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②] ‘생일’ 전도연 “블랙코미디 해보고 싶어...색다른 캐릭터 욕심나요”

①에 이어서...

‘생일’에서 순남 역을 맡은 전도연은 감정을 꾹 누르다가 한방에 폭발하는 연기를 선보이며 관객들의 눈물샘을 자극한다. 갑자기 힘을 쓰면 몸에 무리가 오듯 전도연도 감정을 한번에 드러내야해서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몸이 상한 만큼 그가 보여준 연기는 더 큰 울림으로 다가왔다.

“저는 힘들면 겉으로 다 표현하는 스타일이에요. ‘나 힘드니까 누가 좀 위로해줘’라고 말하고 곁에 누군가 있어야 힘이 나는 성격?(웃음) 걱정이 많아서 그런가봐요. 뭐 하나 생각하면 되게 큰일처럼 여기고 내일 당장 무슨 일이라도 일어날 것 같은 조바심이 생기거든요. 막상 일이 닥치면 ‘이게 아니구나’ 하면서 넘어가지만요. 그래서 ‘생일’을 찍을 때도 매일 편하게 못 잤어요. 몸을 많이 쓴 것도 아닌데 감정신을 찍느라 몸이 많이 상한 것 같더라고요. 병원에서 의사분이 ‘심하게 몸 쓴 적 있어요?’라고 물으시더라고요.”

‘생일’은 전도연이 ‘남과 여’ 이후 3년 만에 출연한 영화다. 그 사이에 드라마 ‘굿와이프’도 찍었고 단편프로젝트에도 참여했지만 큰 스크린에서 전도연이 나오길 기다리는 팬들은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 역시 많은 작품을 통해 관객들과 호흡하는 걸 바라고 있었다. 다만 그가 어떤 작품에서 어떤 캐릭터로 관객 앞에 설지 고민이 앞섰을 뿐이다.

“제가 연기할 수 있는 역할이 애매해진 것 같아요. 멜로같은 경우 ‘해피 엔드’ ‘남과 여’ 등을 했으니 이런 이야기는 그만해도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다른 방식의 멜로, 로맨틱 코미디를 하고 싶은 욕심이 크죠. 40대 중반이라는 나이가 걸리는 건지...제가 색다른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다고 해도 누군가가 그런 걸 제안해주고 만들어줘야 선택할 수 있잖아요. 정말 그런 기회가 저한테 왔으면 좋겠어요.”

“드라마, 영화 상관없이 좋은 작품, 좋은 역할이 들어오면 하고 싶어요. 제가 의도하지 않았지만 다작을 하는 배우가 아니잖아요. 마음으로는 모든 제의를 다 받아들이고 연기하고 싶지만 몸이 하나뿐이니 그렇게 할 수 없었죠. 최근에는 블랙 코미디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즐겁고 밝은 영화로요. 이제 힘든 역할 그만 하고 싶어요.(웃음)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촬영이 끝나서 개봉을 앞두고 있어요. 그 영화에서는 저의 다른 모습을 기대하셔도 좋을 거예요.”

순남이란 캐릭터는 ‘생일’에서 가족을 지키기 위해 자신을 희생하는 엄마로 나온다. 전도연은 순남에게서 자신의 현실을 바라봤다. 배우이자 아이들의 엄마인 전도연이 순남을 제대로 연기할 수 있었던 건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진심 때문이었다. 무엇보다 전도연은 현실에서도 가족을 위해 엄마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싶어했다.

“어렸을 때는 빨리 결혼해서 애 낳고 싶은 게 꿈이었거든요. 엄마가 되기 전 저는 뭘해도 잘할 수 있다고 믿었어요. 제가 뭐 하나 대충하지 않는 스타일이에요. 그래서 남편이 ‘너는 배우 아니었어도 다른 직업으로 성공했을거야’라고 하더라고요. 저의 집요함 때문에 애들이 어려워하죠.(웃음) ‘생일’에서 순남이 딸 예솔(김보민)에게 화내는 장면이 있어요. 그때 순남의 모습이 제가 실제로 애들한테 하는 모습과 닮았어요. 한번 화내고 난 뒤 ‘엄마가 밤마다 미안하다’며 소잃고 외양간 고치기도 하고.(웃음) 엄마로서 완벽해지고 싶은데 아이가 바라는 엄마 모습은 그런 게 아닐 수 있잖아요. 아이들이 성장하듯 저도 엄마로서 성숙해져야죠.”

