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거리의 만찬’ 이탄희 전 판사 “판사 블랙리스트 거부하고 사표 제출”

이탄희 전 판사가 출연했다.

15일 방송된 KBS 1TV ‘거리의 만찬’에는 사법농단을 최초로 밝힌 이탄희 전 판사가 출연해 당시의 이야기를 전했다.

사진=KBS 1TV '거리의 만찬'

김윤아는 “그런데 판사 블랙리스트가 있는 건 어떻게 알게 된 건가요”라고 물었다. 오지원 변호사는 “그게 이 사건의 처음이자 시작이었는데요 남편이 법원행정처에 발령을 받아서 인사를 하러 간 자리에서 ‘뒷조사 파일이 있다, 너무 놀라지 마라’ 이런 말을 듣게 된 거예요”라고 전했다.

그러나 이탄희 판사는 사직서를 제출해가면서까지 부당한 지시를 거부했다. 그리고 이를 계기로 세상에 판사 블랙리스트가 드러나게 됐다. 이탄희 전 판사는 “이 문건을 작성한 기관이 (법원행정처) 기획조정실이라는 곳인데, 여기는 판사들의 인사 정보를 수집하거나 관리할 권한이 없는 곳이에요”라고 설명했다.

이어 화면에는 실제 판사 블랙리스트의 실체가 공개되며 출연진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명의’ 안상훈 교수 “성인 4명 중 1명이 지방간, 술 안 마셔도 발병한다” icon‘스페인 하숙’ 유해진, ‘순례자여권’ 도장누르다..."여기 완전 역대급" icon‘명의’ 안상훈 교수 “간성혼수, 심할 경우 깊은 혼수상태에 빠지기도” icon유해진, 빗나가는 못질에 “이런거에 세월을 느껴야겠어?”맥가이버의 고충 icon배정남, 김이 안 구워져 당황...“그냥 먹어도 맛있겠다” 횡설수설 icon당진 강풍 토네이도급 파급력…순식간에 날아간 제철소 슬레이트 지붕 icon차승원, 스페인산 파 ‘릭’에 당황..."두꺼운게 알로에 껍질이야" icon‘궁금한이야기Y’ 서귀포시 복지원 원장 “장애인=귀신들린 사람” 비유 icon‘스페인하숙’ 차승원·유해진·배정남, 그림같은 숙소에 감탄...“완전궁전이네” icon‘해볼라고’ 장진우, 창업 초보들에 팁 “월세 아끼려 고층하면 망해” icon‘나혼자’ 성훈, 한혜진·전현무 결별 후 첫 녹화 “이름 언급하면 안 되냐” icon‘나혼자’ 이시언 “고래싸움에 새우등 터져”…박나래, 한혜진·전현무 연락 언급 icon‘고등래퍼3’ 양승호·오동환, 이상 ‘거울’로 마임무대...더콰이엇 “흡입력 장난아니야” icon‘나혼자산다’ 기안84, 야시장 옷가게에서 1500HKD(홍콩달러) 지출 icon‘고등래퍼3’ 강현준·김호진, ‘눈’ 무대...“키드밀리 사준 카메라” 가사에 ‘환호’ icon‘나혼자산다’ 기안84 “삶의 묘미? 진면모?” 말실수에 박나래 발끈 icon‘고등래퍼3’ 윤현선·김민규, ‘별헤는밤’...진정성있는 무대로 ‘감동’ icon'거문도 포탄' 해군, 주민 신고받고 녹슨 폭발물 긴급 처리 icon[오늘날씨] 아침 반짝 추위, 수도권 제외 대부분 미세먼지 농도 보통 icon차승원 유해진 '스페인하숙' 첫방, 시청률 7.6%...더 농익어져 돌아왔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