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한끼줍쇼’ 피오-장원영, 청담동서 이휘재-서현 집 방문 “우와 연예인이다!”

피오와 장원영이 청담동에서 이휘재, 서현 집의 벨을 눌렀다. 

사진=JTBC 제공

3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는 블락비 피오와 아이즈원 장원영이 다시 찾은 청담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2016년 겨울에 청담동을 처음 찾았던 이경규와 강호동은 청담동 빌라의 철벽 보안 시스템 속에서 혹독한 한 끼 도전을 펼쳤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밥동무로 나선 피오와 장원영은 청담의 한 빌라촌에서 한 끼 도전을 시작했다. 청담동은 연예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동네로 알려진 만큼 한 끼 도전 중 청담동에 사는 다양한 연예인들을 만날 수 있었다.

이날 피오와 장원영은 무작위로 벨 도전을 하던 중 이휘재와 서현 집의 벨을 눌렀다. 청담동 주민인 이들은 무방비 상태로 규동형제와 밥동무를 만났다. 이에 당황한 이휘재는 “이거 진짜냐”며 어리둥절했고 장원영은 “우와 연예인이다!”라고 외치며 천진난만한 모습을 보였다.

장원영은 최연소 밥동무임에도 불구하고 인터폰 앞에서 당당하게 자기소개를 했다. 또한 주민들의 거절에도 큰 흔들림 없이 거침없는 벨도전을 이어나가 눈길을 끌었다는 후문이다.

피오와 장원영의 한 끼 도전은 3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 청담동 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정준영 몰카 논란’ 용준형, 오늘(2일) 가족들 배웅 속 신병교육대 입소 [공식] icon‘바이스’ ‘러브리스’ ‘퍼스트리폼드’ 外, 4월 극장가 웰메이드 영화 열풍 icon유튜브 프리미엄, 유료 서비스 이용에 광고가? “백그라운드 재생도 안돼” icon데브 파텔X아미 해머 ‘호텔 뭄바이’, 5월 개봉 확정...테러현장 담은 포스터 공개 icon‘해치’ 경종 한승현, 생사 기로에 섰다…영조 정일우 즉위 임박? icon[포토] 아이즈원 "이대휘 선배님 '에어플레인' 곡 선물 감사" icon김은경 전 장관,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3차 검찰 소환 “성실히 조사받겠다” icon‘와이키키2’ 김예원, 문제적 왕언니 등판! 신현수 입틀막하게 만든 사연은? icon블랙핑크 로제, 4色 티저 마지막 주인공 '강인한 우아美' icon'라스' 손헌수 '관상' 맹신하게 된 이유? "코 모양 따라 수입 달라져" icon‘국민여러분’ 측 “오늘(2일), 최시원X이유영 본격적인 위기 찾아온다” icon"홍일점 안소희"...안소희, '삼촌팬' 셰프들과 깜찍 인증샷 icon배우 김미숙, 롯데콘서트홀 ‘헐리우드 온 에어’ 진행 “새로운 시각으로 영화 소개” icon[포토] 아이즈원 ''비올레타' 포인트 안무는 '제비춤' 입니다~' icon‘연플리3’ 배현성, 이우 ‘예전의 오늘’ MV서 촉촉한 감성 연기 icon‘최파타’ 입짧은 햇님 “먹방 시작하고 17kg 쪘다, 하루에 운동 4시간씩 해” icon‘어벤져스: 엔드게임’ 로다주·브리 라슨·제레미 러너, 내한 '팬이벤트' 15일 개최 icon‘정글의법칙 in 태즈먼’ 강기영 “정글 생존, 버킷리스트 중 하나” icon엑소 수호, 대학가면 이런 선배있나요?...훈훈한 공항패션 눈길 icon[인터뷰②] ‘생일’ 전도연 “블랙코미디 해보고 싶어...색다른 캐릭터 욕심나요” icon[인터뷰①] ‘생일’ 전도연 “18년 만에 만난 설경구, ‘친정오빠’처럼 느껴져요” icon경남FC, 황교안 ‘경기장 선거 유세’ 2000만원 징계....승점 삭감 위기 모면 icon뮤지컬 ‘미아 파밀리아’ 박규원 합류, 전배우 '캐릭터 포스터' 공개 icon비트코인, 500만원대 돌파...5개월 만에 상승세 이유는? icon라미란X이성경 ‘걸캅스’, 걸크러시 콤비 ‘핵사이다’ 메인예고편 공개 icon‘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이승준, 박진영 다음은 신예은? 본색 드러낸 괴물 icon2PM 옥택연, 5월16일 전역...모범병사 선정 "전역 후 더 좋은 모습 보일 것" icon황하나, 경찰 고위인사와 인맥 과시? “서장실에서 조사 받아” 주장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