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①] ‘별책부록’ 위하준 “손예진X배두나X이나영과 연기, 친구들한테 욕 먹었어요”

착한 감성의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이 종영을 맞이했다. 이보다 지서준 역에 잘 어울리는 ‘반듯한’ 청년이 또 있을까. 2015년 영화 ‘차이나타운’으로 데뷔한 위하준은 지난해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누나’, 영화 ‘곤지암’으로 꽉 찬 한해를 보냈다. 그리고 올해 초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을 통해 서브남주로 급부상하며 필모그라피를 성실하게 채워나가고 있다.

“드라마 첫 주연이다 보니까 걱정이 많았어요. 이종석, 이나영 선배랑 호흡을 하는 것도 그렇고 여러가지 부분에서 다 신경이 많이 쓰였죠. 조금이라도 해를 끼치면 안되는데 하는 마음이 있었어요. 그래도 많은 시청자분들이 관심가져주시고 사랑해주셔서 기쁘고 뿌듯한 마음이에요. 많이 배우고, 많이 느끼고 행복했습니다”

위하준은 손예진, 이민정의 소속사인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소속이다. ‘예쁜누나’에서는 손예진의 남동생으로, ‘최고의 이혼’에서는 배두나을 짝사랑하는 연하남으로, 그리고 ‘로맨스는 별책부록’에서는 이나영의 썸남으로 분했다. 신예 중에 아마도 가장 기라성같은 선배들과 많이 호흡해본 배우가 아닐까. 위하준은 “너무 큰 복이죠. 친구들한테는 욕먹고 있어요. 무슨 복을 타고 났냐고 하더라고요. 배우로서는 너무 영광이에요”라고 전했다.

사실 위하준이 ‘별책부록’에서 보여준 지서준 캐릭터는 지금까지 로맨스 드라마들이 답습해온 뻔한 캐릭터가 될 수도 있었다. 하지만 위하준은 상대에 따라 온도차가 극명한 캐릭터를 유려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제가 봐도 지서준은 뭔가 알 수 없는 인물인 거 같아요. 상당히 스윗하다가도 냉정해지고, 해린(정유진)이랑 붙을 때는 유치해지기도 하잖아요. 지금까지의 로코 속 캐릭터들과 차별화라기보다 정확하게 그런 면을 보여드리자고 생각했던 거 같아요”

무엇보다 위하준에게 넘어야 할 벽은 자기자신이었다. ‘별책부록’ 바로 전에 출연했던 ‘최고의 이혼’에서와 캐릭터 설정이나 상황이 어느 정도 겹치는 부분이 있었기 때문.

“배두나 누나도, 이나영 누나도 저랑 띠동갑이예요. 저는 스윗하고 다정한 연하남을 연기해야 했구요.비슷할 거 같기도 하고 어떤 차이를 둬야하나 생각했어요. ‘최고의 이혼’에서는 분량이 적기도 했지만 (짝사랑하는) 그런 모습만 보였거든요. 반면에 ‘별책부록’은 망가지는 모습도 있고, 은호(이종석)와 있을때 유치한 애같기도 해서 자연스럽게 차이가 생겼던 거 같아요”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정직하게 시청률이 상승했다. 한 계단씩 밟아 올라가며 14회에서는 6%대를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장르물과 가족극이 주도권을 잡고 있는 주말 안방극장에서 로맨틱 코미디 장르로는 박수를 받을만한 성적표다.

“시청률도 오르고 하니까 뿌듯했어요. 시청자 입장에서 봐도 재미있더라고요. 배우로서는 뭔가 더 아쉬움이 있는 거 같아요. 정유진 누나랑 붙는 신이 많아지면서 귀엽고 사랑스럽게 봐주시니까 더 했으면 좋지 않을까 싶기도 했어요”

물론 남녀간의 연애가 중점이 된 드라마기는 하지만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출판사, 그리고 책에 대한 이야기다. 책 한권에 울고웃는 사람들의 이야기에 시청자들은 자신의 회사생활과 비교하며 공감했다. 위하준은 북디자이너라는 다소 생소한 직업을 연기했다.

