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빙의’ 송새벽, 조한선 넘으니 연정훈…“악연은 이제 시작이다”

연쇄살인마에 빙의된 연정훈은 무슨 일을 꾸미고 있는 것일까.

지난 14일 방송된 OCN 수목 오리지널 ‘빙의’(극본 박희강/연출 최도훈/제작 데이드림) 4회에서는 연쇄살인마 황대두(원현준)가 선양우(조한선)에게서 재벌 2세 오수혁(연정훈)에게로 옮겨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빙의된 오수혁이 사건이 종결된 후 모처럼 여유로운 주말을 보내고 있는 강필성(송새벽)을 찾아간 엔딩이 충격을 더했다.

사람에 빙의돼 살아가는 황대두의 첫번째 빙의자는 선양우였다. 강필성 역시 황대두 빙의 사실을 모른 채 선양우에게 “황대두 코스프레 하니까 재밌어?”라고 할 뿐. 그러나 5회 예고 영상에서는 황대두와 대면한 강필성이 포착됐다.

“정말 거지같지 않아? 그래서 증명해주려고”라며 섬뜩하게 웃는 황대두와 그런 그를 보며 울부짖는 강필성. 과연 그가 어떻게 황대두의 영혼을 보게 됐는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강필성과 황대두가 격렬하게 부딪힐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오늘(19일) 공개된 스틸컷에서는 오수혁이 정체불명의 의식을 치르고 있다. 붉은 조명으로 둘러싸인 방안, 초에 불을 켜고, 사람 모양의 작은 인형에 손을 올린 채 알 수 없는 주문을 외우는 것도 모자라, 사진을 태우기까지. “니들도 다 똑같다는 것”을 증명하려는 황대두가 오수혁의 몸을 빌려 무슨 일을 꾸미는 것인지 궁금증이 모아졌다.

이에 제작진은 “촉 좋은 형사 강필성과 20년 만에 세상으로 돌아온 연쇄살인마 황대두와의 악연은 이제 시작일 뿐”이라고 귀띔하며, “내일(20일) 밤, 선양우의 죽음으로 사건이 종결되고, 평소와 같은 일상을 보내고 있던 강필성 앞에 그의 촉을 건드리는 새로운 사건이 발생한다”라고 예고했다.

‘빙의’ 제5회, 오는 20일 수요일 밤 11시 OCN 방송.

사진=OCN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동네변호사 조들호2’ 고현정이 또? 박신양, 테러 당한 김명국 모습에 충격 icon김남길X이하늬, 촬영장에서 깜짝 생파! ‘열혈사제’ 훈훈한 팀워크 icon김지인X서혜원X조혜주 ‘한입만 시즌2’, 공개 열흘만에 100만뷰 돌파 icon김혜자X한지민, ‘눈이 부시게’ 아름다운 ‘혜자’의 피날레 icon김경수 2심 재판부, 불공정 재판 우려에 “어떤 예단도 갖지 않을 것” icon아동수당, 만 6세 미만 ‘모든 아동’ 月 10만원 지급…신규 대상자는 신청필수 icon‘국정농단 혐의’ 안종범, 오늘(19일) 구속기간 만료로 석방...대법원 재판 예정 icon‘오늘도 배우다’ 김용건, 로버트 드 니로에 연기지도? “연기가 획일적이다” icon버닝썬 이문호, 오늘(19일) 구속여부 판가름…취재진 질문에는 ‘묵묵부답’ icon세종문화회관, 국악·연극·오페라 등 풍성한 봄공연 프로그램 ‘세종당과’ icon왕종명 앵커, 윤지오 실명 요구에 시청자 폭발...‘하차’ ‘사과’ 게시판 도배 icon소지섭, 아시아 6개국 팬미팅 투어 성황리에 마무리 “좋은 연기로 보답할 것” icon‘아이 엠 마더’, 액션장인 ‘테이큰’ 피에르 모렐 감독의 귀환!…메인포스터 공개 icon‘콜레트’ 키이라 나이틀리 패션으로 읽는 심리변화! 벨에포크 스타일링 ‘눈길’ icon[현장] 정세운 "'싱어송라이돌' 수식어, 나를 따라오게 만들고 싶었다" icon박한별, 유리홀딩스 유인석 논란에 “함께 책임 통감”…’슬플때 사랑한다’ 하차 NO icon‘사이코메트리 그녀석’ 박진영X신예은, 2년만의 재회→본격 공조수사 icon[현장] 정세운 "김윤아, '고잉홈' 리메이크 흔쾌히 허락 감사했다" icon[인터뷰] ‘악질경찰’ 전소니 “세월호 이야기로 상업영화 첫 도전, 가치있는 시도” icon[현장] 정세운, 또 한번 '성장·성숙·성공'한 싱어송라이돌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