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이장우, 사표내다 “한국떠나고 싶어요”...윤진이 “오빠 좀 잡아줘요” 애원

이장우가 유이를 못 잊어 한국을 떠나려고 한다.

사진=KBS2 '하나뿐인 내편' 캡처

17일 방송된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 이장우가 사표를 냈다.

병실에서 나온 왕대륙은 곧장 회사로 갔다. 그는 걱정하는 왕진국(박상원)에게 “괜찮습니다. 회장님께 드릴 말씀이 있어서 왔습니다”라며 사직서를 냈다. 이에 왕진국이 놀라자 그는 “아버지, 당분간 한국 떠나있고 싶어요”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장다야(윤진이)는 김도란(유이)를 찾아갔다. 장다야는 “대륙 오빠, 내일 저녁 비행기로 한국을 떠난대요. 이번에 나가면 언제 들어올지 모른대요”라며 “이런 얘기하면 주제넘은 거 아는데 대륙 오빠는 형님밖에 없어요”라며 울면서 왕대륙을 잡아달라고 했다.

이에 김도란은 “그런 얘기라면 듣고 싶지 않아요”라고 말했지만 흔들리는 눈을 숨길 수 없었다. 장다야는 “저 형님한테 못된 짓 많이 했잖아요. 저 이제 형님한테 잘하고 싶어요. 저한테 다시 기회주세요”라고 애원했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임라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