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애니 ‘로스트 버터플라이’ ‘정글북’...‘캡틴마블’ & 韓영화 틈새공략

올해 첫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 영화 ‘캡틴 마블’이 450만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하고 있다. 20일 개봉하는 ‘돈’ ‘우상’ ‘악질경찰’이 한국영화의 힘을 보여줄 준비를 마친 가운데 키덜트를 사로잡을 애니메이션 2편이 21일 개봉해 틈새공략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페이트 스테이 나이트 헤븐즈필 제2장 로스트 버터플라이' 포스터

# ‘페이트 스테이 나이트 헤븐즈필 제2장 로스트 버터플라이’

‘로스트 버터플라이’는 10년 마에 후유키시에서 시작된 성배전쟁의 이야기를 다룬다. 이 전쟁으로 3대 가문 중 하나인 마토 가문은 당주 마토 조켄의 참전으로 인해 일그러지고 뒤틀리고 어긋나버렸다. ‘로스트 버터플라이’는 전작 ‘페이트 스테이 나이트 헤븐즈필 제1장 프레시지 플라워’의 스도 토모노리 감독이 다시 메가폰을 잡아 일본 특유의 액션 애니메이션 느낌을 물씬 살렸다.

19일 기준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로스트 버터플라이’는 예매율 8위에 올랐다. 애니메이션 중 1위이며 ‘돈’ ‘우상’ ‘악질경찰’에 이어 동시기 개봉작 4위다. 15세 관람가인 만큼 청소년은 물론 어른들도 즐길 수 있는 애니메이션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정글북: 마법 원정대' 포스터

# ‘정글북: 마법 원정대’

‘정글북’은 평화로운 마을을 습격한 하이에나들이 마을의 식량을 빼앗고 사바의 엄마와 마을 사람들을 가둬버리면서 사바가 전설 속 영웅을 찾기 위해 늑대 영웅 리키와 모험을 떠나는 이야기를 담았다. 모험 중 저주에 걸린 마법원정대를 만난 사바와 리키가 그들과 힘을 합쳐 앞으로 벌어질 일들을 해결한다.

이 애니메이션은 제54회 히혼국제영화제에서 ‘앙팡 테러블’ 작품상(12세 미만)을 거머쥐었고 제10회 아시아 태평앙 스크린 어워드 최우수 애니메이션상 후보에 올랐다. 그만큼 ‘정글북’은 해외 유수 영화제는 물론 평단의 호평을 받은 작품이다. 어린이들이 좋아할 동물들이 출연하고 마법이 펼쳐지는 환상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루드윅: 베토벤 더 피아노’ 이주광, 강렬한 캐릭터 포스터...고뇌하는 거장 icon‘한끼줍쇼’ 효민, 교남동 한끼에 인지도 굴욕 “혹시 ‘롤리폴리’ 아세요?” icon신예 송원석 "'하나뿐인 내편' 태풍으로 성장, 잊지 않고 보답할 것" icon집안가득 ‘봄기운’...공간 따뜻하게 만드는 ‘인테리어’ 아이템 PICK icon아이패드 미니·에어, 3년만에 새 제품 출시…애플펜슬 지원 icon컴백 앞둔 아이즈원, 오늘(19일) '아이돌룸' 녹화...4월2일 방송예정 icon일동후디스, 키덜트 취향저격 ‘후디스 하이봉X육포 키즈 체험단’ 이벤트 진행 icon브랜뉴에이, 브랜뉴뮤직 서브레이블 新 아티스트 '빈센트블루' 콘셉트 화보 첫 공개 iconKFC, ‘굿바이 블랙라벨 폴인치즈버거’ 세트업 프로모션 진행...고객♥ 보답 icon맥케이지, 캘리포니아 자연 담은 ‘2019 SS컬렉션’ 눈길 icon박나래, '나 혼자 산다' 수제 향초로 지난달 환경부 행정지도 "모두 수거 조치" icon롯데百, 음향전문매장 ‘아이디어&펀’ 오픈...뱅앤올룹슨-보스 外 제품 눈길 icon빅스 혁 "의미 있고 좋은 취지의 덧마루 프로젝트 동참할 수 있어 기뻐" icon신민아, 이정재와 호흡...‘보좌관’서 걸크러쉬 초선의원 맡는다 icon모모랜드, 새 앨범 '쇼미' MV 티저서 엉뚱 발랄매력...타이틀곡 뭐길래 icon왕종명 앵커, 윤지오 실명 요구에 시청자 폭발...‘하차’ ‘사과’ 게시판 도배 icon버닝썬 이문호, 오늘(19일) 구속여부 판가름…취재진 질문에는 ‘묵묵부답’ icon세종문화회관, 국악·연극·오페라 등 풍성한 봄공연 프로그램 ‘세종당과’ icon‘오늘도 배우다’ 김용건, 로버트 드 니로에 연기지도? “연기가 획일적이다” icon‘국정농단 혐의’ 안종범, 오늘(19일) 구속기간 만료로 석방...대법원 재판 예정 icon아동수당, 만 6세 미만 ‘모든 아동’ 月 10만원 지급…신규 대상자는 신청필수 icon김경수 2심 재판부, 불공정 재판 우려에 “어떤 예단도 갖지 않을 것” icon김혜자X한지민, ‘눈이 부시게’ 아름다운 ‘혜자’의 피날레 icon김지인X서혜원X조혜주 ‘한입만 시즌2’, 공개 열흘만에 100만뷰 돌파 icon[현장] 정세운 "'싱어송라이돌' 수식어, 나를 따라오게 만들고 싶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