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불청’ 홍석천, 30살 연예인의 커밍아웃…김혜림 “내가 제일 많이 울었다”

홍석천이 커밍아웃 이야기를 꺼냈다.

1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청춘’에는 어리다면 어릴 수도 있는 서른살의 나이에 유명인으로서 커밍아웃을 해야했던 홍석천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사진=SBS '불타는 청춘'

홍석천은 시간이 소중하다는 김혜림의 말에 “누나 나도 30살 때 커밍아웃 한 거잖아”라며 한창인 나이에 어두운 터널을 지나왔다는 점을 밝혔다.

이에 김혜림은 “누나가 제일 많이 울었어 너 기억 나 안 나”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홍석천은 이제는 추억이 된 옛기억에 “맞아 맞아”라고 고개를 끄덕였다.

김혜림은 “난 그게 너무너무 속상해서”라며 당시만 하더라도 부정적이었던 사회 분위기를 언급했다. 하지만 홍석천은 이런 김혜림을 이해하는 듯 “누난 벌써 이해하니까”라고 전했다.

이어 “사람들은 내가 괜찮을 거라고 생각하나 봐”라며 아직 아물지 않은 상처를 언급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불타는청춘’ 홍석천, 요식업 사업 근황은? “너무 많이 벌려, 몇 개 줄였다” icon‘입맞춤’ 이홍기, 남태현X소유 마이클잭슨 곡 콜라보에 “완벽했다” icon‘눈이부시게’ 김혜자, 남주혁 곁으로 떠났다 “인생은 살 가치가 있습니다” icon양미라 “동생 양지은♥이호 부부와 쌍둥이 저택에서 살고 싶어”(아내의 맛) icon‘아내의 맛’ 홍현희♥제이쓴, 전세자금대출 상담 “5억 빌리면 이자 월 117만원” icon‘눈이부시게’ 김혜자 시계, 남주혁 사라진 유품이었다…고문관이 가로채 icon‘눈이부시게’ 이정은, 김혜자 알츠하이머 증상에 “내가 기억하면 돼” icon‘사람이좋다’ 박남정, 박시은 인기에 뿌듯 “사람들이 딸 안부부터 물어봐” icon‘PD수첩’ 우즈벡 의대 유학생 “기부금 명목으로 5천만원 요구” icon‘PD수첩’ 헝가리 의대 유학원, 월 200만원짜리 선행학습? icon‘불타는청춘’ 송은이, 대왕딸기 크기에 깜짝 “사과 딴 거 아니지?” icon‘불청콘서트’ DJ DOC 출격! 콘서트의 전설이 온다 icon‘불청’ 김부용, 압구정 한식대표로 홍석천과 불꽃튀는 요리대결 icon‘버닝썬 MD’ 애나, 마약류 양성 반응 “엑스터시·케타민 투약” iconMCU ‘캡틴 마블’, 13일째 韓박스오피스 1위 유지...‘이스케이프 룸’ 45만 돌파 icon빅뱅 탑, icon[오늘날씨] 전국 대부분 ‘봄비’ 예고, 오후부터 미세먼지 ‘보통’ icon"물오른 비주얼"...아이즈원 김민주·최예나·권은비, 새 앨범 '하트아이즈' 첫 오피셜 포토 icon"판타지 비주얼 속 쓸쓸함"...박지훈, 타이틀곡 'L.O.V.E' 뮤비 티저 icon왕종명 앵커, ‘뉴스데스크’서 윤지오+시청자 직접 사과 “비판 받아들인다” icon방탄소년단, 美 ‘빌보드 200’ 111위...29주째 메인 앨범차트서 롱런 icon"일 보다 '사람' 싫어 회사 떠난다"...직장인 80%, 퇴사이유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