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①] ‘악질경찰’ 전소니 “이선균X박해준 특급 배려에 힘내서 연기했어요”

최근 몇 년 동안 독립영화 스타들이 상업영화 진출에 성공했다. 그 케이스를 발판 삼아 전소니 역시 ‘악질경찰’로 상업영화에 도전했다. 91년생, 적지 않은 나이에 ‘악질경찰’ 미나 역으로 관객들의 관심을 듬뿍 받고있는 전소니는 연기 인생의 새 출발을 맞이했다.

폭파사건 용의자로 몰린 악질경찰 조필호(이선균)의 이야기를 담은 ‘악질경찰’에서 전소니는 사건의 핵심 증거를 가지고 있는 고등학생 미나를 연기했다. 그는 신인답지 않는 포스를 뿜어내며 이선균, 박해준 등 대선배 앞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전소니가 미나를 연기하기까지의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세월호 이야기라는 점이 전소니를 망설이게 했다. 자신이 민감한 부분을 건드려서 마음 아파하지 않을까 하는 걱정 때문이었다.

“이정범 감독님이 처음에 시나리오를 주셨을 때 겁이 났어요. 이 영화가 세월호 이야기를 담고 있잖아요. 세월호 관련 단편영화를 찍은 적은 있었는데 상업영화로서 제가 책임감을 많이 느꼈나봐요. 제 연기가 누군가에게 부끄럽지 않고 피해를 주지 않을 만큼 관객분들에게 잘 보여질 수 있을지 두려웠죠. ‘내 몫이 아닌가보다’하고 처음에는 거절했어요. 솔직히 미나라는 캐릭터는 놓치기 싫을 정도로 좋았어요. 미나는 굉장히 여러 가지 면이 있는 캐릭터였죠.”

“출연을 거절한 후 많은 시간을 보내면서 생각이 달라졌어요. 단편, 독립영화를 하면서 세월호 이야기뿐만 아니라 다른 사회적인 이슈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접했거든요. 단편, 독립영화는 관객분들에게 다가갈 기회가 적었지만 상업영화는 많은 관객이 볼 수 있으니 제가 전하고자하는 연기, 이야기를 마음껏 펼칠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제가 서툴러도 가치있는 시도가 되지 않을까 하는 마음이 생겼죠.”

미나는 ‘악질경찰’에서 등장하는 수많은 어른보다 더 어른스러운 모습을 보여준다. 당차고 불의에 맞서 행동하며 사람을 소중하게 여기는 캐릭터가 바로 미나다. 그런 미나의 모습이 전소니와 많이 닮아있었다. 전소니 역시 부드러움 속에 감춰진 카리스마가 표정으로 드러나는 배우다.

“감독님과 미나 캐릭터를 구현하기 위해 많은 이야기를 했어요. 처음에는 미나가 헤어스타일도 거칠고 평범한 고등학생처럼 느껴지지 않았죠. 그래서 머리를 깔끔하게 정리하고 캐릭터를 다시 설정하기로 했어요. 현실의 저와 미나는 나이차가 크잖아요. 그렇다고 제가 미나를 고등학생으로 보여야한다는 생각을 가지진 않았어요. 미나가 처한 상황과 환경이 더 중요하다고 판단 내렸죠.”

미나의 ‘퇴장신’은 이 영화의 하이라이트다. 전소니는 복잡한 미나의 감정을 자신만의 연기로 표현하며 관객들의 감정을 자극했다. 가장 중요한 장면인 만큼 전소니는 어떻게 연기로 보여줄지 고민하고 또 고민했다. 그의 노력이 영화 속 미나로 완전히 드러났다.

“영화 속에서 미나의 마지막 결정에 대해 감독님과 촬영 전날까지 고민하고 상의했어요. 여성캐릭터 미나를 소모했다는 이야기가 나오는데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아요. 미나는 입체적인 인물이에요. 마지막 선택 또한 미나의 성격이 반영된 결과죠. 그는 세상을 어지럽히는 어른들을 마주했을 때 앞으로 살아갈 희망이 없다는 걸 깨달아요. 자신이 처한 상황에 책임감이 아주 큰 아이죠.”

“미나가 자신의 마지막 장면에서 ‘니들도 어른이라고’ 하는 대사가 직설적이잖아요. 보는 사람 입장에서는 그 대사와 장면이 불편하고 부담스럽게 느껴질 수 있다고 생각해요. 미나의 당시 감정은 어떠한지 제가 적정선을 찾지 못했어요. 다만 미나의 진심이 관객분들에게 잘 전달됐을 거라고 믿어요.”