“전시나 그림 쪽에 크게 관심이 없었는데 지서준을 맡으면서 전시회도 가보게 됐어요. 그런 부분에 계속 관심을 갖게 된 거 같아요. 꼭 드라마를 해서는 아니지만 친구들도 독서를 점점 많이 하고, 그러다보니 책에 대한 이야기도 많이하게 되더라고요. 예전에는 책에 크게 관심이 없었거든요. 책을 대하는 태도 자체가 많이 바뀐 거 같아요. 아직은 여유가 없어서 책을 많이 읽지는 못하고 전시를 많이 보러 다녀요”

어느 신인이나 그렇겠지만 위하준은 말 한마디, 행동 하나 신중하려는 노력이 보였다. 이에 위하준은 “말을 잘 못해요. 그래서 말하는데 조심스러워요, 말주변이 없다 보니”라고 답했다. 그럼에도 연기에 대한 질문에는 망설이지 않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저도 밟고 싶었던 루트를 밟은 거 같고 있는 거 같아서 너무 감사하고, 운도 따라줬다고 생각해요. 지금도 욕심은 크게 없어요. 지금처럼 차근차근 올라가고 싶습니다”

 

②에 이어집니다.

사진=엠에스엔터테인먼트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조들호2' 박신양-고현정, 법정서 치열한 공방전 예고 '두 맹수의 포효 시작' icon[인터뷰②] ‘별책부록’ 위하준 “‘예쁜누나’ 포상휴가로 첫 해외여행, 20대가 너무 아까워요” icon‘미쓰코리아’ 마크 리퍼트-조니 맥도웰, 이역만리서 한국음식♥ 공개 icon간혈적 단식부터 저탄고지까지...봄맞이 다이어트 '필수 식음료'는? icon‘눈이부시게’ 남주혁 “26살 동갑내기 준하의 고민, 공감할 수 있었다” icon롯데시네마, 아르바이트생 ‘드리미’ 감동 이벤트 진행...장학금+호텔숙박권 제공 icon슈퍼주니어 예성, '은근한 복근 노출'로 섹시美 발산 icon콘서트·전시회·쿠킹클래스·세미나...복합문화공간 ‘레꼴뜨 0318’ 개관 icon방탄소년단·모모랜드·아이즈원 등, SBS '슈퍼콘서트' 1차 라인업 확정 iconCJ CGV, 국가고객만족도 영화관 부문 1위 선정...4DX 外 차별화 이끌어 icon"스펙터클 연출+넘사벽 퍼포먼스" 태민, 단독 콘서트 성료...1만 5천명 열광 icon소유진, 테팔청소기 모델 발탁...청소는 '백주부'보다 전문가 icon강예원 ‘왓칭’, 올해 호러퀸 등극?...긴장감↑ 메인포스터 공개 icon‘60일, 지정생존자’ 지진희X이준혁X허준호, 연기력으로 무장한 믿보배 라인업 icon방탄소년단·트와이스, 최애돌 3월 기부천사 등극...최고 누적은 강다니엘 icon‘장난스런 키스’ 왕대륙X프랭키첸, 무대인사 예매 매진...로코 흥행 케미 입증 icon‘미스 스티븐스’ 티모시 샬라메 "내 연기여정의 프롤로그"...최초 극장개봉 icon군인권센터 ‘성접대 의혹’ 승리 입영연기 촉구 “징병은 징역 아니야” icon꺌랑, 오늘(18일) 오전11시-오후7시 新롤업박시티 판매...취향별 선택 가능 icon김재중, AFA 넥스트 제너레이션상 수상....깜짝 오프닝 무대까지 장식 icon표창원 의원 ”‘버닝썬 사건’ 윤총경 혼자 해결 가능...이제 검찰에 맡겨야“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