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황하나, 경찰 고위인사와 인맥 과시? “서장실에서 조사 받아” 주장

황하나가 평소 경찰 고위인사와의 인맥을 과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2일 일요시사는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가 평소 주변 사람들에게 경찰 고위인사와 인맥을 과시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사진=황하나 인스타그램

이날 일요시사는 황하나와 지인이 주고 받은 카카오톡 내용을 입수했다며 그 내용을 공개했다. 해당 카톡 대화에는 황하나가 자신의 어머니와 심하게 다퉜다는 말과 함께 “사고 치니깐 (어머니가 화나서)...그러면서 뒤에서는 처리 다 해준다. 내가 미운 거지 뭐. 나한테 사기 치는 애들이 많잖아”라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카톡은 2015년 12월로 황하나와 관련한 마약 사건 수사가 마무리될 시기다.

또 황하나는 2015년 8월 한 블로거와 명예훼손 여부를 놓고 소송을 벌이던 당시 지인에게 “경찰서장실에서 조사를 받고 왔다”는 골자의 이야기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하나의 또 다른 지인은 “자신을 비난한 블로거가 부장검사와 친분이 있다는 소식을 듣자 황 씨는 '우리 외삼촌과 아빠는 경찰청장이랑 베프라고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황하나는 지난 2015년 마약 투약으로 적발된 A씨에게 필로폰을 건넨 것이 확인됐지만 무혐의 처분을 받은 것으로 드러나 ‘봐주기 수사’ 의혹이 불거진 상태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미세먼지 헤어 청소기? 클로란 ‘아쿠아민트’ 3종 출시 icon‘아름다운 세상’ 박희순-추자현-오만석-조여정-이청아, 첫방 D-3 기대포인트 공개 icon‘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이승준, 박진영 다음은 신예은? 본색 드러낸 괴물 icon2PM 옥택연, 5월16일 전역...모범병사 선정 "많은 이들에 귀감" icon금천구 아이돌보미, 14개월 영아 학대..."정부라 믿고 이용했는데" icon라미란X이성경 ‘걸캅스’, 걸크러시 콤비 ‘핵사이다’ 메인예고편 공개 icon비트코인, 500만원대 돌파...5개월 만에 상승세 이유는? icon뮤지컬 ‘미아 파밀리아’ 박규원 합류, 전배우 '캐릭터 포스터' 공개 icon경남FC, 황교안 ‘경기장 선거 유세’ 2000만원 징계...승점 삭감 위기 모면 icon엑소 수호, 대학가면 이런 선배있나요?...훈훈한 공항패션 눈길 icon[인터뷰②] ‘생일’ 전도연 “블랙코미디 해보고 싶어...색다른 캐릭터 욕심나요” icon‘정글의법칙 in 태즈먼’ 강기영 “정글 생존, 버킷리스트 중 하나” icon‘어벤져스: 엔드게임’ 로다주·브리 라슨·제레미 레너, 내한 '팬이벤트' 15일 개최 icon제모기부터 청결제까지...일상 밝히는 남녀 ‘시크릿 케어템’ icon[인터뷰①] ‘생일’ 전도연 “18년 만에 만난 설경구, ‘친정오빠’처럼 느껴져요” icon‘최파타’ 입짧은 햇님 “먹방 시작하고 17kg 쪘다, 하루에 운동 4시간씩 해” icon‘연플리3’ 배현성, 이우 ‘예전의 오늘’ MV서 촉촉한 감성 연기 icon‘한끼줍쇼’ 피오-장원영, 청담동서 이휘재-서현 집 방문 “우와 연예인이다!” icon[현장] 볼빨간사춘기 우지윤 "히트곡 부담감? 이젠 즐길 때" icon[전지적 참견 미식] 혼자 먹기 좋은 신제품 6...'코카콜라 벚꽃에디션' 外 icon[전지적 참견 미식] 혼자 먹기 좋은 신제품 5...‘피자알볼로 부산피자’ 外 icon[현장] 볼빨간사춘기 "새 앨범 타이틀곡 3곡, 메인은 '나만, 봄'" icon부산 해운대구 운봉산 화재…강풍으로 인해 진화작업 난관 icon[현장] 볼빨간사춘기 "男 보컬과 컬래버 무산, 우리 색 너무 강해" icon양산실종아동, 집 주변에서 경찰관이 발견…“아파트 주변서 밤 보냈다” icon‘차세대 팝스타’ 사브리나 카펜터, 4월 첫 단독 내한공연 icon해운대 운봉산 화재, 강풍타고 기장군으로 번져…요양원·대학 등 긴급대피 icon[현장] "대놓고 봄저격"...볼빨간사춘기, 사춘기 감성으로 '봄 적금송' 노린다 icon펜타곤 '신토불이' 안무영상 공개...발목부상 키노는 코치? icon윤도한 靑 국민소통수석 “포르쉐 발언, 검증에서 판단 어렵다는 뜻”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