“생각해보면 아무 일도 없는 게 소소한 행복인 것 같아요. 늘 오늘처럼 별일 없기를. ‘생일’을 만난 것도 행복인 거 같아요. 제가 영화에 출연했지만 영화를 통해 위로를 받았고 하루하루 살아가는 것에 대해 감사함을 느꼈죠. 영화를 보시는 관객분들도 ‘생일’을 통해 하루를 행복하게 보냈으면 좋겠어요.”

사진=매니지먼트 숲 제공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정글의법칙 in 태즈먼’ 강기영 “정글 생존, 버킷리스트 중 하나” icon‘어벤져스: 엔드게임’ 로다주·브리 라슨·제레미 러너, 내한 '팬이벤트' 15일 개최 icon제모기부터 청결제까지...일상 밝히는 남녀 ‘시크릿 케어템’ icon‘최파타’ 입짧은 햇님 “먹방 시작하고 17kg 쪘다, 하루에 운동 4시간씩 해” icon‘연플리3’ 배현성, 이우 ‘예전의 오늘’ MV서 촉촉한 감성 연기 icon‘한끼줍쇼’ 피오-장원영, 청담동서 이휘재-서현 집 방문 “우와 연예인이다!” icon‘정준영 몰카 논란’ 용준형, 오늘(2일) 가족들 배웅 속 신병교육대 입소 [공식] icon‘바이스’ ‘러브리스’ ‘퍼스트리폼드’ 外, 4월 극장가 웰메이드 영화 열풍 icon유튜브 프리미엄, 유료 서비스 이용에 광고가? “백그라운드 재생도 안돼” icon데브 파텔X아미 해머 ‘호텔 뭄바이’, 5월 개봉 확정...테러현장 담은 포스터 공개 icon‘해치’ 경종 한승현, 생사 기로에 섰다…영조 정일우 즉위 임박? icon[포토] 아이즈원 "이대휘 선배님 '에어플레인' 곡 선물 감사" icon김은경 전 장관,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3차 검찰 소환 “성실히 조사받겠다” icon‘와이키키2’ 김예원, 문제적 왕언니 등판! 신현수 입틀막하게 만든 사연은? icon경남FC, 황교안 ‘경기장 선거 유세’ 2000만원 징계....승점 삭감 위기 모면 icon뮤지컬 ‘미아 파밀리아’ 박규원 합류, 전배우 '캐릭터 포스터' 공개 icon비트코인, 500만원대 돌파...5개월 만에 상승세 이유는? icon라미란X이성경 ‘걸캅스’, 걸크러시 콤비 ‘핵사이다’ 메인예고편 공개 icon금천구 아이돌보미, 14개월 영아 학대..."정부라 믿고 이용했는데" icon‘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이승준, 박진영 다음은 신예은? 본색 드러낸 괴물 icon2PM 옥택연, 5월16일 전역...모범병사 선정 "전역 후 더 좋은 모습 보일 것" icon‘아름다운 세상’ 박희순-추자현-오만석-조여정-이청아, 첫방 D-3 기대포인트 공개 icon엔씨소프트, 올해 10월 ‘포괄임금제’ 폐지 결정...게임업계 ‘빅3’ 모두 동참 icon황하나, 경찰 고위인사와 인맥 과시? “서장실에서 조사 받아” 주장 icon[현장] 볼빨간사춘기 우지윤 "히트곡 부담감? 이젠 즐길 때" icon[현장] 볼빨간사춘기 "새 앨범 타이틀곡 3곡, 메인은 '나만, 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