국민청원 동의 '20만' 돌파 icon트와이스 나연-소녀시대 태연, 화이트데이에 사탕 주고픈 아이돌 공동 1위 icon지하철 7호선 도봉산 터널서 탈선...열차 중단돼 퇴근길 시민들 혼잡 iconSBS "씨엔블루 이종현 '정준영 몰카 사건'과 무관? 동영상 받고 여성 물건 취급" icon승리, 상습 성매매 알선 및 라스베이거스 도박 의혹 제기 "한 명당 1000만원" icon설민석 "'임을 위한 행진곡' 故윤상원 열사 추모곡, 누명 벗어야 해" icon이승연, 김진우↔송원석 페이스오프 사실 눈치챘다...다시 유전자 검사(왼손잡이아내) icon하석진 "이한열 열사 사건 당시 母와 시위 현장 방문, 매캐한 기억"(어쩌다어른) icon'스포트라이트' 김용장 "5.18 북한 특수군 600명 설? 지만원 잘못알고 있는 것" icon신순용 소령 "5.18 광주교도소 습격? 광주시민들 죽을 것 알고도 10여차례 왔다" icon정준영 변호사, 2016년 경찰에 '허위 의견서' 제출 및 경찰 동조 의혹 제기 icon캡틴마블 합류 '어벤져스: 엔드게임', 메인 예고편 오늘(14일) 전세계 동시공개 icon'김학의 별장 성접대' 영상 속 피해여성 "윤중천 마련 오피스텔 수시로 찾아 성폭행" icon유재석, 전현무-한혜진 결별 의식? "혼자라는 말 하지말자" icon이종현, 승리 정준영 용준형 최종훈과 '단독방' 멤버였다..."빨리 여자 넘겨요" icon숙행, 제니 'SOLO' 트로트 버전으로 11♥...조영수 "'하여가'에서 장점 보였다" icon송가인 '미스트롯' 예선 진, 지원이·숙행·안소미·박민이 추가합격..본선진출 icon최원영, 찬희 '스카이캐슬' OST에 댄스 도전...깜짝 문워크까지 (ft.김병철 탈춤) icon김병철-최원영 "각각 송중기-박보검에 심쿵했다"(해피투게더4) icon라이관린 "워너원 활동 때, '족발' 발음 실수 할까봐 보쌈 먹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