그동안 전소니는 많은 단편, 독립영화를 찍었지만 상업영화는 이번이 처음이었다. 그리고 충무로 대표배우들과 호흡도 첫 경험이었다. 포스 강한 이선균, 박해준 앞에서 당돌한 미나를 표현해야하는 만큼 전소니는 부담을 느꼈다. 하지만 선배들의 배려에 그는 힘을 낼 수 있었다.

“두 선배님이 제 앞에 있다는 사실이 신기했어요. 이선균 선배님은 처음 만난 순간부터 조언을 아끼지 않으셨어요. 선배님은 저의 대화 상대가 돼주시고 제가 생각하지 못한 부분을 알려주셨어요. 저는 미나라는 캐릭터를 저 혼자 만들었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그만큼 많은 분의 도움을 받아 미나가 탄생했죠. 박해준 선배님은 액션 장면에서 저한테 미안해 하셨어요.(웃음) 영화 속 모습과 다르게 실제로 마음 따뜻하신 분이에요. 액션 장면을 찍을 때 정말 잘하고 싶어 혼자 다 하겠다고 했어요. 그날 무술감독님께 칭찬 받아서 정말 기분 좋았어요.(웃음)”

②에서 이어집니다.

사진=지선미(라운드테이블)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건강한 한끼 식사...농심켈로그 ‘첵스초코 마시멜로’ 출시 icon‘초면에 사랑합니다’김영광-진기주, '훈훈 비주얼' 봄빛 로맨스...5월6일 첫방송 icon‘아내의 맛’ 홍현희♥︎제이쓴, 혈기왕성 신혼부부의 패기? 퀴즈대결 박빙 승부 icon러블리즈, 亞 투어 홍콩 콘서트 성료...31일 타이베이서 대장정 마무리 icon나경원, 반민특위 발언 논란에 “내가 비판한 건 ‘반문특위’” icon새내기 옷에 꽃폈네! ‘원피스’ ‘데님팬츠’로 봄 캠퍼스룩 완성 iconSNS 히트템 ‘로노 라끌렛 그릴’, 27일 현대홈쇼핑 론칭 icon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 다주택 보유 논란에 “무거운 심정으로 받아들여” icon승리 라멘집, ‘라면왕’으로 이미지 메이킹하더니...점주들은 무슨 잘못? icon승리 경찰복 대여 논란, 특수복 대여업체 측 "촬영 용도로만 대여" icon‘모두의주방’ 거미, 알고보니 일본어 능력자? 도대체 못하는 게 뭐예요 icon위메프 랭킹특가, 카드뒤집으면 할인쿠폰? 에어팟·제주도 항공권까지 '다양' icon잭도시 트위터 CEO, 갓세븐과 트위터블루룸 라이브로 만남...누적 조회수 110만 뷰 icon증권통, 긴급 서비스 점검? 새벽부터 먹통에 이용자 ‘답답’ icon소리샵, 커스텀 아이폰 ‘파이배 블랙’ 출시...15% 할인 이벤트 진행 icon제시카X어뮤즈, 벚꽃 핑크 메이크업 화보로 러블리 매력 발산 icon연극 ‘킬 미 나우’, 정현성·이석준·서정연 등 캐스팅...삼연의 막 오르다 icon킴림 "승리, VIP 테이블 잡아줬지만 요구 NO"...법적대응 시사 icon홍윤화, 온몸으로 매력발산? 플러스사이즈 뮤즈로 화사한 봄 스타일링 icon‘미스 스티븐스’ 티모시 샬라메, 노래 실력은? 따라하고픈 '싱어롱' 티저 눈길 icon‘아름다운 세상’ 남다름X김환희, 현실에선 동갑내기? 호호남매가 전하는 10대의 감정 icon삼성전자, 오늘(25일) 2019년형 ‘QLED TV’ 국내 출시...스펙多 선택 폭 넓혀 icon[1인가구 필수템] 블루투스 스피커 진화 ‘얼티밋이어 붐3-메가붐3’ icon‘연애의 참견2’ 곽정은 "괜찮은 사람 봤는데 14살 어려"...'연애박사' 선택은? iconLPG 차량, 내일(26일)부터 일반인도 구매 가능…개조도 허용 icon트위터 CEO 잭도시, 방탄소년단 아닌 갓세븐 만난 이유 icon오마이걸, 4월 20일 국내 첫 단독 팬미팅 개최..."'미라클' 1기 창단식" icon하성운, 亞 투어 대만 팬미팅 성료...서프라이즈 생일파티까지 icon‘랜선라이프’ 이영자, 29년차 예능대모의 1인방송 도전 이유는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