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고등래퍼3’ 이진우·강민수, 정호승 ‘고래를 위하여’...코드쿤스트 "덩치값하는 무대" 극찬

이진우와 강민수가 정호승 '고래를 위하여'를 무대 위에 올렸다. 

사진=Mnet '고등래퍼3' 캡처

15일 방송된 Mnet ‘고등래퍼3’에서 이진우와 강민수가 1차 팀 대항전을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행주와 보이비 팀의 이진우, 김민수 콤비는 정호승의 시 ‘고래를 위하여’의 일부 ‘푸른 바다에 고래가 없으면 푸른 바다가 아니지’가 좋다고 말하며 “고등래퍼3에 우리가 없으면 안된다는 뜻”이라며 자신감을 보여줬다. 두사람은 죽이 척척 맞으며 무대 준비를 일사천리 끝냈다.

이어 경연 당일 날 리허셜 무대에서 두 사람은 조금 소극적인 모습을 보여 상대편을 의아하게 만들었다. 양승호와 오동환은 “우리가 이기겠다”고 자신하기도.

하지만 이들의 리허셜을 보던 멘토 행주는 ”감춘 친구들은 감춰봤자 티가 나요“라며 실력을 감추는 두 사람의 속내를 파악해 기대감을 올렸다.

그리고 본 경연 무대에서 두 사람은 ”물 만난 고래 두 마리를 위해“를 연발하며 중독성 있는 무대를 보여줘 관객들에게 열띤 호응을 받았다. 이어 두 사람은 마주 보고 카리스마 넘치는 랩을 내뱉으며 무대를 최고조로 달아 오르게 만들었다. 코드쿤스트는 “진짜 덩치값하는 무대”라며 극찬했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임라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