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잡/재테크
"일 보다 '사람' 싫어 회사 떠난다"...직장인 80%, 퇴사·이직이유

직장인들 사이에서 흔히 하는 말 중에 하나가 ‘일 싫은 것은 버텨도, 사람 싫은 것은 못 버틴다’이다. 최근에는 직장 내 세대 갈등도 이슈가 되면서 조직분위기와 업무 효율성 쇄신을 위해 세대간의 통합과 화합이 HR의 중요한 화두가 되고 있다.  

사람인이 직장인 379명을 대상으로 ‘일과 직장 내 인간관계’에 대해 조사를 실시한 결과, 실제로 직장인의 81%는 ‘일vs사람’ 중 퇴사에 더 영향을 미치는 것은 ‘사람’이라고 답했으며, 업무 관련 스트레스(28.2%)보다 인간관계 스트레스(71.8%)가 훨씬 심하다고 호소했다.

직장 내 인간관계 갈등이 원인이 되어 실제로 퇴사나 이직을 한 경험자도 절반 이상인 54.4%였다. 업무성과에 미치는 영향도 평균 66%로 집계돼 상당히 높은 편이었다.

직장내 인간관계가 어렵다고 느끼는 비율은 62%였으며, 주로 선배(상사)와의 갈등(79.1%)이 후배(부하직원)와의 갈등보다 4배 가까이 많았다.

직장인들이 선배(상사)와 갈등을 겪는 이유 1위로는 ‘업무 분장 등에서 자기에게만 유리한 비합리적인 결정이 잦음’(44%, 복수응답)이 차지했다. 다음으로 ‘자기 경험만을 내세우는 권위적인 태도’(40.4%), ‘업무를 나에게 미룸’(37.6%), ‘사적인 일 부탁, 잔심부름 등 지위를 이용한 갑질’(28.1%), ‘인격모독 발언 빈번’(19.9%), ‘업무 성과를 가로챔’(15.9%) 등의 이유가 있었다.

갈등을 해결하는 방법으로는 ‘가급적 갈등이 생기지 않도록 피한다’(59.6%, 복수응답)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혼자 속으로만 참는다’(42.2%), ‘이직이나 퇴사를 준비한다’(35.5%) 등으로 자신들 보다 높은 지위에 있기 때문에 주로 소극적인 대응이 주를 이뤘다.

선배(상사)와의 갈등은 ‘스트레스 증가’(80.7%, 복수응답)는 물론, ‘퇴사 및 이직 결심’(53.5%), ‘업무 동기부여 약화’(48.9%), ‘애사심 저하’(45%), ‘업무 집중력 저하’(42.2%) 등으로까지 이어져 실제 회사에도 영향을 주고 있었다.

한편 후배(부하직원)와의 관계 갈등을 겪는 이들은 가장 큰 이유로 ‘업무 완성도 부족으로 일을 떠안게 됨’(45.3%, 복수응답)을 꼽았다. 이어 ‘시키는 업무만 하는 등 적극성 부족’(36.3%), ‘철저한 개인주의 성향으로 팀 내 화합이 어려움’(30.3%) 등이 있었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리니지M, 오늘(20일) 정기점검 연장 실시...이벤트+시스템 업데이트 icon맥캘란 ‘테이스팅로드’, 프리미엄 한정판까지 합리적 가격에 ‘시음’ icon방탄소년단, 美 ‘빌보드 200’ 111위...29주째 메인 앨범차트서 롱런 icon왕종명 앵커, ‘뉴스데스크’서 윤지오+시청자 직접 사과 “비판 받아들인다” icon"판타지 비주얼 속 쓸쓸함"...박지훈, 타이틀곡 'L.O.V.E' 뮤비 티저 icon[오늘날씨] 전국 대부분 ‘봄비’ 예고, 오후부터 미세먼지 ‘보통’ icon"물오른 비주얼"...아이즈원 김민주·최예나·권은비, 새 앨범 '하트아이즈' 첫 오피셜 포토 iconMCU ‘캡틴 마블’, 13일째 韓박스오피스 1위 유지...‘이스케이프 룸’ 45만 돌파 icon빅뱅 탑, 병가만 19일에 특혜의혹 제기..."공황장애 때문" icon‘버닝썬 MD’ 애나, 마약류 양성 반응 “엑스터시·케타민 투약” icon‘불청’ 김부용, 압구정 한식대표로 홍석천과 불꽃튀는 요리대결 icon‘불청콘서트’ DJ DOC 출격! 콘서트의 전설이 온다 icon‘불타는청춘’ 송은이, 홍성대왕딸기 크기에 깜짝 “사과 딴 거 아니지?” icon‘PD수첩’ 헝가리 의대 유학원, 월 200만원짜리 선행학습? icon‘PD수첩’ 우즈벡 의대 유학생 “기부금 명목으로 5천만원 요구” icon‘불청’ 홍석천, 30살 연예인의 커밍아웃…김혜림 “내가 제일 많이 울었다” icon‘불타는청춘’ 홍석천, 요식업 사업 근황은? “너무 많이 벌려, 몇 개 줄였다” icon‘입맞춤’ 이홍기, 남태현X소유 마이클잭슨 곡 콜라보에 “완벽했다” icon‘눈이부시게’ 김혜자, 남주혁 곁으로 떠났다 “인생은 살 가치가 있습니다” icon임종헌, 재판서 검사 태도에 발끈 “웃지 마세요” icon알바생이 일하고 싶은 브랜드 ‘男 CGV vs 女 투썸플레이스’ icon승리, ‘마약 투여 혐의’ 비공개 소환조사 진행...경찰 “관련 진술 확보” icon롯데마트, 연중 최저가 ‘와인장터’ 진행...최대 70% 할인 icon버닝썬 MD 애나, 마약 양성반응으로 투약사실 인정...이문호 영장은 기각 icon승리, 성접대-해외원정도박 혐의 부인 “전부 허풍이고 자랑질이었다” icon'배진영 그룹' C9BOYZ(가칭), 4번째 멤버는 김세훈, 매력적인 눈매 소유자 icon'사이코메트리' 경찰 지망생 박진영(GOT7)-시보경찰 신예은 본격 공조 '짜릿한 한방' icon‘이몽’ 임주환, 남성美 물씬 ‘후쿠다’役 완벽 변신...이요원과 러브라인 기대↑ icon'해투4' 진경 "이엘인 줄 알고 따라오는 팬 있어"...이엘 닮은꼴 인증 icon‘그녀의 사생활’ 박민영, 커리어우먼 자태 뽐내...‘아이돌 덕후’ 반전매력 눈길 icon'동네변호사 조들호2' 고현정, 복수전 성공...박신양 손발 묶었다 icon스트레이키즈, 자작곡 신곡 '크로노사우루스' 미리듣기 공개 "시간=괴물" icon'아내의맛' 정준호♥이하정→이휘재-박명수 패밀리까지, 춘계 야유회로 '흥' 폭주 icon뷰티부터 홈데코까지...쿠팡, ‘3월, 예뻐지나 봄’ 기획전 오픈 icon드롭탑, 카카오페이 제휴 프로모션...전메뉴 20% 할인 icon바쁜 아침 간편하게♬ ‘쭉~ 짜먹는’ 간편식 인기 icon치맥·피맥 이어 ‘튀맥’이 뜬다...황금 페어링 주목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