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하나뿐인 내편’ 차화연, 송원석 정체 알았다 “송회장 손자? 빵집 알바야”

오은영(차화연)이 태풍(송원석)의 정체를 알았다.

사진=KBS2 '하나뿐인 내편' 캡처

17일 방송된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 왕대륙(이장우)의 가족들이 태풍의 정체를 알게 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오은영은 왕대륙과 왕진국을 만나러 왔다가 송회장과 그의 손자 이태풍이 회사를 나오는 모습을 보게됐다.

오은영은 태풍을 이미 강수일(최수종) 가게에서 알바로 봤던 차에 그가 송회자의 손자라는 것에 크게 놀랐다.

이를 왕대륙에게 묻자 대륙은 “안다. 송회장의 손자다”라고 긍정했다. 이어 오은영은 “도란이(유이)는 송회장 손자만나고 너는 장소영도 차고 어쩔 거야?”라고 물었지만 대륙은 “그냥 평생 독신으로 살거예요”라고 대꾸하고 나가버렸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임라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