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서욱 육군총장·원인철 공군총장 내정…국방부 장성 인사 발표

신임 육군참모총장에 서욱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중장), 신임 공군참모총장에는 원인철 합참차장(중장)이 각각 내정됐다. 8일 국방부는 상반기 군 장성 인사 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서욱 내정자는 육사 41기로 합참과 한미연합사령부에서 작전 분야 요직을 두루 거쳤다.

동부전선 GP장, 전방부대 사단장과 군단장을 역임했고 한미연합사령부 작전처장 및 기획참모차장과, 합참 작전부장, 작전본부장을 거쳤다.

내정자 발표에 앞서 비육사 출신이 육군총장에 내정될 것이라는 예상에 무게가 실렸으나 실행되지는 않았다. 1969년 서종철 총사 이후 비육사 출신 육군총장은 없었다.

원인철 공군총장 내정자는 공사 32기로 공군작전사령부와 합참의 작전·훈련부서를 거친 인물이다.

그는 제19전투비행단장을 거쳐 공군작전사령부 부사령관, 합참 연습훈련부장, 공군참모차장, 공군작전사령관, 합참 군사지원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국방부는 원인철 내정자에 대해 "변화하는 미래 안보환경에 대비한 전략적·작전적 식견과 훌륭한 인품을 겸비해 공군총장 최적임자”라고 전했다.

아울러 이번 인사에 대해 "국방개혁과 전작권 전환 준비를 체계적이고 적극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역량과 전문성을 우선 고려해 군 내에서 신망이 두텁고 올바른 인품을 갖춘 인물을 내정했다"며 "특히, 서열 및 기수, 출신 등 기존 인사 관행에서 탈피해 출신 간 균등한 기회를 보장하고, 오직 능력 위주의 인재를 등용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고 설명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루드윅:베토벤 더 피아노' 테이-권민제, ‘김창열의 올드스쿨’서 입담 뽐낸다 icon분당 서울대병원 인근 야산에서 산불…인명피해 無 icon사용해보고 소유하기! 가전업계 ‘렌탈서비스’ 열기 후끈 icon‘논-픽션’, 줄리엣 비노쉬X기욤 까네 랑데뷰! 디지털 사회에 대한 불안 그린다 icon왕진진, 낸시랭 폭행 혐의 수사받던 중 잠적…결국 지명수배 icon세븐틴, ‘300 엑스투’ 합류…트와이스X레드벨벳 등 화려한 1차 라인업 icon‘풀 뜯어먹는 소리’ 박나래X양세찬X박명수, 어촌에 완벽적응? 수산물 시장 서빙 icon소닉케어, ‘초프리미엄 음파칫솔’ 론칭 프로모션...사은품 풍성 icon카카오프렌즈골프, 서포터즈 모집...신제품 체험·골프용품 지원 icon"칸영화제 3관왕"...엠마 수아레스 주연 '에이프릴의 딸', 5월 국내 개봉확정 icon무크, 정상훈과 올해도 ‘공조’...캠페인·이벤트로 시너지 효과 icon'데뷔 22주년' 젝스키스, '발리에서 생긴 일' 15일 올레 tv모바일서 첫 방송 icon‘파워루키’ 있지, 역시 기록도 ‘달라달라’...MV 1억뷰 ‘데뷔 최단기간’ 달성 icon'동상이몽2' 최민수♥강주은, 은혼식 후 '신혼사진 따라잡기' 도전! icon팀버랜드, 친환경 메시지 ‘네이처 니즈 히어로즈’ 컬렉션 론칭 icon진선규-박보영, 대세배우들의 TV광고 행렬...친근美+상큼함 가득 icon콜러노비타, '비데 지금 45' 프로모션...방수비데 구매 고객에 선물증정 icon빅스 혁, 피겨스타 차준환 갈라쇼 함께한다...자작곡 첫 라이브 공개 icon‘아름다운 세상’ 추자현 "어른들이 미안해"...학교폭력 현실 돌아보다 icon옹성우·마마무·레드벨벳…25주년 ‘드림콘서트’ 18일 예매 시작 icon에픽하이, ‘2019 북미투어’ 순항…뉴욕 공연 전석매진 기염 icon‘국민여러분!’ 최시원 붙잡은 김민정X이유영 찾아간 허재호…아찔한 위기 icon‘나의 작은 시인에게’ 다양성 박스오피스 1위 수성…입소문 열기 이어간다 icon'다시, 봄' 이청아 "막막했던 엄마 연기, 저만의 캐릭터로 만들었다" icon이정진-이유애린, 공개열애 1년 3개월만에 결별…다시 동료로 icon'다시, 봄' 홍종현 "다양한 모습의 호민役, 인생그래프 그리며 연구했다" icon“류여해, 무당이나 하는 소리를…” 김동호 목사, 배상책임無 대법 판결 icon낙태죄, 11일 다시 위헌 심판…재판관 달라진 헌재의 결정은? icon‘라이브의 神’ 박효신 단독 콘서트, 국내 솔로가수 최초 10만여석 규모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