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궁금한이야기Y’ 군산 시신유기 사건, “아버지는 살인범입니다” 딸의 호소

천사같은 경매사 안씨의 추악한 민낯이 드러났다.

12일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Y’에는 자신의 아버지가 살인범이라 주장하는 딸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지난 3월 23일 새벽 한 여인이 논두렁에서 온몸이 멍투성이가 되어 버려진 채 주검으로 발견됐다. 사망한 사람은 마을에 살던 61세의 정순자씨(가명). 온몸에 피멍이 든 상태로 발견된 시신은 베개를 베고 이불을 덮은 기이한 모습이었다. 게다가 시신발견 장소에서 11km 떨어진 피해자의 집에선 그녀의 언니도 심한 폭행을 당한 채 온몸이 전깃줄과 테이프로 결박된 상태로 발견됐다.

그런데 시신 발견 후 3시간 만에 체포된 용의자는 놀랍게도 숨진 정씨의 남편 안모씨. 안씨는 부인과 다투던 중 우발적으로 폭행을 했고 아내가 숨진 것도 자신이 폭행해서가 아니라 넘어지면서 땅에 머리를 심하게 부딪쳐서라고 주장했다. 안씨가 범행 직후 가장 먼저 연락한 사람은 인근의 한 기도원 목사. 그는 목사에게 큰일을 저지른 것 같다며, 자신도 곧 자살 할 것처럼 얘기하며 목사에게 신고를 부탁했다고 한다.

그런데 시신을 유기한 현장의 CCTV에 잡힌 안씨의 모습은 그의 주장과는 달랐다. 실수로 사람을 죽게 한 걸로는 보기 힘들 정도로 여유 있는 모습으로 자신의 사무실에서 이불과 베개를 찾아들고 나가는 모습이 잡힌 것.

피의자 안씨의 범행이 우발적인 사고가 아닌 계획적인 살인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나타났다. 놀랍게도 그는 안 씨의 딸 민경씨(가명). 그녀가 우리를 만나 밝힌 이야기는 끔찍했다. 숨진 정씨는 아버지의 다섯 번째 아내였고, 4명의 전 부인 모두 그의 폭행과 학대에 시달렸다는 것. 그는 아내를 폭행하다가 칼로 찌르기도 하고 이혼한 전처를 찾아가 폭행과 성고문을 하는 것도 모자라 그녀의 몸 곳곳에 자신의 이름을 문신으로 새기기도 했다고 한다.

이색 경매사로 방송에 출연하기도 하고 주변 사람에게는 천사처럼 착한 사람으로 알려진 안 씨. 하지만 딸이 밝힌 안 씨 정체는 충격적이었다. 안 씨는 과거 전국에서 부녀자 6명을 연쇄강간한 성폭행 사건의 범인이었다. 8년을 복역한 뒤 작년 3월 출소한 그는 불과 1년 만에 아내 순자 씨를 잔인하게 폭행해 죽이고 도주했다. 여전히 폭행치사를 주장하며 목사를 통해 형량을 줄일 방법을 강구하고 있는 안 씨. 딸 민경 씨는 이번만은 아버지 안 씨를 둘러싼 모든 진실이 밝혀지길 간절히 바라고 있다.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안 씨가 아내를 잔혹하게 살해한 그 날의 진실을 딸 민경 씨와 함께 추적해보고, 그에 관한 수많은 의문을 파헤쳐본다.

사진=SBS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다크히어로 '헬보이', 관객 호평 가득 '리뷰포스터' 공개 icon유니클로, 그래픽티를 더욱 특별하게...‘UT 페스티벌’ 오늘부터 시작 icon마동석X김무열X김성규 '악인전', 메인포스터로 카리스마 大폭발 icon송가인, ‘Tears’ 무대 후 안도의 눈물…동시간대 시청률 ‘올킬’ icon'생일', 4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50만 돌파...'티슈관람' 열풍 icon‘아름다운 세상’ 남다름 동생 김환희 “갚아 줄 거야”…사건 실마리 푼다 icon‘봄의 여신’ 신세경, H&M 친환경 신소재 화보 공개 icon'막영애17' 정보석-이승준, 불편한 초대+입술박치기 대참사...웃음폭탄 예고 icon아스날, 유로파 8강 1차전 나폴리 2-0 완파...4강行 청신호 iconNCT 127, 美 시청률 1위 모닝쇼 ABC ‘굿모닝 아메리카’ 출연 icon‘♥차세찌’ 한세아, KBS ‘슈돌’ 내레이션으로 출산 후 첫 방송활동 icon男女 2명 중 1명 “어장관리 당해봤다”...했다는 사람은 5명 중 1명? icon인천 지하철 1호선 고장, 30분 지연...이용객 불편 호소 icon‘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딸’ 김해숙-유선 모녀 울린 ‘말할 수 없는’ 속사정은? icon신라아이파크면세점, 하와이 항공권 증정 ‘트래블러 이벤트’ icon‘가로채널’ 이태곤, ‘뻔뻔美’ 과시 "과거 낚시예능 제안했는데 눈피하더라" icon‘열혈사제’ 김남길X김성균X금새록, 카르텔 비밀금고 턴다! 반격 시작 icon‘스테이지K’ 아이콘 편, 일본-프랑스-미국-폴란드 ‘극강챌린저’ 칼군무 대결 icon손흥민 다큐 ‘손세이셔널’, 5월 첫방송! 티에리 앙리 출연 ‘월클의 품격’ icon청하, 목소리 재능 기부…EBS 아이돌 낭독 프로젝트 첫 주자 icon몬스타엑스, 日싱글 ‘Shoot Out’ 골드디스크 획득...발매 5일만에 ‘글로벌 행보’ icon김해숙X손호준 '크게 될 놈', 전세대 공감 '母子편지' 영상 공개 icon도사견 이어 올드잉글리쉬쉽독까지...30대 男, 해운대서 중요부위 물려 icon김학의 동영상, 고화질 원본 공개…무테안경까지 뚜렷하게 담겨 icon설리-이영진-손수현...女연예인들, 낙태죄 헌법불일치 '지지' icon송승헌, 킹콩by스타쉽 매니지먼트 계약…이동욱-유연석과 한솥밥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