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버닝썬’ 이문호 대표, 마약 의혹+승리 논란 해명 “마녀사냥 정말 대단하다”

17일 클럽 버닝썬 이문호 대표가 주간경향과의 인터뷰에서 마약 투여 혐의 등 각종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내가 약쟁이인데 경찰에 모발과 소변을 주겠느냐”며 과거 경찰 조사를 받았다는 루머를 부인했다. 이어 “나는 김상교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려고 경찰에 자발적 협조한 것이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조사 결과 마약 관련 성분이 아무 것도 나오지 않았다. 양성 반응이 나온 것도 마약 종류 6~8가지 중 하나만 나왔다. 그것도 다퉈볼 부분이 있다”고 주장했다.

승리와 버닝썬 지분에 대해서는 “승리는 내 친구다. 내가 버닝썬의 틀을 짜고 나서 승리에게 함께하자고 제안했다. 나는 버닝썬 지분을 10% 가지고 있고 승리는 20%를 가지고 있다”며 “승리의 3년 전 메신저 대화 내용이 죄가 된다면 대한민국 남성들은 다 죄인 아닌가. 그리고 성매매가 이뤄진 것도 아니고 장난친 것만으로 이렇게”라며 말끝을 흐렸다.

그러면서 그는 “2015년 일을 내가 어떻게 알겠는가. 나는 현재 언급되는 승리의 단체 대화방에 있지도 않았다”고 목소리 높였다. 이문호 대표는 그와 관련한 증권가 사설 정보지(지라시)와 관련한 내용에 대해서 “지금 내가 사람을 죽인 것처럼 돼 있다. 주식으로 사기 쳐서 피해자가 스스로 죽게 만들었다고 나온다. 마녀사냥이라는 게 정말 대단하다”고 말했다.

사실여부에 대해 이 대표는 “나는 호스트바에 다닌 적도 없고 나이트클럽 웨이터도 한 적이 없다. A고등학교를 3학년 1학기까지 다니다 B고등학교에서 졸업했고 이후 일본 교환학생으로 8개월 정도 있다 한국에 돌아와 21세 때부터 쇼핑몰을 운영했다”며 “1년 정도 일없이 놀다 파티플래너 에이전시를 운영했다. 아레나로부터 스카우트 제의가 들어와 그때 처음 클럽에 상주하며 일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문호 대표는 6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와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정밀감정 결과 이문호 대표의 소변과 모발에서 일부 마약류에 관한 양성반응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18일 컴백 백예린, 감수성 가득한 일기장 속 이야기 'Our love is great' icon위메프 반값특가, 오늘(18일)부터 일주일간 진행...50% 할인 가능 icon투모로우바이투게더, '어뿔자’ 안무버전 MV...밝은 에너지 속 유니크 퍼포먼스 icon[오늘날씨] 오후부터 흐림+일교차↑, 제주지역 밤 ‘비’ 예고 icon박지훈, 첫 솔로앨범 'O'CLOCK' 트랙리스트 공개...타이틀곡은 'L.O.V.E' icon올해 첫 MCU ‘캡틴 마블’ 450만 돌파, 12일째 韓박스오피스 1위 icon윤총경 "몽키뮤지엄 신고 내용 알아봐달라" 부하 경찰에 전화...해결사 자처 icon"한층 물오른 비주얼"...아이즈원(IZ*ONE), 4월1일 '하트아이즈'로 컴백확정 icon알레르망, 박신혜와 함께한 ‘수면의 감촉’ 2종 TV광고 ‘눈길’ icon여행지 감성 스마트폰 케이스에...슈피겐코리아, ‘씨릴’ 론칭 icon무대 뒤로 떠나는 특별한 여행...롯데콘서트홀 스테이지 투어 icon식탁에 올라온 春...외식업계, 향긋한 ‘봄나물’ 메뉴 풍성 icon‘다큐3일’ 청주 삼겹살거리 축제, 3월3일에 다양한 이벤트로 풍성 icon‘SBS스페셜’ 유정우, 강원도 복지시설 회상에 "도망치려고도 했다" icon채용사 10곳 중 3곳만 면접비 현금 지급, "기업 이미지 개선에 도움돼" icon‘로맨스는 별책부록’ 이나영X이종석, ‘겨루’도 사랑도 지켰다!...동시간대 1위로 마무리 icon성인남녀 94%는 단톡방 이용 중, 82% "알림·답장요구·대화부담 스트레스" icon제이슨 데룰로, 19일 ‘배철수의 음악캠프’ 출연...엑소 레이-NCT127 협업 눈길 icon'하나뿐인 내편', 마지막회 시청률 50% 돌파는 실패...48.9%로 유종의 미 icon송다은 측, 승리 ‘버닝썬’ 논란에 “개인적 친분 확대해석, 명예훼손시 법적대응” icon취업마지노선, 男 31.8세-女 29.9세...취준생 공백기 평균 17.4개월 icon'불법촬영 유포' 정준영, 비공개 2차 출석...밤샘 조사 후 귀가 "구속영장 검토" icon‘슈돌’ 나은X윌리엄X이안, 성장통 이겨낸 첫째들...랜선이모-삼촌 뭉클 icon'황제 비주얼' 황민현, 첫 단독화보서 팔색조 매력 icon‘더 뱅커’ 김상중X채시라X유동근, 연기대상 수상자 포스 작렬...메인포스터로 압도 icon헤이즈, 신곡 ‘쉬즈 파인’ MV 티저영상 공개...첫 정규앨범 기대 ↑ icon"윤 총경은 실세 경찰"...김태우, 전 청와대 수사관 주장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