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뮤직
제이슨 데룰로, 19일 ‘배철수의 음악캠프’ 출연...엑소 레이-NCT127 협업 눈길

제이슨 데룰로가 ‘배철수의 음악캠프’에 뜬다.

사진=7SIX9 엔터테인먼트 제공

17일 팝스타 제이슨 데룰로가 마이클 잭슨 헌정앨범 ‘더 그레이티스트 댄서’ 첫 번째 싱글 ‘렛츠 셧업 앤 댄스(LET’S SHUT UP & DANCE)’ 국내 홍보를 위해 내한했다.

‘Wiggle’을 비롯해 ‘Want To Want Me’ ‘Swalla’ ‘Talk Dirty’ 등의 히트곡으로 전세계 수많은 팬을 거느린 제이슨 데룰로는 19일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녹음에 참여해 청취자들과 인사를 나눈다. 특히 국내 최고 팝 음악 전문 DJ 배철수와 함께 어떤 깊이있는 이야기를 나눌지 벌써부터 음악 팬들의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18일 오후 2시 30분부터는 서울 광화문 북측 광장에 운영 중인 KT 5G 체험관에서 제이슨 데룰로와 세계적 뮤직 레이블 7SIX9 엔터테인먼트의 제리 그린버그 회장의 방한 기념 기자회견이 진행된다.

제이슨 데룰로는 이번 기자회견을 통해 KT 5G 홀로그램으로 이전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던 느낌과 마이클 잭슨 헌정앨범 프로젝트 참여 소감, 엑소 레이·NCT 127과의 협업 소감 등도 상세하게 털어놓을 예정이다.

제이슨 데룰로와 함께 공식 방한일정을 소화할 예정인 제리 그린버그 회장은 미라지레코드사의 회장이었고 AC/DC, 레드제플린, 마이클 잭슨의 프로듀서이자 친구였으며 전세계 음반계의 살아있는 전설이다. 또 마이클 잭슨 헌정앨범 프로젝트를 총기획했으며 이번 방한을 통해 K팝의 중심인 한국에서 새로운 프로젝트 및 아티스트와 관련한 구상을 이어갈 계획이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성인남녀 94%는 단톡방 이용 중, 82% "알림·답장요구·대화부담 스트레스" icon‘로맨스는 별책부록’ 이나영X이종석, ‘겨루’도 사랑도 지켰다!...동시간대 1위로 마무리 icon채용사 10곳 중 3곳만 면접비 현금 지급, "기업 이미지 개선에 도움돼" icon‘버닝썬’ 이문호 대표, 마약 의혹+승리 논란 해명 “마녀사냥 정말 대단하다” icon18일 컴백 백예린, 감수성 가득한 일기장 속 이야기 'Our love is great' icon위메프 반값특가, 오늘(18일)부터 일주일간 진행...50% 할인 가능 icon투모로우바이투게더, '어뿔자’ 안무버전 MV...밝은 에너지 속 유니크 퍼포먼스 icon[오늘날씨] 오후부터 흐림+일교차↑, 제주지역 밤 ‘비’ 예고 icon박지훈, 첫 솔로앨범 'O'CLOCK' 트랙리스트 공개...타이틀곡은 'L.O.V.E' icon올해 첫 MCU ‘캡틴 마블’ 450만 돌파, 12일째 韓박스오피스 1위 icon윤총경 "몽키뮤지엄 신고 내용 알아봐달라" 부하 경찰에 전화...해결사 자처 icon"한층 물오른 비주얼"...아이즈원(IZ*ONE), 4월1일 '하트아이즈'로 컴백확정 icon알레르망, 박신혜와 함께한 ‘수면의 감촉’ 2종 TV광고 ‘눈길’ icon여행지 감성 스마트폰 케이스에...슈피겐코리아, ‘씨릴’ 론칭 icon'하나뿐인 내편', 마지막회 시청률 50% 돌파는 실패...48.9%로 유종의 미 icon송다은 측, 승리 ‘버닝썬’ 논란에 “개인적 친분 확대해석, 명예훼손시 법적대응” icon취업마지노선, 男 31.8세-女 29.9세...취준생 공백기 평균 17.4개월 icon'불법촬영 유포' 정준영, 비공개 2차 출석...밤샘 조사 후 귀가 "구속영장 검토" icon‘슈돌’ 나은X윌리엄X이안, 성장통 이겨낸 첫째들...랜선이모-삼촌 뭉클 icon박서준, 亞영화계 주목...AFA 라이징스타상 수상 “다양한 국가서 작품 해보고파” icon'황제 비주얼' 황민현, 첫 단독화보서 팔색조 매력 icon‘더 뱅커’ 김상중X채시라X유동근, 연기대상 수상자 포스 작렬...메인포스터로 압도 icon헤이즈, 신곡 ‘쉬즈 파인’ MV 티저영상 공개...첫 정규앨범 기대 ↑ icon’어벤져스: 엔드게임‘, 메인예고편 조회수 2700만회 돌파...개봉 전 역대급 화력 시작 icon"윤 총경은 실세 경찰"...김태우, 전 청와대 수사관 주장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